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간디와 나녀(裸女)

소요유 : 2014.02.25 19:56


인도의 국부라 흔히 칭하여지는 마하트마 간디.
우리식으로 말하자면 독립운동이라 할까, 자치운동에 앞장 선,
인도의 민족적 성웅으로 전 세계에 알려진 그는,
소위 비폭력 저항운동의 리더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그의 금욕(禁欲) 생활에 관하여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대개 일반인들은 기껏 반라(半裸)의 모습으로 대중들을 이끌고 걷는 모습을 연상하곤 한다.
처칠 역시 그런 모습을 두고는 반라유방승(半裸遊方僧)이라면 빈정대었다.
하지만 인도 문명에 대한 외지인들이 이를 바로 이해하기는 힘들다.
타고르는 간디를 두고 위대한 영혼이라 칭송하였다.

그런데 간디가 오래도록 나체 여인과 함께 잠을 잔 것을 두고는,
이를 고행으로 보는 이도 있지만,
혹자는 정반대로 음행(淫行)으로 보는 이도 있다.


그는 나체 여인과 잠을 잔 것은 물론 함께 목욕도 하였는데,
이리 금욕 수련을 하였다고 하는 것이다.
이는 실로 비상하니 특별한 모습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미모의 여인과 함께 목욕을 하고,
같은 침상에서 잠을 잤다고 한다.
심지어는 하나가 아니라 여럿과도 잠을 잤다는 것인데,
이 실험에는 어린 여자 아이 16~17세,
또는 성인도 있었다 한다.
물론 미모가 뛰어난 청춘들이었는데,
개중엔 조카딸이라든가 조카며느리까지 있었다 한다.
(※ 이는 중국 자료를 참고 하였기에 혹 번역상 약간의 異同이 있을 수는 있겠다.)

간디가 씻고 잠이 들 때,
벌거벗긴 여인네와 살결이 닿지 않을 수는 없다.
다만 보아도 보지 않은 양 할 수는 있다.
마음은 흐르지 않는 물과 같았다 하니,
그렇다면, 이는 마치 중국의 유하혜와 비견된다 하겠다.
(※ 참고 글 : ☞ 2014/02/25 - [소요유] - 유하혜와 경허

유하혜는 여인네를 끌어안고 밤을 새웠으나,
예를 벗어나지 않았다 하였음이다.
허나 이 경우엔 옷은 입었지 않은가 말이다.
간디는 나체의 여인과 함께 밤을 맞았으니,
정녕 이것은 사람의 호기심을 일으키고도 남음이 있다.

단, 유하혜는 가여운 여인네가 얼어 죽을까봐 껴안았으나,
간디는 자신의 금욕 수련을 위해 그러했다니,
양자를 단순히 비교할 수는 없다 하겠다.

나로선, 수련이 급하고 중하다한들,
그럼 발가벗겨진 여인네는 무엇이란 말인가?
하는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간디의 문화적 권력이 이쯤에 이르러선 사뭇 폭력적으로 새겨지고 만다.
금욕을 수련하는 방편이 죄 없는 여인네의 희생을 바탕으로 한다면,
도대체 그리하여 얻어지는 과실의 정체란 무엇인가 말이다.

인도의 시인 까비르는 화장터에서 살며,
시를 짓고, 인생을 배우고, 철리를 깨우치는 생활을 했다.
 
간디가 정녕 금욕행을 닦으려 했다면,
차라리 유곽(遊廓)에 들어 자신을 시험할지언정,
어찌 멀쩡한 친지 가족 여인네까지 저리 능욕할 수 있음인가?
물론 이도 제대로 살펴보면 그리 마냥 떳떳한 일은 아닐 터이다만.

나는 한 때 시체실 옆에서 잠을 청한 적이 있으며,
야반삼경 자정에 산에 올라 정려(靜慮)에 들곤 하였다.
나야말로 흉내만 내고 만 격이지만,
야밤 산에 오를 때는 잠자는 동물은 물론 산천초목에게도 방해가 될까봐,
가급적 소리를 내지 않도록 주의를 하였다.
내 수양이 아무리 중하다한들,
남을 해하면서까지 이뤄야 할 가치가 과연 참되다 할 수 있겠음인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도재(遷度齋)  (0) 2014.03.04
새떼, 행위 연출 - murmuration  (0) 2014.03.02
농수(農手)  (0) 2014.02.26
간디와 나녀(裸女)  (4) 2014.02.25
유하혜와 경허  (1) 2014.02.25
첨첨밀밀(甜甜蜜蜜)  (0) 2014.02.23
희생양(犧牲羊)  (0) 2014.02.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초보농군 2014.03.13 14:07 PERM. MOD/DEL REPLY

    안녕 하세요
    한동안 소원 했었슴니다
    선생님도 바뻐지셨겠지요 저는 드디어 다음주 중으로 묘목을 심을 예정입니다
    나름 잘하겠다고 준비를 하지만 대충,대강이 현실 이더군요
    이치를 몰라서기도 하지만 물리적 한계도 있슴니다
    그리고 몰빵이 아닌 한발 슬쩍 드려놓고 하는 작태가 어설프고 가소로운 생각이
    스스로도 느낍니다 부디 목숨걸고 하시는 농부들께 욕이 안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무리 좋은 뜻이라도 치우침이 없어야함을 배움니다
    모쪼록 조심조심 주위도 살펴가며 살아야겠네요
    그런데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생기는 진리는 어떻게 해야 할지요?
    알면 알수록 어려워지는 인생....

    사용자 bongta 2014.03.13 17:58 신고 PERM MOD/DEL

    선생님,
    오래간만입니다.
    이제 재미있는 길로 들어선 것입니다.

    그런데 한 발 슬쩍이라는 말씀이 눈에 들어옵니다.
    전 예전부터 '초보농부'란 닉에서도 그런 인상을 받았습니다.

    무엇인가를 수식하는 말은 여럿이지만,
    초보란 농부가 아니더라도 어느 자리에서든 이 이름을 빌면,
    자못 쉬이 용서가 될 수가 있습니다.

    그게 여유나 겸양으로 해석될 수도 있지만,
    아니면 핑계처럼 다음의 어지로운 사태를 예비하는,
    유보된 책임의 모습일 수도 있지요.

    언제 진짜 농부가 되면,
    초보란 닉은 버려져야 할 터인데,
    역시나 그 때가 아닌 한,
    지금 현재는 양보되어 있어,
    그 폭만큼은 자유로울 있지요.

    하지만,
    매사 완벽한 도달이란 없는 것이니까,
    초보라는 겸양지덕을 갖는 자세는 언제라도 훌륭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좌우간,
    그게 어떠하든,
    농사는 귀한 것임엔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여기 한 농부 예 있어,
    이런 자각을 하는데,
    세상은 이들을 천하게 대하고 있는 당대의 슬픈 현실.

    전 이런 사태를 가만히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여기 이곳에서.

  2. 초보농군 2014.03.14 13:44 PERM. MOD/DEL REPLY

    겸양보다는 비겁에 가깝겠지요
    그러나 실지로 그렇고 스스로 그런 마음 자세를 갖고저 처한것 같슴니다
    언제까지나 몽학에 머무를 수는 없겠죠
    아직은 초보 뒤에 슬쩍 숨어 있을럽니다

  3. 초보농군 2014.03.14 13:44 PERM. MOD/DEL REPLY

    겸양보다는 비겁에 가깝겠지요
    그러나 실지로 그렇고 스스로 그런 마음 자세를 갖고저 처한것 같슴니다
    언제까지나 몽학에 머무를 수는 없겠죠
    아직은 초보 뒤에 슬쩍 숨어 있을럽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