Bongta      

시골 촌것

소요유 : 2012. 8. 7. 11:41


시골로 내려오기 전,
거긴 마냥 낭만이 흐르고 인심이 고운 줄 알았다.
그러하나 내가 시골에 직접 와서 겪으니 이게 커다란 오해임을 알게 된다.

우선 시골 산은 아름답고 물은 역시나 곱다.
허나 이도 거기 사는 촌것들이 쓰레기를 버리고, 오물을 흘려 마냥 더렵혀지고 있다.
게다가 인심은 흉하고 사납기 짝이 없다.

전원일기란 드라마가 장수 프로로 인기를 누린 적이 있다.
시골 출신인 지인 하나는 전원일기를 보지 않는다면서,
대개 저것은 시골 현실과 사뭇 동떨어져 있다 했다.
거긴 가끔씩 사고가 터지긴 하지만 한결같이 인심은 곱고 발라,
늘 아름답게 마무리가 된다.

사물엔 明과 暗이 있다.
허나 전원일기類는 명을 앞세워 암을 감춘다.
또한 가령 전원을 그리는 블로그나 카페를 보면,
대개는 아름다운 이야기로 점철되어 있다.

굳이 헐은 것을 드러내 사람들을 불편하게 할 까닭은 없다.
우리가 거적데기로 앞을 가려 더러운 것을 숨기는 것은,
남을 속여 깨끗하다는 것을 드러내기 위함이 아니라,
고은 것을 뵈여 상대를 편히 모시기 위함이리라.
손님을 모심엔 이런 정성이 가상(嘉尙)하다 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
하지만 손님을 모심도 아니오,
그저 다만 일상의 기록 행위에서도,
과연 이것으로 족한가?
이러면 모두 다 아무런 문제가 없는가?

시골에 들어간 사람의 블로그를 보자하니,
거긴 오색 구름이 흐르고, 새들은 고은 소리로 지저귄다.
이웃 인심은 살갑고 곱다.
자연과 친하고 사람과 정을 나누니 과시 별유천지비인간(別有天地非人間)이다.

그런데 그러한 주인장을 현실의 세계에서 만나면,

“거기 인심은 마냥 고은 것이 아니라 때론 사납고 흉하기까지 하다.
산천은 저들이 마구 버리고 태우는 쓰레기에 오염되어 있다.”

이리 증언하고 있다.
특히나 쓰레기 태우는 것은 전국적인 현상으로 우리의 산야를 더럽히는 악행이다.
무지렁이 깡패 농부들이 자행하는 것이지만,
이는 행정 공무원들의 안일과 태만에 그 책임의 태반을 물어야 한다.
나는 쓰레기를 제 밭, 남의 밭 가리지 않고 태우는 것을 보면,
분노가 삼천 장 솟구친다.
차마, 제대로 된 인간이라면 저짓을 어찌 태연히 저지를 수 있단 말인가?
차마 ...

그런데 왜 저들 블로그 주인들은 현실의 일부를 감추는 것일까?
거기를 들르는 이들의 마음을 편키 위함인가?

나는 두어 가지를 생각한다.
피흉추길(避凶趨吉)이라,
보통 사람들은 흉한 것을 피하고 길한 것을 추수한다.
이것을 나무랄 일도 아니며 당연한 인간의 성정이라 할 것이다.

헌데 이런 성정에 맞추면 블로그는 사뭇 고상한 곳으로 꾸며지고,
주인장의 인품도 제법 점잖고 넉넉하게 그려지게 된다.
게다가 요즘 블로그는 단순한 기록을 남기는 것을 넘어,
자신을 알리고, 나아가 경제적인 무엇인가를 꾀하려는 의도로 쓰여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러할 경우 블로그의 위상을 잔뜩 높이고 품격을 들어 올리려고,
짐짓 꾸미고, 가장하고, 치장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주인장을 만나보면 인품도 훌륭하고, 좇아 배우고 싶은 분도 계시다.
하지만 글은 늘 좋은 일, 아름다운 시간으로 꾸며져 있기 일쑤다.
난 이 지점에 서서 비판적 시각을 거두지 못하겠단 말이다.

시골 생활은 흔히 도시 사람들이 그리듯 그리 이상적인 곳만이 아니다.
그러함인데 저런 전원일기類라든가 지금 지적한 블로그의 글쓰기 태도가,
밖에서 이를 대하고 시골 생활의 면면을 짐작하는 이들을 오도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가감 없이 명과 암, 이 양측 면을 드러내 세상의 실상을 밝혀야 한다.

물론 그가 처한 지역에 따라, 사람에 따라 형편이 달라질 것이다.
하지만 나의 경우엔 이곳 시골 사람들은 아주 고약스럽다.
내 평생 이러 저러한 사람들을 많이 겪어 보았지만,
이다지도 무지하고, 비열하고, 염치없는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접한 적이 없다.
역시나,
말은 제주로 보내고, 사람은 서울로 보내란이 그리 허언이 아닌 것이라.
궁벽한 곳에 처하여 견문이 좁고,
인성이 설어 배움이 얕은 이들이 엮어내는 사회는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다.

닦인 사람들이 모인 곳에선 설혹 다툼이 일어나도 이치에 기대고,
갈등이 생겨도 염치를 돌보며 교섭하고 타협하며 문제를 해결한다.
하지만 촌것들은 무경우, 몰염치하여 다만 자신의 이해관계에만 매몰되어 있다.

하여, 난 전원일기 따위의
좋은 게 좋다라는 식의 오색 그림 그리기를 경원한다.
또한 블로그나 카페의 밝은 면 일색의 비대칭적 이야기 풀어내기 방식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글 쓰는 이의 개인적 취향이나 자유를 제삼자가 어찌 탓하고 나무랄 수 있으리오만,
나는 다만 이 자리에서 저들의 태도로 인해 실상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일그러뜨려지는 측면이 있다는 것을 특별히 강조하며 지적해둔다.
아울러, 세상사람 사는 것이 도농을 불문 매 한가지라는 말씀도 동의하지 않는다.
시골 촌것들은 도시 사람보다 사뭇 격이 떨어지고 인품도 거칠고 닦이지 않았다.
하니 혹여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온/올 사람들은,
덧칠하여지고, 오도된 시골 인심을 마냥 믿을 것만은 아니란 내 이야기를 새겨두어야 할 것이다.

역시나 한 치 걸러 두 치라.
하나라도 더 익히고 배운 사람은 사귀고, 대함에 사뭇 무리가 없다.
한즉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하는 것이다.
남으로부터 몰염치, 막무가내, 찌질이라는 평을 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수치스러운 것인가?
차마 이러고도 하루라도 견딜 수 있음인가?
여기 시골 촌것들은 이조차 모르고 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入此門來 莫存知解  (0) 2012.08.15
인스턴트화된 글들  (0) 2012.08.15
군남 홍수 조절지  (0) 2012.08.08
시골 촌것  (4) 2012.08.07
육추(育雛)  (2) 2012.08.05
  (2) 2012.08.05
야랑자대(夜郎自大)  (2) 2012.08.05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08.07 14:27 PERM. MOD/DEL REPLY

    극도의 이기주의....
    이건 우리나라 초등교육부터 잘못되었고,
    또 재벌이나 정치권으로부터 배운 한탕주의가 만연한 인심 탓일겝니다.
    부지런히 악행을 저질러서 부지런히 이 나라를 절딴내야지....

  2. 사용자 bongta 2012.08.07 17:39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시골 촌것들에게만 놀란 것이 아닙니다.
    막무가내인 행정공무원을 최근에 만나게 되었습니다.
    백번 양보해도 도저히 이치에 닿지 않는 의식을 가진 자인데,
    이들을 어떻게 다스릴까 궁리중입니다.
    아마 제가 나서게 되면 한둘은 분명 크게 망신을 당하게 될 것입니다.
    실수는 용서할 수 있지만, 사리에 어긋난 짓을 하면 댓가를 치루어야 하지요.

    일차적으로 討檄文을 올려 저들을 징치하려고 합니다만,
    시기를 고르고 있습니다.
    저 사람들이 어찌 공무원이 되었는지 사뭇 의심스러운데,
    제가 이런 일에 종사할 까닭이 없는데도 그리 하게 만든 일만으로도 저들은 죄를 지은 것인 바라.
    단호히 그 그릇됨을 물어 나가고자 합니다.
    그 경과를 차차 이 자리를 통하여 소개할 예정입니다.

  3. 은유시인 2012.08.08 13:00 PERM. MOD/DEL REPLY

    봉타 선생님의 성정이 저랑 아주 흡사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저도 남이 저지르는 악행이나 사리에 어긋난 불의를 보고는 참지 못하는 성격이고
    다소 불이익이 있더라도 나서서 지적하고 따지려 드는 성격이지요.
    그 때문에 아이엄마도 저랑 어디든 동행하는 것을 아주 불안하게 여기는 눈치였습니다.
    게으른 공무원을 보면 일 좀 하라고 일갈하고 잘못된 행정은 따지려 들기에
    어쩌면 세상 사는 것이 좀 피곤할 따름인데
    하긴 국민 중 10%만이라도 저같은 사람이라면
    아마 공무원들의 무사안일은 사라지리라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살기좋은 나라인데
    특히 공무원들이야말로 우리나라처럼 좋은 나라가 없을겁니다.
    간섭하는 이 없으니 쫒겨날리 없고,
    정해진 월급과 엄청난 수당도 제때 데꺼덕 나오니 좋고
    할당된 눈먼 공적자금 집행하면서 데라 뜯을 수 있으니 좋고....
    우리나라 공무원들에겐 이처럼 좋은 나라가 어디 있겠습니까?

  4. 사용자 bongta 2012.08.08 16:53 신고 PERM. MOD/DEL REPLY

    살아가는데는 게임의 규칙 같은 것이 있습니다.
    저라고 모두 지키고 살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명명백백한 사실을 부정하고,
    기초중에 기초에 해당되는 것을 어기게 되면 우리는 더이상 한 발자국도 나아갈 수가 없습니다.
    가령 내 땅인데, 손을 떼라고 한다면 이것은 기본 '정의의 붕괴'같은 사태가 발생한 것이지요.
    소유권엔 사용/수익/처분할 수 있는 귄능이 있습니다.
    그러한데 사용하지도 못하고 수익할 수도 없다면 그것은 그야물로 유명무실 별 쓸모가 없지요.
    만약 공익을 위하여 사유재산권을 제한 하려면 정당한 법률에 의한 절차를 밟고, 합당한 보상을 한 후에라야 그리할 수 있습니다.

    감히 일개 말단 지방 공무원이 시민의 사유재산권에 아무런 합당한 권원도 없이 제한하려고 하는 것은,
    흔히 말하는 행정권의 남용이라 부를 수조차 없는 심각한 사물의 인지능력 불능 상태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전 이런 무능력자가 행정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사태를 목도하고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낍니다.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사태가 일어났기에,
    저는 이 이면에 제가 알지 못하는 모종의 흑막이 있지 않을까 하는 추측을 하기에 이르릅니다.
    하지만 이는 제가 알 수 있는 영역이 아니지요.
    그래서 일단 저 무지막지한 횡포를 단호히 징치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다만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군요.
    사전에 제가 먼저 하여야 할 일이 있기에 약간의 시간을 흘려보내야하겠군요.
    하여간 저로선 분노가 일었던 것은 당연 사실이지만,
    한편 아주 재미가 있습니다.
    하회가 어찌 진행될런지 아주 흥미진진합니다.
    은유시인님께서도 함께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기실 저희가 현재로선 잃을 게 별로 없거든요.
    그 동안 권리행사를 하나도 한 바 없는데,
    뭐 더이상 손해가 날 일도 없거든요.
    하지만 조금 힘을 내게 되면,
    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입니다.

    이런 싸움의 구조는 제가 찰나간에 바로 죽 꿰어 읽어버리거든요.
    실제 제가 예전에 부당하게 대드는 세무공무원 하나를 날려버린 적도 있습니다.
    길이 아닌 것을 가려든다면 저는 단 일보도 양보할 수 없습니다.
    저들이 날씨가 무더우니까 그야말로 환장한 것이 아닌가 싶군요.
    도대체 무엇을 믿고 저리 날뛰는지 알 수가 없군요.
    게다가 이미 군청 직원은 저것은 일거리도 아니 된다고 말하고 그냥 가버렸거든요.
    이 당연한 사실 앞에 왜 읍에 있는 사람들이 저리 미처 날뛰는지 아주 흥미로운 무대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