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슈퍼호박 단상(斷想)

소요유 : 2013.09.16 09:45


슈퍼호박 단상(斷想)

여기 연천군은 해마다 호박 축제가 벌어진다.

각종 호박을 하우스 안에다 재배한 것을 전시하는데,
기기묘묘한 호박들이 다 모여 있다.

슈퍼호박이라 불리는 것은 크기가 여느 호박과 달라 무지막지하게 크다.
큰 수레에 하나 싣기도 벅찰 지경이다.

나도 한 때 초보 농부시절 저것에 혹하여, 심어볼 욕심이 일기도 하였다.
그러나 얼마 되지 않아 선뜻 놀라 그 마음을 거두며 급히 추스른 적이 있다.

암(癌)이란 무엇인가.

암은 한마디로 종양(腫瘍)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일반 종양과 다른 점은 이게 치명적이어서 생명을 위협한다는 점이다.
정상적인 세포나 일반 종양(양성)과 달리 암은 세포 성장이 조절되지 않는다.
전자는 일정한 크기가 되면 더 이상 성장하지 않지만,
암은 조절이 되지 않고 계속 증장(增長)하게 된다.

팽창조대(膨脹粗大)

이게 혹이든 종양이든, 암의 모습이다.

슈퍼호박이란 것도 어떠한 이유로 세포 성장이 그치지 않고 장달음친 것이 아닌가?
이런 의문이 들었던 것이다.
다행이 가을 서늘한 기운을 맞자 그 짓을 하기 어려워졌기에 망정이지, 
아니 그렇다면 그 욕심의 끝을 아지 못하였을새라.

물론 생물학적으로 저것이 세포 크기가 커져가기 때문이 아니라,
다만 세포 수가 많아서 저리 커진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진실이 어떠하든,
나는 저것의 모습으로 추단하건데,
필시 ‘팽창조대(膨脹粗大)’의 본성이 어딘가에 숨겨져 있다고 의심한다.
나는 이를 ‘팽창조대소(膨脹粗大素)’라 부르기로 한다.

양(量)이든 수(數)든 염치없이 크고 많은 것을 탐내단 기어이 탈이 나고 만다.

이것은 사뭇 삿되다 하지 않을 수 없다.

대저 멈추고 삼갈 줄 모른다면,
이를 어찌 예(禮)를 안다고 할 수 있겠음이며,
의(義)롭다 할 수 있음인가?

나는 블루베리의 경우에도 대과를 향한 개량(?) 경쟁도 어느 선에서 그쳐야지,
도를 넘게 되면 무서운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염려한다.

가령 자두만한 블루베리가 만들어졌다면,
거긴 필시 팽창조대소(膨脹粗大素)가 숨겨져 있을 것이다.
이런 것을 사람이 먹게 되면,
어찌 우리들의 세포라 한들 편안하리요.

과연 이것을 개량(改良)이라 불러도 괜찮은가?
개악(改惡)이라 하여야 마땅하지 않은가?
과연 이런 내 생각을 뼛속까지 깊이 자본에 복속된 오늘 날의 사람들이 용히 받아들일 수 있음인가? 

요즘은 슈퍼호박뿐이 아니다,
슈퍼복분자, 슈퍼오디, 슈퍼대추, 슈퍼매실 ....
온갖 식물 앞엔 가리지 않고 슈퍼란 장식어가 달라붙어 있다.

 (내 언제 기회가 닿으면,
 슈퍼 식물을 탄질율에 비추어 내 생각을 펼쳐보고 싶다.
 조사하지 않아도 필경 슈퍼식물은 탄소보다 질소분이 많을 터인데,
 그 이치를 밝혀보려는 것이다.)

이 말을 앞잡이로 세우지 않으면,
도대체가 장사가 되지 않는 사나운 세상이 된 것이다. 

사람의 경우에도 덩치가 큰 사람 정도는 봐줄 수 있지만,
이게 정도를 넘어 거인 수준으로 넘어가면,
여긴 필시 ‘팽창조대소(膨脹粗大素)’가 유전적 또는 생리적으로 작동을 하고 있음이니,
이를 어찌 병이라 하지 않을 수 있겠음인가?

슈퍼 너무 좋아하다 병든다.

우리가 깊은 산속 옹달샘에서 길은 물을 약수(藥水)라고 이른다.
산속에서 돌보지 않고 절로 자란 토종밤을 우리는 약밤이라고 말하곤 한다.

아프고 병이 들었을 때,
약밤을 삶아 찻수저로 한 술 두 술 떠먹으면 몸이 풀리고 마음까지 편안해진다. 
우리네 아낙네들은 자정 밤에 우물을 길어 정한수라 이르며,
장독대 위에 바치고는 집안의 안녕을 빌었다.
(※ 참고 글 : ☞ 2008/02/27 - [소요유] - 야반삼경(夜半三更) 문빗장 - 자정수(子正水))

제 잘났다고 그리 길길이 치닫던 이들도,
다치고 깨져 아파 돌아와서는 어머니가 주시는 약밤, 약수 앞에서 마음을 누이고 쉰다.
환고향(還故鄕) 
그 마음의 옛 고향으로 들어가 안겼음이다. 

약(藥)으로 병을 고친다.
‘팽창조대소(膨脹粗大素)’ 이게 꼭이나 물질일 까닭도 없다.
마음이, 정신이 이리 욕심을 내어 장달음을 치고 있을 때,
우리는 가끔씩 멈춰 서서 자신이 내딛고 사는 땅을 살펴보아야 한다.

마음속에 암을 기르고 있는가?
아니면 약을 모시고 있음인가?
(허나, 약이란 본디 편급된 것이라, 조심히 다루어야 한다.
밖으로 외사(外邪)를 막고, 안으로 마음을 밝히는데 있음이니,
욕심을 내어 좋다고 약을 밥처럼 먹으면 외려 독이 된다.
삼가면 평소 먹는 밥이 곧 약일 뿐인 것을,
어이 밖에서 별도로 약을 구처하랴?
문득 영원한 처사 南冥을 생각한다.
佩釼銘 內明者敬外斷者義
선비, 그의 옆구리에 찬 칼날이 눈 앞 허공 중에 칼배를 뒤집으며 번뜩인다.) 

《孝經-諸侯》
“在上不驕,高而不危;制節謹度,滿而不溢。高而不危,所以長守貴也。滿而不溢,所以長守富也。富貴不離其身”

효경 제후 편에 나오는 말씀이다.
제후들의 마음가짐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인데,
잠깐 풀이하자면 이러하다.

“위에 있으면서 교만하지 않으면 높은 자리에 있어도 위험하지 않다.
절도를 지키고 삼가 근신하며 차도 넘치지 않는다.
높은 자리에 있어도 위험하지 않으니, 오래도록 귀한 지위를 지킬 수 있다.
차도 넘치지 않으니 오래도록 부를 지킬 수 있다.
부귀가 그 몸을 떠나지 않는다.”

그러면서 시경에 나오는 시 하나가 덧붙여 소개가 되고 있다.

“戰戰兢兢、如臨深淵、如履薄冰。”

“전전긍긍 깊은 못에 임한 듯, 얇은 얼음을 밟듯”

오늘 날의 사람들은 하늘 다음으로 자신이 잘났다고 생각하고들 산다.
아니 때론 하늘을 넘보거나, 욕을 뵈이려고 작정하고, 수작을 걸기도 한다.
제후 역시 천자 임금 다음의 지위에 놓여 있다.
잘났다고 할 때가 제일 위험하다.
박빙 얼음을 지치듯 삼가야 할 도리가 예 있음이다. 

슈퍼 너무 밝히다 신망(身亡), 몸을 망치고 죽음에 이르게 된다.
가지런히 마음을 추슬러 삼가는 도리를 배워야 한다.

잠깐 흉중에 떠오르는 어줍지 않은 생각을 주어 섬겨보았은즉,
크게 나무라지 마시길 바란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lekinetic Coffee Shop Surprise  (0) 2013.10.10
서문표(西門豹) 이야기  (0) 2013.10.10
왜 그는 조그마한 일에도 화를내는가  (7) 2013.09.30
슈퍼호박 단상(斷想)  (6) 2013.09.16
전두환 추징금 셈법  (2) 2013.09.11
People Saving Animals Compilation  (2) 2013.09.06
삼류 인간  (4) 2013.09.0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玄武 2013.09.18 12:53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bongta 선생님 글 앞에만 서면 숙연해집니다.
    그동안 별스런 생각으로 교만해 졌다는 것이겠지요.

    bongta 선생님과 방문회주신 모든 분들 즐거운 추석 쇠시길 바랍니다.
    추석명절이 없는 사이공에서는 -전혀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아침부터 선풍기 돌리고 있거든요.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사용자 bongta 2013.09.19 20:10 신고 PERM MOD/DEL

    안녕하십니까?

    계신 곳이 가을이 없는 상하의 나라인지라,
    가을밤 추석의 운치를 상감(賞鑑)할 수는 없겠습니다.

    하지만 늘 여름이 계속되는 나라라면,
    이는 또 한편으론 매양 복받은 모습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기 연천만 하여도 엄청 추워,
    겨울엔 모두들 동굴 속에 들어가,
    고구마나 구워먹으면서,
    하루하루 버티며 봄을 기다릴 뿐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명절은 때론 부담스럽기까지 합니다.
    흥이 나지도 않고 저는 그저 여느 일상의 날과 다를 것도 없이 대합니다.
    그렇지만, 홀로 그리하려 하여도 남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으니,
    하룻 밤 서울에 가서 지내며,
    부질없는 체면을 세우고는,
    이내 시골로 되돌아왔습니다.

    추석보다 일상이,
    서울보단 시골이 더 나아,
    이리 바삐 돌아와 더덕주 한 잔 들고서는,
    언덕 위에 올라 달님을 맞아 모시고 있습니다.

    달님은 언제 보아도,
    마음이 찰랑거리며 시심이 절로 솟아오르며,
    때론 안온하니 그 품에 잠기게 됩니다.

    강령하시길 빌며,
    서울에서.




  2. 은유시인 2013.09.23 21:26 PERM. MOD/DEL REPLY

    슈퍼호박 키우듯이
    사람 신체 중에서도 특정부위를 원하는 만큼 키울 수가 있는 세상입니다.
    예컨데 농구선수하려면 키도 키워야겠지만 팔 길이를 1미터 쯤 더 크게 개량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그리고...
    플레이보이의 경우 남성 심벌을 원하는 만큼 크게 개량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수술이나 고통 없이 말이죠....

    사용자 bongta 2013.09.24 10:29 신고 PERM MOD/DEL

    역사상 실제 그와 같은 일을 기획한 집단이 있습니다.

    도가는 천년만년 살기를 꾀하고자 갖은 노력을 다하였습니다.
    양생술, 신선술, 방중술 따 이들로부터 유래한 것인데,
    우리가 다 아는 삼천갑자 동박삭처럼 오래 사는 것이 보통의 인간들 꿈입니다.
    저는 그럴 생각이 없습니다만.

    진시황은 서복에 의지하여 불노장생을 꿈꿉니다만,
    잔뜩 우롱만 당하고 말지요.
    고대 황제 중에는 도사들 꾐에 빠져 독에 중독된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소위 단약이라는 불노장생 약은 알고 보면 몹쓸 중금속이거든요.
    저는 이게 요즘 횡행하는 유전자조작질과 대비가 되곤 합니다.
    이게 때론 환상적이기까지 하여 뭇 사람들을 함빡 까무러치게 만들곤 합니다.
    사람마다 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황우석 사건의 경우에도 일군의 사람들은 혼을 무작정 저당 잡히고는,
    난리를 쳤었지 않았습니까?
    이게 바로 엊그제 일입니다.

    사건 이후에도 한동안 사람들은,
    마치 종말론 교주가 무산된 종말일 이후 감옥에 끌려 들어갔어도,
    그를 기리며 안타까이 그 삭은 동아줄을 부여잡고 희망을 버리지 않았듯이,
    황우석 그 자의 재림을 기다렸지요.

    하지만 지금 어떻습니까?
    그는 경천동지할 희망의 소식을 우리에게 전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우리들을 내버려 두고 과연 어디에 간 것입니까?

    저런 것들이 설혹 일시 성과를 낸 양 싶을 때도 있지만,
    저는 종국엔 아차 하는 순간 판이 깨지고,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귀결될 것을 의심치 않습니다.
    마치 불노장생을 구하다가 종내는 수은, 납 따위에 중독되고 마는 황제들처럼.

    도가와 불가는 이 점에서 완연 갈립니다.
    도가는 어떻게 하든 현생에서 오래 살고, 명을 늘여 종국엔 신선이 되는 것을 지향합니다.
    하지만 불가는 열반, 그것도 무명에서 벗어나 남김 없는 경지 즉 무여열반을 지향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얼핏 도가나 불가 사이가 가깝다고들 여기곤 합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엔 달라도 너무 다릅니다.
    실제 이들은 황제 앞에서 서로 도력을 겨룬 적도 있습니다만,
    이 짓거리는 종교적 우열을 가리려 하였다기보다는,
    차라리 권력을 다툰 자리였다고 보아야 옳을 것입니다.
    위진남북조 시대 이래 이들은 지상에서 헤게머니를 잡기 위해 피 튀기는 싸움박질을 하였지요.

    도가는 동박삭처럼 불노장생하길 꿈꿉니다만,
    불가는 열반을 구하기 위해 오늘도 좃뿌리를 명주실로 칭칭 동여매고는,
    점잔 떨며 가부좌를 틀고 앉아 목탁을 두드립니다.

  3. 은유시인 2013.09.27 17:08 PERM. MOD/DEL REPLY

    이제 수확의 계절입니다.
    봉타 선생님께서도 지난 계절 농촌에서 많은 수고를 하셨을 테니
    이제 느긋하게 수확만 하면 되겠군요^^
    저도 지금 한 가지 수확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일도 없고...
    따라서 돈 들어올 일도 없으니
    지난 13일 조금 질긴 회사 상대로 1천만원 소액청구소송을 했답니다.
    1년이 지났는데도 도통 돈을 줄 생각을 안하는 지라
    저 역시 인간의 탈을 쓰고서는 해선 안 될 짓을 벌인 셈이지요.
    이 소송이란 것이 여간 사람을 힘들게 하는게 아닌가요?
    오늘 법원에 확인해보니까 이행권고결정을 보냈다더군요.
    지켜봐주십시오.
    얼마나 받을 수 있는 지를...

    사용자 bongta 2013.09.27 20:58 신고 PERM MOD/DEL

    블루베리는 가을이 아니라 여름에 수확이 거지반 종료됩니다.
    소송이 힘이 드는게 사실이지만,
    해야 될 상황이면 하셔야지요.

    얼마전 주식투자와 관련되어 상담을 한 분이 계신데,
    백전백승에 대하여 말씀을 나누었던 적이 있습니다.

    특히 이 부분과 관련되어 손자병법에 대하여 오해를 많이들 하는데,
    백전백승이 가능한 까닭은 이길 싸움이 아니면 아예 싸우지 않기 때문입니다.
    싸움이란 원래 험한 일이고 국가의 존망이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가급적 싸우질 말아야 합니다.

    하지만 피치 못할 사정이 생겼을 경우,
    잘 따져 이길 수 있는가를 먼저 헤아려야 합니다.
    만약 승산이 있다면 그 때라서야 싸웁니다.
    하지만 아무리 해도 이길 수 없을 것 같으면 인내하고 다음을 도모해야지요.

    그런즉 손자병법의 백전백승이 뭐 별난 것이 아니라,
    이 길 때를 잘 고르는데 있는 것입니다.

    소송 역시 내가 이길 가능성이 높다면 걸어야지요.
    내가 옳고 상대가 악하다면,
    우리는 국가의 법률 서비스를 받아 정의를 실현해야 합니다.

    소송은 이를 위해 준비된 것인즉,
    천하의 모든 사람들은 주저하지 말고 적극 소송을 벌여야 한다고 봅니다.

    저의 경우 최근 소를 제기할 일이 있었는데,
    그리고 이길 확률이 99%였지만 여러 사정으로 참았던 적이 있습니다.

    무릇 소송을 건 사람이 모두 이기는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백전백승할 전법을 구사하는데 이게 왜 아니 불가능하겠습니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