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포말(泡沫)

소요유 : 2013.06.30 12:32


인터넷 상, 나는 낯을 내놓고 여기저기 나도는 편이 아니다.
거기 내가 흘린 자취가 내가 떠난 다음에도 낯설게 덩그란히 남아 있을 터.
나는 훗날 언제고간에 블로그에 쓴 글도 죄다 지워 말끔히 헹군 후 떠날 생각을 해보곤 한다.

최근 모 블루베리 관련 카페 하나에 처음으로 글을 쓴 적이 있다.
그 카페 매니저와 진작 면식이 있어 가입을 한참 전에 한 적은 있지만,
가입 인사 말 외에는 그동안 활동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그 매니저를 만나 도움도 받고,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답례 차 거기 카페에 활동을 하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하고는,
돌아와 몇 차례 글을 올렸다.
무상 나눔란에 블루베리를 내놓기도 하였다.

그런데 차츰 익숙해져 거기 분위기를 파악하게 되자,
내 성정엔 도시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유유상종이라 끼리끼리 모이는 것인데,
이를 탓하거나 비난할 까닭은 없다.
인연이 아니면 그저 빗겨가면 그뿐인 것임이리니. 

여기 시골 마을에 보니 이웃끼리 정자에 옹기종기 모여 한담을 나누곤 한다.
이리 정담을 나누고 저녁나절 한 때의 무료함을 달래며,
이야기꽃을 피우는 것도 사람 사는 곳의 재미 중 하나이리라.

이 카페 역시 거의 그런 수준이 아닌가 싶다.

“오늘은 늘어지는 날 .., 옥상이나 올라가 보아야겠다.”

이런 내용의 짤막한 글이 하나 올라왔는데,
의외로 거기 댓글도 적지 아니 달린다.

도대체가 남이 옥상에 올라가거나 말거나,
내가 한가하니 이런 따위의 글을 읽으며 시간을 축낼 까닭이 있는가?
이런 생각이 확 밀려오자 문득 ‘포말’이란 단어가 형상화되며 의식에 떠오른다.

謂百二十剎那成一怛剎那。
六十怛剎那成一臘縛。此有七千二百剎那。
三十臘縛成一牟呼栗多。
此有二百一十六千剎那。三十牟呼栗多成一晝夜。
此有少二十不滿六十五百千剎那。此五蘊身一晝一夜。
 (阿毘達磨大毘婆沙論)

120 찰나 = 1 달찰나.
60 달찰나 = 1 납박
30 납박 = 1 모호율다

216,000 찰나 = 1 모호율다
30 모호율다 = 1 주야

계산해보면,
(24 * 60 * 60) / (120 * 60 * 30 * 30) = 1/75 = 0.01333

곧 찰나는 1/75초가 되는 폭이다.

세상의 법상은 생겨났다가, 머무르고, 머물렀다간 사라진다.
마치 포말(泡沫)처럼.

찰나찰나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90 찰나를 일념(一念)이라 하는데,
(일념 가운데,) 한 찰나 동안에 900 번 일어나고 사라진다고 한다.

是法即生即住即滅,即有即空,
剎那剎那亦如是法生法住法滅。
何以故?九十剎那為一念,一念中一剎那經九百生滅。 (仁王般若經)

그러니 결국 한 생각 속에 81,000번의 생멸이 있다는 말씀이다.

도대체가 이 찰나간 수만의 생멸이 거듭되는 자질구레한 생각의 파편을 카페에 쏟아내고,
그것도 모자라 거기 코를 꿰어 킁킁거리며 따라나서는 이들이라니.

내가 거기 블루베리에 관련된 내용을 추려 올렸으나,
저들은 명색이 블루베리 카페라면서도 저 한가하니 옥상에 올라가겠다는 소리보다,
사뭇 주목을 하지 않는다.

아, 포말(泡沫) 같은 찰나간 생멸에 이끌리는 저들이라니.

當觀諸法亦如是 如大海水起聚時 暫生泡沫而無實

(제법(諸法) 역시나 큰 바다물이 솟아오를 때, 잠시 생기는 포말처럼 실이 없다.)

諸所生滅猶如幻化。
夢中所見芭蕉野馬山中之響鏡中之像水中泡沫。

(생멸이란 마야(幻)와 같다.
꿈속에서 파초를 보는 것과 같고, 아지랑이를 보는 것과 같다.
산중 메아리와 같고, 거울 속의 형상과 같으며,
물속의 거품과 같다.)

여기서 파초야마(芭蕉野馬)의 해석이 좀 어려울 텐데,
재미가 있으니 잠시 풀어본다.

파초는 파초수(芭蕉樹)라고나 할까 큰 나무 형상을 한 것을 말한다.
목수가 목재를 구하러 산에 들어갔다.
파초가 크게 자란 것을 보고는 되었다 싶어 얼른 달려들어 도끼로 뿌리째 잘랐다.
그리고는 이파리를 하나하나 벗겨내는데 남는 것이 하나도 없다.
도무지 아무런 목재로서의 쓸 견실한 실체가 없어 망연자실하고 만다.

야마(野馬)는 야생마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
유사(遊絲)라고도 하는데,
봄철 들녘, 실처럼 가느다란 기운이 어른어른 오르는 것 바로 아지랑이를 뜻한다. 

생각이란 것이 한 순간 거품처럼 일어났다 사라지는 것이로니,
찰나간 무상하기 짝이 없는 게 아니더냐?

그러한 것인데 저들은 어찌하여 저 시시한 것들을 인터넷에 올리고,
그것도 모자라 남이 내다 버린 쓰레기 밭을 뒤적거리며,
히히닥거리며 즐거워하고 있는 것인가?

공화(空華)
헛 눈꽃(眼花).
내 눈 앞에 언뜻 잠깐 스쳐지나가는 환(幻)일런데,
흙 모아 두꺼비집짓기 놀음에 열중하고 있다.
장마지면 바로 쓸려 사라지고 말 것임인데. 

色如聚沫,受如浮泡,想如野馬,行如芭蕉,識如幻法。

거품을 모아 한 형상 짓고,
거품이 떠돌아다니는 것을 보고(感受),
아지랑이 같이 곧 스러질 생각을 일으키고,
파초를 본 듯 혹하여 행하고,
환(幻)지어 인식한다.

내 뭣 모르고 잠시 잠깐 저 카페에 몸을 기탁하였음인데,
과연 저곳에 계속 머물며 생멸이 다함이 없는,
팔만일천 바다 속에 함께 몸을 던져야 하겠는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풍십우(五風十雨)  (5) 2013.07.23
嚴復 天演論 自序  (1) 2013.07.16
반부한비자치천하(半部韓非子治天下)  (0) 2013.07.15
포말(泡沫)  (3) 2013.06.30
망왕지속(亡王之俗)  (0) 2013.05.29
자산다사(子產多事)  (2) 2013.05.29
힐링과 약사불  (6) 2013.05.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3.07.06 19:55 PERM. MOD/DEL REPLY

    저희 카페에도 귀한 발걸음을 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립니다^^
    저도 [은유시인만세보][란 카페 관리에 서툴러서 제 개인 카페는 생성된지 1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회원이 10여명에 그치고 있고, 회원이 늘어나는 데에 그다지 관심도 없었지요.
    그저 카페란 내 글을 저장해놓는 곳간과 같은 곳이란 의식이었습니다.
    이제 약초관련 카페와 문학관련 카페를 개설했으니
    이들은 앞으로 사업으로 일궈 일해보고자 하는 마음에서 개설한 것입니다.
    회원들을 부단히 모아야겠으나 그 방법이 마냥 어렵기만합니다.
    어제부터는 전자책(E-BooK)을 공부하고 있답니다.
    제가 그동안 쓴 글들을 전자책으로 만들어 선보일 생각이며,
    온라인 마켓을 통해 판매하여 얼마간 소득이 생길까 하는 기대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이북사이트를 개설할 계획도 갖고 있습니다.
    뭘 해야겠다는 구상은 줄줄이 튀어나오는데
    능력이 뒷받침해주질 않으니 시작했다가 암초에 부딪히면 중단하고 또 그리하길 여러번...
    봉타 선생님께선 저를 꾸준히 지켜봐주시다가 그럴 때마다 나서서 격려해 주신다면
    저로서는 더 바랄 것이 없겠습니다만,,,
    워낙 바쁘신 분이시라 그러기가 어렵겠죠?

    bongta 2013.07.06 21:12 신고 PERM MOD/DEL

    일개 농부가 바쁘면 얼마나 바쁘겠습니까?
    저 역시 삶을 영위하느라 공연히 분주하긴 하지만,
    마음이 게을러 미처 따르지 못할 뿐이지요.

    카페라는 것이 한 백명만 회원이 되면,
    추가 신규 회원의 유입이 수월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왔다가도 그냥 돌아기기 일쑤일 것입니다.
    때문에 그 문지방을 넘기 위해 초기 회원이 많이 가입할 수만 있다면,
    그 다음은 해볼만 할 것입니다.

    은유시인님께선 디자인부터 문학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일가를 이루고 계시니 그야말로 승승장구할 것입니다.
    저도 틈나는대로 적극 카페를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2. 은유시인 2013.07.07 13:11 PERM. MOD/DEL REPLY

    봉타 선생님의 적극적 지지를 얻고보니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란 이런 것일 겁니다.
    저는 조만간 사무실을 옮길 게획이랍니다.
    지금 사무실은 부산 중앙동 대로변으로 새로 리모델링한 건물로 제 분수엔 꽤나 비싼 곳입니다.
    그래서 10년 이상... 어쩌면 제 생을 다할 때까지 정을 붙이고 있으려 했으나
    장학사업 한다는 건물주인(하정장학재단 건물) 이사장의 성격이 얼마나 거만하고
    우리같은 세입자 알기를 발가락 때만큼이나 가찮게 여기니
    임대료 석 달 밀린 지금의 저로서는 도저히 배겨날 재주가 없답니다.
    한 달 밀렸을 때부터 각서를 쓰라더니 두 달째도 당연히 각서를 썼고
    얼마전엔 최후통첩이란 제목으로 내용증명을 보내와 협박까지 하더군요.
    주위엔 텅텅 비어있는 건물들이 즐비하여
    우리같은 세입자들이 월세를 내는 것만으로 고마워해야 할텐데
    건물주란 게 마치 상전이요, 은혜를 베푸는 존재인양 눈꼴시려 견딜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내일 8일(월요일) 부산 인쇄조합 조합장과 만나 조합건물 3층(강당으로 쓰였으며 약80평규모)을 아주 헐한 값에 임대계약 맺기로 했고 전세보증금만 돌려받을 수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옮기고 싶습니다.
    제 성격 또한 여간 아닌지라
    유난히 깔끔 떠는 이사장에게 보복하려는 심리로
    제 사무실(3층) 앞에 쓰레기들을 잔뜩 내다놓았을뿐만 아니라
    이틀동안 계속 오줌까지 지려놔서
    그 지린내가 여간 아닙니다.
    이사장 그걸 보면 틀림없이 역정을 내며 치우라 할텐데
    그땐 딴청부리며 난 코가 막혀 아무 냄새도 못 맡는다느니
    쓰레기는 사무실 내에 놓기보다 문밖에 내놓는게 나로선 좋다느니
    주접을 떨 생각입니다.
    하여튼 지독한 놈에겐 지독한 방법으로 응해줘야 제 직성이 풀릴 듯 싶습니다.
    봉타 선생님!
    제가 그런 놈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