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힐링 남발

소요유 : 2016. 5. 17. 11:50


밭 근처에서 나뒹구는 비료 포대 하나.

‘휠링 ooo’라 쓰여 있다.

온천하가 병에 들었나?

툭하면 치료하겠다고 대든다.



내가 조사를 해보니 이 업체 말고도 똑같은 명칭의 비료를 생산하는 곳이 또 있다.

아마도 휠링은 feeling이 아니고, healing을 겨냥하고 쓴 것일 것이다.

검색을 해보면 힐링을 뜻하되 휠링으로 적은 글들이 부지기수다.

이것만 보아도 이 말이 얼마나 자주 동원되는지 알 수 있다.

뜻도 제대로 모르고 당겨 끌어들여 제 목적에 무작정 부역을 시키고 있다.


(미 [híːliŋ], 영 [híːliŋ] 

사전에서 healing의 발음 기호를 찾아보면,

이것 힐링이 적당하지, 휠링이라 할 이유가 없다.)


만약 상대가 병이 들지 않았다면,

저것은 대단히 무례한 짓이다.

설혹 병이 들었다한들,

청하지도 않았는데,

약장수처럼 네 병을 치료해주겠다고 나댄다면,

이 또한 주제넘은 짓이다.


게다가 기껏 비료나 용토에 불과할 터인데,

저런 말을 빌어 자신을 꾸미는 것도 주제 넘는 일이다.

매명(買名)하여 매명(賣名)하는 일인즉,

지금 온 천하는 이름 사고, 팔기에 분주하고뇨.


여기 나의 묵은 글 두엇 소개하고자 한다.

(※ 참고 글 : ☞ 2ㅁ012/11/06 - [소요유] - 웰빙과 힐링

                    ☞ 2013/05/20 - [소요유] - 힐링과 약사불)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세 플라스틱(microplastics)  (2) 2016.05.23
옥시의 인명 살상과 GMO의 비극(link)  (2) 2016.05.20
종모범(從模範)  (0) 2016.05.17
힐링 남발  (0) 2016.05.17
마음을 써서 꽃을 재배하나 꽃은 피지 않는다.  (0) 2016.05.16
공자를 위한 한국  (0) 2016.05.16
나이와 물여우  (0) 2016.05.1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