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안지어수(安之於數)

소요유 : 2013.12.24 11:49


진굉모는 말했다.

“시비는 내가 가리며,
칭찬과 비난은 남으로부터 듣는 것,
득실은 운수에 달린 것이다.”

陳宏謀說
是非審之於己,毀譽聽之於人,得失安之於數。


陳宏謀畫像
陳宏謀是清代廣西籍官員中,官位最高,任官時間最長,任官歷經省份最多的一位清官、名臣


여기,

得失安之於數

구절 중 數를 계산에 달렸다고 해석하는 이도 있지만,
나는 운수(運數)라고 달리 해석하였다.

한문은 새기는 이에 따라 전혀 엉뚱한 결과를 낳게 된다.
계산이라고 역(譯)하여도 나름 일리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數를 安과 함께 비추이면 그 뜻이 보다 명확해진다.
즉 운수에 따라 안녕 여부가 정하여진다는 의미가 이내 잡힌다.

안심입명(安心立命)
이게 유교, 불교를 넘나드는 용어이지만, 마음을 깨닫고 생사를 초탈하여,
천명을 좇아 흔들림이 없는 경지를 일컫고 있다.

그러함이니,
시비(是非), 훼예(毀譽)는 모두 너와 남의 갈등 사이에서 일어나지만,
종국엔 천명에 따라 득실이 오갈 뿐이란 것이다.

數를 계산이라고 새기면,
3귀(句)는 다시 인간의 문제로 귀착되고 만다.
너와 나의 갈등 관계 속으로 다시 진입하여야 한다.
나 그리고 너 마지막에 천(天)으로 귀결함은,
단지 문장 구조의 조화로움, 그 미적 완결성 때문에 택할 일은 아니다.
다만, 실제 명운의 구조가 그러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 대하여 또 하나의 이런 말씀은 어떠한가?

왕안석은 말했다.

“하늘의 변동은 두려워 할 바 없고,
사람의 말은 걱정할 일 없으며,
조상은 본받을 바 없다.”

王安石說
天變不足畏,人言不足恤,祖宗不足法。


王安石(1021年12月18日-1086年5月21日),字介甫,號半山,諡文,世人又稱王荊公,
北宋撫州臨川人(今江西省東鄉縣上池村人),封荊國公,
中國曆史上傑出的政治家、思想家、學者、詩人、文學家、改革家,唐宋八大家之一。


여기선 천(天)을 곧바로 먼저 부정하며,
남도 내치고,
조상에게도 의지하지 않겠다 하였다.

기세가 자못 세며,
오로지 자기 자신만을 믿는 당당한 기상을 느낄 수 있다.

진굉모의 글과 비교해서,
그 본의는 그리 크게 차이가 있지는 않지만,
외양으론 다르게 보일 수도 있다.

전자에선 인간사 갈등에 초연하며,
제 갈 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모습이 추상된다면,
후자는 반대 세력과 타협하지 않고 제 뜻을 펴고 말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엿보게 된다.

소위 세상에서 말하는 왕안석 신법은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세상의 기득권 세력과 구조는 언제나 막강한 법.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저들은 부와 자원을 거지반 갖고 있다.
 
그 견고한 성에 도전하는 이들을 순순히 놔둘 까닭이 없다.
하여 고대엔 모두 왕의 권위, 그 지원이 없으면 애시당초 시도조차 할 수가 없다.
곧잘 왕에 의지하여 변법이니 신법이니 하며 개혁 시도가 있었지만,
대개는 하룻밤 꿈으로 그치고 만다.

오늘 날은 정체(正體), 정체(政體)가,
국민에 의해 정해진다고 점잖게 말해지고 있다.
하지만 현실도 역시나 고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

기득권 세력은 강잉하니 제 자리를 지켜내려 함이나,
우중(愚衆)은 여전히 거기 부역하기 바쁘다.
정치하는 이들은 언제나 대중을 온갖 감언으로 꾀어내나,
저들은 대개 표를 얻고 나서는 제 본색을 드러낸다.
 
是非審之於己,毀譽聽之於人,得失安之於數。

오늘 아침 등산길에 오르면서,
전일 마주한 이 구절이 새롬히 떠올라,
돌아와 이리 글을 남겨둔다.

是非,毀譽,得失。
審,聽,安。
審之於己,聽之於人,安之於數。
己,人,數。

이 삼단의 구조 형식도,
내용만큼 의미심장하지 않은가?

요즘 是非에 대하여 곰곰 생각해볼 일이 많다보니,
읽다가 이런 주제 글에 닥치면 예사롭지 않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將進酒  (10) 2014.01.05
括囊無咎 愼不害也  (0) 2013.12.31
역기심(易其心)  (0) 2013.12.31
안지어수(安之於數)  (2) 2013.12.24
上皇帝萬言書(王安石)  (0) 2013.12.24
王安石  (0) 2013.12.24
무신불립(無信不立)  (0) 2013.12.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현삼 2014.04.05 01:18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후흑학이라는 책을 읽고 진굉모와 왕안석에 관한 문장을 검색하다가 여기에 오게 되었습니다.

    위에 있는 진굉모가 했다고 써져있는 “시비는 내가 가리며, 칭찬과 비난은 남으로부터 듣는 것, 득실은 운수에 달린 것이다.” 라는 문장이 진굉모가 말한게 아닐거라는 저자의 글이 있던데 어떤게 맞는 말인지요?

    사용자 bongta 2014.04.05 10:03 신고 PERM MOD/DEL

    안녕하십니까?

    원래 그 글은 여기저기 산견됩니다.
    저는 李宗吾의 말씀을 존중하여 陳宏謀라 하였습니다만,
    진부량은 물론 그 전대 인물의 말이란 설도 적지 않습니다.

    가령 원래 介子推의 말이란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 인물에 대하여는 http://bongta.com/193을 참고해주세요.)
    陳宏謀는 청대 사람이고, 개자추는 전국시대 사람이니,
    이 양자 사이의 거리는 실로 2300여 년 상거합니다.

    이리 볼 때,
    제 생각에는 저이들이 저 말을 뱉어낸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지만,
    속언처럼 널리 유포된 말을 조금씩 윤색하며 인용하지 않았을까?
    이리 짐작해봅니다.
    이 짐작이 옳다하여도,
    그 다듬은 공덕은 처음 만든 것 못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 글은 세상의 깊은 도리를 아는 이가 아니면,
    감히 제대로 쓸 수 없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개자추나 진굉모 같은 인물 정도되는 이라야,
    그 뜻을 알고, 실제 현실에서 사무쳐 깨우침에 이르렀으려니,
    그들의 말이라 이른들 아무런 허물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범인이 저 말을 빌려 입으로 토해낸다한들,
    이를 어찌 그들의 말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설혹 개자추, 전굉모 이전에 저 말들이 있었다한들,
    저 말의 주인은 이들이라야 마땅하리란 말씀이지요.

    이렇게 보았을 때,
    저 말의 주인이 누군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작은 저 말의 주인 역시 너(나)가 될 수 있는가?
    이리 물어보는 것이 먼저란 생각이 드는군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