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팽이와 팽이채 그리고 문과 안

소요유 : 2012.11.25 09:48


우습다.

원래 세인들은 박근혜와 민주당 대선주자와는 겨룰 만한 상대가 아니라 여겼었다.
소위 일컫는 박근혜 대세론의 내용은 이번에도 야권은 날이 샜다는 것이다.

그런던 차,
안철수 현상이라 칭하는 바람이 격렬히 불기 시작했다.
누웠던 풀들이 그 바람을 타고 다시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니, 민초들은 일어나 바람을 일으켰다.
그리고 이름 붙이길 안철수 바람이라고 했다.

급기야 멀쩡하니 가만히 있던 이를 정치판으로 끌어들이며,
네가 깃발을 흔들라 이리 주문하지 않았던가?

문으론 도저히 아니 될 것 같으니까,
그럼 하고, 사람들은 희망을 실어 안이란 연을 날렸던 것이 아닌가?

그래놓고는 조금 지나자 단일화하여야 한다고 사람들은 게거품을 물었다.
바로 엇그제까지 조국 같은 작자는 은근히 안을 나무라며 문을 치켜세우기까지 하였다.

다 죽어가던 팽이(陀螺) 하나가 여기 있다.
갑자기 팽이채(陀螺鞭)가 나타나 팽이를 패대기 시작하자,
고맙습니다 하며, 아연 팽이는 활기를 띠고 되살아나 팽팽 돌기 시작했다.

그러자 조국을 비롯한 사이비 진보는 조동부리를 한데 모아 값싼 부주를 한다.

'단일화하지 않으면 다 죽는다.'

'한 놈만 나서라.'

이리 주문하며 윽박지르기 시작한다.

게다가 팽이는 제가 잘나서 씽씽 잘 도는지 알고는,
이젠 거꾸로 팽이채를 욕하며 나무라기까지 한다.

'네가 물러나야 나라가 산다.'

우습다.
나라가 아니고,
내심은 나 혼자 살고 싶었었던 것이지.

도대체가 바로 엇그제까지만 하여도 팽이채 없이 팽이가 다시 돌 가능성이 있었는가?
그러지 않았다면 어찌 지난 총선에서 그리 민주당이 지리멸렬 아작이 났겠음인가?

그러함인데,
이젠 좀 살만해지니까 안을 몰아가며 물러서라는 압력이 거세진다.
팽이채는 그럼 내가 쉬마 하며 빠지고 만다.

이제 노빠돌이들 그리고 사이비 진보들이 원하는 단일화가 이뤄졌다.
그런데 내가 보기엔 단일화가 아니라 안철수 바람이 불기 전,
박근혜 대세론이 누항을 누비던 그 시절하고 아무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사태는 다시 원점 회귀하고 만 것이다.

그런데 참으로 가관인 것이,
이리 되자 곧바로 조국 같은 사이비는 조동부리 헐어 말한다.

'문은 안을 끌어 안아야 한다.
아니면 죽는다'

있을 때는 험을 잡고, 없을 때는 무등 태우려 든다.
이게 사이비 진보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역겹기 그지없다.

팽이채 없어진 들판,
제 잘난 팽이가 혼자 돌아가고 있다.

이제 바람은 잦아 들고,
팽이도 조만간 제 명운을 조용히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그런데 궁한 놈들, 즉 국민인지 백성들인지 하는 이들도 마찬가지지,
언제는 안달내며 바람 일으켜 불러들이더니만,
그리고 그제는 단일화 하자고 외치더니만,
이젠 사라진 안 보고 훌륭하다고 칭송하기 바쁘다.

그럴 양이면 애초에 안은 왜 불러들였는가?
왜 깃발을 흔들고,
연을 날렸는가?

난 이들이 우습다.
역겹기 짝이 없다.
헛바람 든 것들.

***

陀螺

소라는 소라이되,
삐딱하니 기울어져 비탈진 것을 일러 팽이라 이른다.
그래 저 홀로 한 번 잘 돌아가보려므나.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뢰배(無賴輩)  (0) 2012.12.10
패(佩), 경(鏡), 옥(玉)  (0) 2012.12.10
  (2) 2012.12.04
팽이와 팽이채 그리고 문과 안  (4) 2012.11.25
동물과의 화해  (6) 2012.11.15
'통합진보당 사태'의 진실  (2) 2012.11.09
웰빙과 힐링  (0) 2012.11.06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12.06 18:11 PERM. MOD/DEL REPLY

    언제부터 안철수가 우리 민족의 대부로 추앙받아왔습니까?
    아예 이참에 과거 북한의 김일성처럼 남한 민중의 아바지로 받들어모셔야 하질 않겠습니까?
    하여튼 몬난 놈들....
    그렇게 인물 없으면 차라리 똥뚜깐의 돼지를 섬기시지....

    사용자 bongta 2012.12.06 22:46 신고 PERM MOD/DEL

    저는 단일화같은 정치공학적 시도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당자가 지닌 가치보다, 정치적 위치, 환경에 따라,
    어떤 후보가 어떤 후보에게 미리 기회를 양보하는 것을 마땅치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야권에서 단일화하자는 것은 정치개혁보다 정권교체가 더 시급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만,
    본래 정권이란 뒷간 뒤나든 전후마다 표정과 본심이 달라지는 것들이기에,
    저는 이날까지 저들의 말을 절대 귀담아두질 않습니다.

    게다가 보시다시피 저들이 단일화라고 한 양 싶지만,
    시점은 다시 안이 나오기 전과 거지반 달라진 것이 없지 않습니까?
    단일화하지 않아 야권이 깨지는 한이 있어도,
    각 후보는 자신의 정치적 소신과 포부를 하늘 높이 외쳐,
    땅위의 국민들로부터 선택을 받으면 그 뿐.
    그외는 다 명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조금 실망을 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셋중에서 저는 안을 좀 챙기는 편입니다.

    정치와 종교는 사실 개인이 부여잡고 있는 가치가,
    상호 충돌이 일어나는 지점이라 조심스럽습니다.
    하지만 저것들은 객관적으로 재고 따질 수 없는 영역들이라,
    외려 다른 사람의 선택을 그냥 그러려니 치부하고 크게 괘념치 않습니다.

  2. 은유시인 2012.12.12 15:42 PERM. MOD/DEL REPLY

    독재자의 딸이 아버지를 이어 대통령 되겠다고 나서는데야 저절로 눈쌀이 찌푸려졌지요.
    근데 이젠 그런 딸이 대통령이 되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안철수는 첨엔 상당히 기대했었는데
    울먹이면서 후보사퇴하는 순간 대 실망을 내게 안겨주었지요.
    남자새끼 같지 않게 군다는 생각입니다.
    노무현 지지철회를 하던 정몽준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천하에 간신배 같은 놈들....

    ***

    [諷刺詩]

    밴댕이 소갈머리

    - 은유시인 -



    할 줄 아는 짓거리란
    남 잘되는 거 배 아파하기
    겉으로 봐선 꽤나 담대(膽大)한데
    소심하긴 이를 데 없어

    변덕이 냄비 끓듯 하고
    심보가 마냥 뒤틀리기만 하니
    세상이 딱히
    제 비위나 맞춰가며 살라하네

    걸핏하면 삐지니
    달래기가 두 살배기 얼라보다 어렵구나
    그러고서도
    사내졸장부 아닌 대장부란다

    얘, 철딱서니야
    쇠똥구리처럼
    세상 온갖 편협 싸 짊어지고
    그렁저렁 살다 가려무나.


    정몽준, 투표일 하루 전날 노무현 대통령후보 지지철회를 지켜보면서…….


    2002/11/20/23:10

    사용자 bongta 2012.12.12 22:43 신고 PERM MOD/DEL

    그 연배에 이만한 정치관을 가지셨다는 것을 뵈오니 우선 반갑습니다.

    그렇습니다.
    안철수가 좀 유약한 모습을 보였던 것은 사실입니다.

    처음 안이 나왔을 때 주위에선 환희작약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순간 저는 문국현이 생각나더란 말입니다.
    또 하나 개미지옥으로 들어오는구나,
    이리 생각하고는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안은 요전에 말씀드렸듯이 성실한 사람이거든요.
    그러다가 서서히 시간이 흐르며 지켜보던 차,
    그래 그럼 기왕 나섰으면 끝까지 홀로 완주하라,
    이리 생각이 변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러면 표가 분산되니,
    문과 하나로 합쳐야 된다고 했습니다.
    정권교체가 우선이지 정치개혁은 나중 일이다.
    이런 정치공학적인 태도가 대세를 이루었지요.

    저는 성정상 이런 것을 싫어합니다.
    차선을 위해 잠깐 양보하라는 것.
    이런 태도를 시비 여하간에 저는 염오합니다.

    가령 말입니다.
    파이를 키우기까지 노동자들 니네들은 좀 얌전히 있거라.
    나중에 파이가 커지면 나눠줄 터이니 지금은 그냥 따라와라.
    이런 적하이론 따위도 저는 매한가지로 봅니다.

    단일화라는 이름 아래에선,
    언제나 한 사람의 뜻과 소망은 하나를 위해 유보되고 나아가 좌절되어야 합니다.
    그게 설혹 뜻있는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고육책일지라도,
    저는 이런 작동 방식을 바람직하지 않다고 봅니다.

    늘 겪어왔지만,
    정치하는 자들은 선거전에 연 띄어 날렸던 자신의 말을 가뿐히 뒤집었고,
    국민의 소망을 져버리는 것을 여반장으로 행하였거든요.

    노무현만 하여도 선거 전과 후가 상당 부분 달랐거든요.
    그 결과가 결국 이명박을 불러들이는 초석을 놓았지요.

    저는 노무현을 찍었습니다만,
    차츰 그를 의심하기 시작하였고,
    급기야는 그를 버렸습니다.
    인간적으로는 훌륭하고 매력적인 구석이 많지만 말입니다.
    대통령은 인기인을 뽑는 것이 아니라,
    신뢰할 수 있는 인간을 찾아내 국정을 맡기는 것이니까요.
    다소 인간적인 흠결이 있더라도,
    약속을 지키고 민생의 안녕과 행복을 위해 힘을 다해야 합니다.
    노무현은 이 기대를 져버렸다고 저는 판단합니다.

    노무현을 처음엔 얼마나 믿고 신뢰했습니까?
    그도 우리를 배반했다.
    저는 감히 이리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한데 누가 누구를 위해 물러나 단일화하여야 한다는 것,
    저는 이런 식의 야합 그리고 그 이후를 그리 크게 기대를 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안은 사실 진보라기보다는 본질적으로 보수에 가까운 사람입니다.
    소위 착한 보수, 합리적인 보수라 할 수 있습니다.
    기존 보수는 악한 보수, 양아치 보수라면 말입니다.

    뭐 하기사 문도 진보라기보다는 보수에 가깝지요.

    저의 정치적 지향은 진보이기에,

    기실 안, 문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 대척점에 서있는 사람보다는 사뭇 낫다고 보지만 말입니다.

    저는 녹색당이나, 홍세화의 진보신당이라면,
    단 0.1%의 여론조사 결과라도 이들을 지지할 것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