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물차와 지랄

소요유 : 2017. 1. 26. 13:48


(부제:제부도 추억)


내가 한 때 제부도를 자주 놀러갔었다.

당시엔 육지에서 바다를 질러 제부도로 뚝처럼 쌓은 도로가 나있었는데,

이게 평시엔 바닷물에 잠겨있기에 썰물 때라야 도로가 위로 드러나는 즉,

그 때래서야 건너다닐 수 있었다.


하여, 입도(入島)하려면, 때 맞춰 입구에 도착하여서는 바닷길이 열리기를 기다려야 했다.

그날, 나는 서울에서 달려와 입구에 잇대어 있는 수박밭 근처에 차를 세우고 있었다.

마침, 염천지절이라 주차한 차는 이내 바짝 타는 듯 달아올랐다.


그 때 한 젊은 녀석이 차를 세우더니만,

수박밭두렁에 널부러져 있는 비료 부대를 가리키며,

밭일에 여념이 없는 농부에게 크게 외쳤다.


‘할아버지 저것 써도 됩니까?’


말을 미처 끝내지도 않고,

이내 껑충껑충 밭을 넘어서 달려가더니만, 

녀석은 허락도 받지 않고서는,

비료 부대를 집어서는 자기 차 앞 유리를 덮었다.


땀을 뻘뻘 흘리며 밭일을 하고 있던 수박밭 농부는

일손을 멈추고는 녀석을 쳐다보며 한마디 내뱉는다.


‘지랄 염병하고 자빠졌네.’


놀러 온 놈이 제 차만 걱정을 하고 있는 모습과,

더위에 지쳐 헉헉거리는 농부의 모습이,

극명하게 콘트래스트(contrast)를 이루고 있는 극적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와 하며,

통쾌하다는 듯 탄성을 지르며 환호하였다.


그게 아니더라도, 항차,

한참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을 불러 세우는 것만도 조심스런 짓일 터인데,

오로지 제 생각만 하는 못된 녀석을,

단 한 칼로 나무라고 있는 저 욕설이 어찌 그리도 맞춤인지.


작렬하던 하늘의 태양은,

사람들의 통쾌한 웃음 소리에 산 넘어로 급히 물러나며,

시원한 그늘이 사람들의 머리 위에 펼쳐진다.


어제 뉴스를 보니,

강압 수사한다고 외치는 최순실에게,

청소 아주머니가 ‘염병하네’라고 하였다 한다.


오늘 뉴스엔, 

오래전부터 기획되었다며 음모론을 제기하는 박근혜를 두고,

박지원은 청소 아주머니를 다시 빌어,

이 분이 그 현장에 있었다면 ‘지랄하네’라고 하였으리라 하였단다.


염병(染病)은 본디 한의학에선 상한병(傷寒病)으로 취급을 하였으나,

청말(淸末)에 이르러서는 서양의학의 영향을 받아, 장열병(腸熱症)이라 불렀다.

이걸 요즘엔 흔히 장티푸스라고도 하는데, 이 말은 장(腸)+티푸스가 결합된 말이다.

한편 일본의 영향을 받아 속칭 장질부사(腸窒扶斯)라 불리기도 하는데,

이는 장티푸스(腸チフス)에서 유래한 역어(譯語)다.


이리 병명에 장(腸)자가 들어가 있듯, 

이 병은 창자에 균(티푸스균)이 들어가 문제를 일으킨다.

근 40도에 이르는 고열을 수반하며, 복통과 두통을 일으킨다.

우리 어렸을 적엔 이 병으로 죽는 이가 적지 않았다.

당시엔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겁을 주며,

더러운 음식이나 물에 가까이 하지 말 것을 당부하였다.


‘염병에 땀을 못 낼 놈’이란 욕설이 있듯,

이 병은 걸리면 자칫 죽기에 욕치고는 아주 심한 것 중에 하나다.


실제 이 병이 흔하던,

우리 어렸을 적엔 이 욕설도 함께 자주 쓰이던 말이다.

헌데 요즘엔 이 병이 흔치 않으니 덩달아 이 욕도 자주 쓰지 않게 되었다.


그러함인데,

이리 역사의 뒤안길로 한참 전에 사라진,

이런 말이 다시 오늘에 소환되어 쓰이고 있으니,

국정 농단의 주역들은 과시 장질부사와 같이 흉한 인물들이 아닌가 싶다.


기실,

‘염병에 땀을 못 낼 놈’

이 욕을 뱉어내고 나면 묘한 카타르시스(catharsis)를 느끼게 된다.

차마 죽일 수는 없지만,

죽이도록 미운 이에게,

죽어버려라 하고,

욕이라도 마음껏 내뱉고 나면,

응어리진 감정이 조금이라도 해소(解消)되니 말이다.


간질(癎疾)은 전간(癲癇)이라고도 하는데,

이 역시 우리 어렸을 적엔 주위에서 가끔씩 접하곤 하는 병이다.

병자는 갑자기 쓰러져 발작을 일으키는데, 

입에서 거품을 게어내고, 사지가 마비되며, 마구 떨곤 하였다.


이를 두고 지랄을 떤다고 하는데,

멀쩡한 이를 두고 ‘지랄을 떠네’하고 욕을 퍼붓는다면,

그 욕하는 심사가 어찌한 것인가는 이로써 미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며,

욕을 듣는 이는 또한 어떠한 인물인지 겪지 않았어도 헤아려 볼 수 있다. 


經言癲狂本一病,狂乃陽邪癲是陰,癲疾治發意不樂,甚則驚癡語不倫,狂怒兇狂多不臥,目直罵詈不識親。


“경에 이르길 전(癲)과 광(狂)은 본디 하나의 병이다.

광(狂)은 사기(邪氣)가 양(陽)에, 전(癲)은 음(陰)에 들은 것이다.

전질(癲疾)은 치료하려도 약이 없다.

심하면 언어인식 능력을 잃은 바보가 되어 상도를 벗어난 말을 마구하게 되며,

미쳐 노하며, 흉측해져 자주 눕지도 않고,

목전의 가족도 몰라보며 욕설을 뱉어낸다.”


然俱不似癇疾,發則吐涎神昏,卒倒無知,口噤牙緊,抽搐時之多少不等,而省後起居飲食皆若平人為別也。癲雖分為五,曰雞馬牛羊豬名者,以病狀偶類故也。其實痰火氣驚四者而已,所以為治同乎癲狂也。


“하지만 이는 간질(癇疾)과는 같지 않다.

발병하면 침을 흘리고 정신이 혼미해진다.

졸도하여 의식을 잃고, 입을 앙다물고, 잇빨을 꽉물게 된다.

근육 경련이 일어나는데 그 때는 일정치 않다.

깨어나서는 일어나, 음식을 먹는데 정상인과 별반 다를 것이 없이 행동한다.

전(癲)은 다섯 가지로 분류를 하는데,

즉, 닭, 말, 소, 양, 돼지임이라,

이는 병 증상을 각기 이들과 짝을 맞춘 것이다.”


한의에선 이리 양자를 구별하는데,

기실 엇비슷한 고로 치료법은 같이 취급한다.


이상은 의학서인 의종금감(醫宗金鑑)을 참고하였다.

이 책은 건륭(乾隆) 때 칙명을 받들어 오겸(吳謙)이 지은 것으로,

내가 한의학에 정통한 것은 아니나, 

변통으로 천학(淺學)인대로 번역을 해보았다.


간질은 약이 없이 평생 지고 가야한다고들 하나,

예로부터 중요 질환 중에 하나이였기에,

여러 처방이 존재한다.


정간환(定癎丸), 하차환(河車丸) 따위가 잘 알려져 있는데,

위에서 언급한 닭, 말, 소, 양, 돼지의 다섯 분류법에 따라 약제가 조금씩 달라진다.

그런데 의서에 따라선 닭 대신 개로 달리 분류하는 경우도 있다.  


책을 읽다, 

문득 눈 들어보니,

부지불식간에 계간(雞癎)의 처방을 유심히 살펴보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음이라.


의생(醫生)도 아닌 일개 농부가 이 따위 일로 시간을 내고 있으니,

아, 지랄 같은 세상이로고.


참고로 잘 알려진 정간환은 놔두고, 하차환 처방을 여기 밝혀둔다.


紫河車1具,茯苓1兩,茯神1兩,遠志1兩,人蔘5錢,丹參7錢。

(醫學心悟)


여기 나오는 紫河車가 무엇인가?


이 자하차는 소위 사람 태반을 말한다.

분만 후 막 태반이 나올 때는 홍색이나,

조금 지나면 자색으로 변한다.

그런즉 자하차라 부르게 되었다.


河車

자, ‘물차’라 이제 이게 무슨 뜻인지 지금 쯤, 짐작을 할 수 있겠는가?


청문회에 태반주사가 등장하는데,

서양의학에선 이게 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실제 현실에선 이보다는 미백, 항노화 따위를 목적으로,

여인네들이 탐을 내며, 한참 일탈하곤 한다.


허나, 본디 한의학에선 益氣養血, 補腎益精이라,

기를 돕고 혈을 기르는데 쓰이는 바라,

멀쩡한 이가 상복할 것은 못된다.

외려 자주 쓰면 호르몬 대사에 이상이 오며,

없던 병을 불러올 수도 있는 것이다.


물차는 양수(羊水)에 있는 태아에게나 필요한 것임이라.

이미 이를 여의고 뭍에서 살아가는 성인에게 이게 도대체 무슨 소용이 닿겠음인가?

만약 성인이 이를 탐하면 시간을 거꾸로 돌리지 않고서야 외려 탈이 나지 않겠는가 말이다.


역으로 생각하면,

시절(時節)을 잃고 비몽사몽하는 이가 있다면,

변통(變通)하여 이를 처방하여 다스릴 수는 있으리라.


이런 상태에 놓여 있는 자를 일러,


‘지랄 떨고 있다.’


이리 말하는 것임이라.

그러함이니 이는 현실을 적시하고 있음이라,

굳이 별도로 욕이라 할 일도 아니리라.


(※ 참고 사항)


본디 하차(河車)는 도교 용어이다.

하차는 납(鉛)을 가리키기도 하는데,

이는 연단술(鍊丹術)에선 납, 수은 따위가 중심 질료이므로 그 형상을 취하여,

이리 칭하는 것인 바라 일응 납득할 만도 하다.


한편, 신(腎)을 지칭하기도 하는데,

이는 북방 수(水)에 배속된 신을 빌어 水府眞一之氣를 가리키는 것이다.


내가 하차를 물차로 부른 것은 다 여기에 맥이 가닿아 있은즉,

그리 허황된 생각이 아님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아래에 하차에 대하여 간략히 설명을 해 둔 문서 하나를 남겨둔다.


河車,金丹學術語。


「河車」一名,在漢代的《周易參同契》已經出現,該書有「五金之主,北方河車」的說法。在《黃帝九鼎神丹經訣》、《石藥爾雅》等書裏也常見「河車」一詞。道教早期所謂「河車」乃是一種隱語。其意義是甚麼?向來也有不同的理解,陰長生以為「河車」就是「鉛」的異名,而《還丹肘後訣》則以鉛汞合煉為河車。


隋唐以來,道門主要從內丹學的角度來解讀「河車」的意義。根據《鍾呂傳道集》等書的闡述,「河車」的內丹學意義主要有兩個方面:第一,指兩腎所蘊藏的「水府真一之氣」。因為兩腎一左一右,好像日月周轉,又好像兩個輪子的配合運動,所以有「河車」之名。為甚麼把腎臟稱作「水府」呢?這是因為腎臟在五行屬性方面以「水」為表徵。為甚麼「河車」與北方相聯繫呢?因為從方位學的角度看,五行之水與北方相配合,所以《周易參同契》將「北方」與「河車」連稱。第二,「河車」還指「真一之氣」的運行,這「真一之氣」運轉周流,往來無窮,如車載物,所以叫做「河車」。

(ⓒ道通天地)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목(神木)  (5) 2017.03.01
자방(子房)  (8) 2017.02.11
째즈 염불  (4) 2017.01.30
물차와 지랄  (4) 2017.01.26
위현지패(韋弦之佩)  (0) 2017.01.24
호가호위(狐假虎威)  (0) 2017.01.24
새벽길 하얀 봉투 하나  (0) 2017.01.1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무심코 2017.01.27 14:41 PERM. MOD/DEL REPLY

    _()_

    돌고돌아 이제사 여기에 당도하고 보니 우선 긴장이 풀려집니다
    가람과 뫼가 두 번은 바뀌어지는 긴 세월이군요

    정유년 설날.......
    두 다리 뻗고 긴 잠을 자고 나면 세상이 달라져 보일까요?
    삶이 고해라는 붓다의 말씀만이 진리였음을 뒤늦게 깨닫는 중입니다
    어리석은 삶을 살아온 셈이지요

    나그네는 길에서 쉬지 않아야 하는 데.......
    그래서 또 떠나야 하는 데.......
    이 지옥같은 나라가 저를 한 곳에 멈추게 하지 않는군요

    언제쯤에나 초막 한 채 짓고 고즈넉히 도나 닦으며 살 수 있을런지.....
    잠시 동안만 라라님 거처에서 쉬겟습니다
    허락해 주시길.....!!

    - 정유년 설을 하루 앞두고 무심코 드림 -

    _()_

    사용자 bongta 2017.01.28 00:05 신고 PERM MOD/DEL

    一念之間開八萬四千塵勞門

    한 생각 이는 사이에 팔만사천 번뇌의 문이 열린다 하였음인데,
    산다는 것은 말씀대로 고해 속에서 헤매며 아파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렇다면 차라리 그 번뇌의 대해 속에 빠져,
    마음껏 유영이나 해볼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이 역시, 제가 근기가 한참 뒤떨어지는 이라,
    부처의 가르침대로 나아가지도 못하고,
    큰 물결에 휩쓸려 나가떨어지기 일쑤이군요.

    이곳은 그저 혼자,
    머리에서 우수수 떨어지는 서캐처럼,
    마구 이는 번뇌를 떨구어내는 곳에 불과합니다.

    이리 무심코님께 들키고 나니,
    반가운 가운데 부끄럽기까지 하군요.

    그래도 다시 뵈오니,
    예전 함께 모여 말씀을 나누던 시절도 생각나고,
    마음이 들떠오르며 무척 기쁩니다.

    옛 분들 모두 편안하시겠지요?

  2. 무심코 2017.01.28 16:53 PERM. MOD/DEL REPLY

    _()_

    제행무상.....

    붓다께서 남기신 말씀들 중에서 위 단어도 제 기억속에 오래동안 머물러 있는 단어 중에 하나입니다
    "변하지 않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사람들은 스스로를 만물의 영장이라고 자화자찬을 합니다마는,
    이 말이 얼마나 어리석은 말인지를 깨닫는 사람이 몇이나 될런가요?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는 자기 모순적인 말을 쏱아내는 기가막히는 현세를 살아갈 때,
    저는 마음이 급속도로 어두워지려 하면 제행무상의 뜻을 되뇌이곤 합니다

    제가 지난 3년 동안 시골 강변 마을 한적한 곳에 집을 얻어서 살았었습니다
    그 동네 뒷산에 올라가면 고인돌이 하나 있더군요

    훼손되지 않도록 둘레를 철조망으로 치고 비석도 세워둔 모습.......
    고인돌 앞에 앉아서 오만가지 상념에 잠겨봅니다
    수 천년 전에 죽은 어떤 인간이 저 땅 속에 누워 있다는 이 정체모를 이질감.....
    태어나는 그 순간, 죽음으로의 질주도 함께 시작되는 뭇 생명들.....
    태어나자 마자 바로 죽거나 100년을 살다 죽거나 무슨 차이가 있을까 라는 허무함......

    세월호가 수장되도 일부러 구조하지 않는 이 악마같은 정권의 부역자들을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구치며 울분과 분노를 표할 길이 없는 무기력함.....
    중국 대륙 동남쪽에 붙어 있는 아주 작은 반도의 나라, 게다가 두 동강 나서 같은 민족끼리
    아직도 대치하고 잇는 가슴 먹먹한 현실을 직시할 때마다 저는 알콜만 드립다 퍼붓고 있습니다

    약물이나 빨아대며 우리 생떼같은 아이들 목숨마저 그대로 놔두는 무뇌같은 한 여자의 멍청함을
    생각할때면 살의를 느끼고 펜 대신 총을 잡고 청기와집으로 쳐들어가고 싶은 충동.....
    그러나 저는 촛불만 들 뿐, 그저 무기력한 중년 남자입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으니 그저 한다는 게 제행무상 만법귀일 어쩌구저쩌구 뇌까리며 스스로를 위로한다는 것,

    지금 이 나라는 정치와 종교가 짬뽕되어서 야차들만 판치는 복마전 세상이 되었지요
    제가 온라인 몇 몇 사이트에서 글 쓸때마다 역설하는 문장이 있습니다

    정치 --> 인간의 이상심리를 이용하여 먹고 사는 다단계 사기집단
    종교 --> 인간의 불안심리를 이용하여 먹고 사는 다단계 사기집단

    정치하는 것들이 인간의 삶을 이용하여 먹고 사는 사기꾼들이라면
    종교는 죽음을 이용하여 먹고 사는 영혼이 병든 족속들 입니다

    특히 한국에서 판치는 기독교는 이미 종교가 아니라 샤머니즘에 특화된 무당들에 다름 아니지요
    칠푸니같은 여자를 이용해 먹은 순실이란 계집년도 지 애비에게 배운 그대로 무당 짓을 하여
    먹고 살아온 사기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요
    머저리 같은 칠푸니가 순실이 말빨에 넘어가서 조종당하며 살아왔던 것이겟지요

    자승 같은 땡중들도 살집 좋은 몸뚱아리로 수행엔 뜻을 두지 않고 세속을 떠도는 쓰레기들에 마음을 두니 룸싸롱 출입하고 도박에 빠지는 먹물옷 입은 마구니들이 판을 치는 세상입니다

    불교가 얼마나 과학적인 종교인지도 모른 채, 그저 염불이나 외우고 저잣거리 사바에 눈깔 돌아가는
    땡중들은 그 업보를 어찌 받아내려고 저리 악머구리 같은 짓들을 행하는지.......
    이래저래 우울한 심사 달래길 없기에 정초부터 라라님 블로그에 와서 푸념과 넋두리를 늘어놓습니다
    혜량 바라옵니다 _()_

    첨언) 서프에서 알게된 사람들 몇이 모여 만든 보나세도 이젠 그 운명을 끝냈습니다
    자기 중심적인 한 사람으로 인해서 모두들 떠나간 셈이지요
    그 내용은 차차 밝힐 날 올것입니다
    모쪼록 가족들과 함께 자애로운 설 명절 보내십시오 !!

    방금, 대전에 서는 조카 녀석이 혼자 사는 이 삼촌이 걱정되는지 음식 싸들고 온다기에 술병이나
    사러 나가보겟습니다

    _()_



    사용자 bongta 2017.01.28 20:50 신고 PERM MOD/DEL

    설날이라고 조카분이 찾아오다니,
    저보다는 사뭇 인생을 잘 살아오셨습니다.

    조카가 아무리 많아도, 우리는 서로 내왕을 별로 하지 않습니다.
    제가 농부로 나서, 블루베리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블루베리 수확철에 녀석이 우르르 몰려온 적은 있지만,
    그 때뿐 그 이후는 소식 한 번 나누지 않고 삽니다.

    이는 조카 녀석의 잘못이 아니라,
    실인즉 제가 못나서 그렇습니다.
    사람에게 냉정한 편은 아닌데,
    성정이 조용한 것을 좋아하여,
    혼자 있는 것이 낫거든요.
    기실 그보다는 좀더 다른 이유도 있을 터지만,
    이는 한 두마디로 이야기 하기엔 시간이 부족하고요.

    무심코님,
    조카분과 함께 즐거운 시간 나누세요.

    산에서 혼자 사는 어떤 이가 있는데,
    이 분도 열 다섯 조카 중 오직 하나가 염려를 하여,
    문안을 자주 온답니다.
    이분 말씀이 나중에 당신이 죽으면,
    모든 것을 그 조카에게 주겠다고 하더군요.

    세상의 모든 착한 조카들에게,
    행운이 함께 하길 바랍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