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春來花開? 花開春來?

소요유 : 2013.02.28 10:16


春來花開? 花開春來?

봄이 오니 꽃이 피는가?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가?

오늘 아침 이 물음을 던져본다.

어떤 이가 어디선가 꽃 사진을 올려놓으시며,
글귀 하나를 내다 걸으셨되 이리 말씀하고 계시더라.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나는 이 말씀 앞에 서자, 과연 그러함이시어든가?
이런 의문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하자니, 어떤 이는 턱하니 이리 말씀하며,
어깨를 으쓱 점잔을 빼신다.

花開之時花開 春來之時春來

꽃이 필 때 꽃이 피고,
봄이 올 때 봄이 온다.

양자를 다 아우르시니,
깍두기에 고추, 마늘 다져넣고 버무리듯 양념이 골고루구나!

아니, 그러한데,
봄이 어디 본 모습이 있다더냐?
그대들은 행여라도 봄을 본 적이 있으신가?

그대 있어,

들녘에 아지랑이가 꼬물꼬물 올라오는 것을 보자,
봄이 왔음을 알지 않던가? 

뺨을 스치는 바람에 따뜻한 온기가 실려 있음을 느끼자,
이내 봄이 가까이 와 계심을 알아채지 않았던가?

꽃망울이 부풀어 오르고, 반개(半開)하자,
비로소 봄이 오신 게로구나 그리 봄을 맞이하지 않던가?

그러함이니,
어찌,
春來花開이랴?,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나라면,
花開春來라 이르리라.

맥루한( Marshall McLuhan)

일찌기 이 분은 이리 말했다.
"The medium is the message." 

이 분의 문법을 따른다면,
“화신(花信)은 곧 봄(春)이다.”

하지만, 나는 한 발을 더 내딛는다.

“봄은 없다.”

왕소군(王昭君)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胡地無花草
春來不似春

오랑캐 땅에 꽃도, 풀도 없으니,
봄이 와도 봄 같지 않구나.

왕소군의 버림 받은 심정을,
저 시인은 설혹 꽃이 피어도 피었다 하지 않고,
내내 동토(凍土)의 한겨울을 노래하고 있는 것이다.

내, 진실로 말하거니와,
봄이란 실체는 없다.
다만 꽃이 피자, 
우리는 봄이란 이름을 헌정하고 있을 뿐이다.

왜 그럴까?

다만,
난 그대 앞에 이리 묻고 있을 뿐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산이문(北山移文)  (6) 2013.03.13
나변(哪邊)?  (22) 2013.03.07
해토(解土)머리  (9) 2013.02.28
春來花開? 花開春來?  (4) 2013.02.28
Old Flame Alight  (0) 2013.02.20
사대부 게임 (복원판)  (2) 2013.02.08
어느 간절함 하나  (0) 2013.02.0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玄武 2013.03.01 10:20 PERM. MOD/DEL REPLY

    '잡초'라는 풀들.
    왜 잡초? 누가 잡초라 했나?
    잡초보다 더 늦게 등장한 족속들이?
    잡초와 안 잡초 두 경계의 가름은 뭔가요?

    四季건 나무와 풀들이건 -이름의 모든 만물들은
    인간들이 혼돈을 막고자 가져다 붙인 것들이지요.

    ‘봄이 왔으니 꽃이 핀다’ 는 소리는
    변을 장미라 부르면 향기롭다는 소리로..ㅎ

    사용자 bongta 2013.03.01 10:49 신고 PERM MOD/DEL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저 분이 그저 단순히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라고만 말하였으면,
    별로 주목을 받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참 단순한 분이고나 하며 내칠지언정 그 말에 이끌려 멈춰 설 까닭이 없지요.

    헌데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이리 전제를 하시기에,
    저는 이게 하수상쩍게 보였던 것입니다.

    애초에,
    “봄이 오기에 꽃이 피는 것이 아니고 꽃이 피기에 봄이 온다.”
    이리 말하였다면 봄나물 무침의 새콤한 맛, 향을 음미하듯,
    잠깐 싱긋 웃고는 지나쳤을 것입니다.

    하지만,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이 화법은 너무 드라이하여 아무런 감동을 생산하고 있질 못하고 있습니다.
    이러하고서 어찌 봄을 맞을 수 있겠는가?

    그러한데 그 글을 보건데 꽃 사진까지 올려 잔뜩 봄의 정취를 내려고 연출을 하고 있더란 말입니다.
    그래서 순간 이 분이 춘정에 겨워하되 밖으로 드러내려다 실족을 하셨구나 싶었던 것입니다.

    “봄이 오기에 꽃이 피는 것이 아니고 꽃이 피기에 봄이 온다.”

    이 화법은 진위의 세계를 노래하고 있는 게 아닙니다.
    미추(美醜)의 세계에 거하며 춘흥에 젖은 심상을 그려내고 있는 게지요.

    헌데 저 분의 화법은 진위의 세계에 머무르면서도,
    한껏 춘정에 겨운듯, 허세를 떨고 있는 양 보였던 것입니다.
    대단히 실례되는 말이지만, 어줍지 않은 짓이지요.
    해서 제 기분이 맑아지기는커녕 엉켜버리고 말았던 것입니다.

    "삿되다!"

    저 분의 말씀 앞에서 저는 바로 이런 생각이 들었던 것입니다.

    詩三百, 一言以蔽之, 曰思無邪

    시경의 시들은 한마디로 생각함에 삿됨이 없다는 말씀인데,
    도대체가 봄을 어찌 저리 멋없이 칠칠 맞게 대할 수 있는가?
    이런 의문이 들었던 것입니다.

  2. 玄武 2013.03.02 00:28 PERM. MOD/DEL REPLY

    제 글이 좀 수위가 높은 것 같습니다.
    낙타 등이 부러지는 것은 마지막 한 짐 때문이라고.
    옛적에 제가 목공예 공장을 할 때 묘한 일이 있었습니다.

    나누기 좋아하는 성격도 죄인 경우겠습니다.
    수출하던, 흑단으로 만든 목 검 몇 세트를 지인께 보내드렸지요.

    큰 칼. 작은 칼 그리고 받침대가 있는 모양이 괜찮았기에.
    주위 분들과 나누어 집에 장식하시면 모양이 흉하지 않고
    베트남에서는 ‘흑단 목검이 흉을 몰아내고 복을 불러들인다.
    ’한다는 멘트와 함께요.

    이분은 인터넷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났고
    지금도 활발하게 신문을 발행하시는 분이십니다.

    그런데 보내드린 흑단 목검 세트를 받고
    메시지가 왔는데 이게 참 기가 차더군요.

    흑단 받침대 중앙에‘사꾸라’가 조각되어
    있어서 일본 냄새가 나서 별로 라고요.

    그래서 그건 벚꽃이 아니고 매화꽃=인데
    조각해놓으면 그리도 보이는 갚다고 했지요.

    또 설령 사꾸리면 뭐가 문제라는 것인지?
    그 뒤로 저연 멀리하게 되더군요.

    벚꽃이 일본사람들하고만 살겠다고 했나?
    벚꽃이 우리나라에는 자생을 않나?

    격식을 너무 따지는 유두리가 없이 팍팍한.
    전형적인, 자기 기행에 얽매인 경우겠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3.02 17:15 신고 PERM MOD/DEL

    아주 말씀 잘 하셨습니다.
    벚나무가 원래 한국이 원산이라고 하는데,
    이는 차치하고서라도 식물까지 내, 너를 따지는 편협함이 딱합니다.

    만약 벚나무가 바로 왜적을 상징하고, 무궁화가 아국을 상징한다면,
    그리고 그런 상징이 중요한 가치를 지시하는 시국, 세태, 가령 일제 강점기라면,
    당연 그 가치, 상징에 때론 목숨까지 바칠 일도 생길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무사평온한 세상에 살면서,
    거기 그렇게 덩드란히 서 있는 나무에 피아(彼我)로 나눠 가를 일이 있겠음이며,
    토착종이니 외래종이니 편 갈라 차별할 까닭이 있겠습니까?
    이는 다 부질없는 짓거리이지요.
    저는 제 농원 풀들을 별로 차별하지 않습니다.
    ( 참고 글 : http://bongta.com//891#comment6437115 )

    이를 불가에서는 헛똑똑이 짓, 차별지(差別知) 또는 차별식(差別識)이라 하지만,
    다 밝지 못하기 때문에 생기는 병폐이지요.

    이 차별지가 식물만 따지겠습니까?
    이내 곧 나아가 흑인/백인을 가르고, 내국인/외국인, 연변댁, 이주노동자, 다문화 가정 아이들 ...
    이들을 멸시하고 벽을 쌓지요.
    왕따, 비정규직 ...
    이런 더러운 세상의 단초가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들의 어리석음이 이내 세상의 평화를 해치고,
    종내는 전쟁을 일으키는 종자가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승 말씀하셨는데, 이에 대하여는 진즉 제가 글 하나를 적어 두었습니다.
    치탈도첩(褫奪度牒) - http://bongta.com/1067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