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개자추(介子推)를 생각한다.

소요유 : 2008. 3. 13. 11:41


한식이 한 스무날 정도 남았지만,
이즈음 한자락 떠오른 바 있었음이니,
오늘은 개자추(介子推)를 생각해본다.

진(晋)의 중이(重耳)는 후에 진문공(晋文公)이 된다.
43세에 나라를 떠나, 책나라로 도망쳤고,
55세에 제나라로 갔으며, 다시 61세 때에는 진(秦)으로 옮겨갔다.
아니, 진(秦)에 앞서서는 초나라에도 머물렀다.

이렇듯 19년간 이리 전전하다가,
중이는 진목공의 후원을 받아,
드디어 진(晋)의 왕이 된다.
이 때가 나이 62세 때다.

옛말에 이르길 운(運)이 오면 쇠(鐵)나무에도 꽃이 핀다고 했던가 ?
풍찬노숙, 유리걸식도 마다하지 않던 그가 인생 만년에
활짝 꽃이 핀 것이다.

망명생활 중 먹을 것이 없을 때,
개자추는 제 허벅지 살을 베어,
중이에게 먹이기까지 했다는 일화는
개자추를 생각하면 잊지 않고 떠오르는 이야기다.
이를 할고담군(割股啖君)이라한다.

자, 이제 진목공의 도움으로 꿈에도 그리던 조국 진(晋)으로 가기 위해,
황하를 건너려던 장면을 끊어 엿보자.

중이를 예전부터 모시던 호숙의 모습이 이러했다.

호숙(壺叔)은 중이와 그 일행들의 재물과 가재를 맡아,
관리하던 소임을 맡았던 이다.
여러 나라를 유랑할 때,
죽을 뻔한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요,
배를 곯아도 먹을 음식을 구할 수 없었던 때도 부지기수였다.
그런데, 오늘 드디어 고국으로 되돌아가기 위해,
행장을 수습하게 되었다.
그는 매일마다 사용하여 부서져 못쓰게 된 대나무 그릇과
나무그릇이며, 해진 돗자리, 찢어진 수레의 휘장까지,
하나도 버리지 않고 챙겼다.
심지어는 먹다 남은 술과 음식까지 배에 싣게 하였다 .

이에 중이는 크게 웃으며 말한다.
“내 이제 고국에 돌아가면 왕이 될 것이며,
진수성찬만 해도 다 먹질 못할 터인데,
구질스러운 그런 것을 가져가 뭣에 쓰리요.
호숙아 그것을 백사장에 내다 버려라.”

중이는 군사를 시켜 다시 배에서 끄집어내 버리게 하였다.
호숙은 그저 넋 놓고,
군사들이 다시 배에서 끌어 내다 버리는 것을 지켜만 보았다.

이 때, 호언이 나선다.
“......
오늘날까지 공자께서 열국을 방황하시며, 망명중이셨기 때문에,
신이 감히 곁을 떠날 수 없어 모시고 다녔습니다.
그동안 신은 놀란 넋이 이젠 거의 꺼질 것만 같고,
몸도 마음도 다 소진되어 이제는 저 구멍난 옹기솥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부서진 그릇은 다시 상에 올릴 수 없으며,
찢어진 돗자리는 다시 펼 수 없습니다.
신이 있다하여 득될 일이 없고,
떠난다 한들 손해될 것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신은 공자 곁을 떠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대가 나를 이렇게 심히 꾸짖는 것이 마땅하고 마땅하다.
이는 나의 절못이다.
호숙아 저 백사장에 버린 물건들을 다시 배에 들여 놓아라.”
                                     .
그때 개자추는 이들이 하는 양을 보고는 웃으면서
혼잣 말로 중얼거린다.

“공자가 환국하게 되는 것은 곧 하늘의 뜻이라 하겠는데,
어찌 호언은 자기의 공이라고 생각하는가 ?
저렇듯 부귀를 탐하는 자들과 함께 벼슬을 산다는 것은 나의 수치로다.”

호언이 말인즉,
얼핏 그럴 듯이 섬기는 주공을 깨우치는 아름다운 말인 양 들린다.
하지만, 뒤켠으로 돌아 그 뱃심을 살펴보자면,
이제 주공 당신은 부귀영화를 혼자 누릴 터인데,
함께 고생한 우리 신하들도 저 해진 돗자리, 깨진 솥처럼
버릴 것은 아닌가 ?
이리 은근히 다구치고 있음이다.

함께 영화를 누리자 이런 주문인 것이다.
우리들의 공을 잊지 마시라 !
이들이 처자식 버리고, 중이 하나만을 믿고,
그리 갖은 고생을 한 까닭은 무엇인가 ?
그게 중이만을 위한 것인가 ?
자신들의 입신양명을 위한 포부는 없었겠는가 ?

개자추는 순간 비윗장이 뒤틀린 것이다.
저들 공을 다투고 있는 무리들의 비릿한 모습이 역겨웠다.

허벅지 살까지 베어 고깃국을 끓여,
굶주린 중이의 배를 채운 개자추.
그는 과연 사심이 없었던 것일까 ?

***

귀국후,
개자추는 병을 핑계로 집밖을 나가지 않았다.
그는 몸을 굽혀, 짚신을 삼으며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논공행상에서도 개자추는 빠지고,
세월은 그저 무심히 흘렀다.
개자추는 급기야 노모를 모시고 면상산(綿上山)으로 은거해버린다.

이웃 사람인 해장(解張)은 이를 불공평하다고 느껴,
밤중에 글을 써서 조문에 걸었다.

有龍矯矯 (유룡교교) 
悲失其所 (비실기소) 
數蛇從之 (수타종지) 
周流天下 (주유천하) 
龍飢乏食 (용기핍식)  
一蛇割股 (일사할고) 
龍返于淵 (용반우연) 
安其壤土 (안기양토) 
數蛇入穴 (수사입혈) 
皆有寧宇 (개유영우) 
一蛇无穴 (일사무혈) 
號於中野 (호어중야) 

힘찬 용이 있었는데,
그 있던 곳을 잃고 슬퍼하였다.
여러 마리의 작은 뱀들이 용의 뒤를 따라, 천하를 떠돌아 다녔다.
용이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곯자,
뱀 한 마리가 허벅지 살을 베어 내어 용을 먹였다.
용이 드디어 깊은 연못으로 돌아가,
그 땅을 안정 시켰다.
많은 뱀들은 자기 굴로 찾아가
모두들 편안히 지내게 되었도다.
하지만, 뱀 한 마리는 들어갈 구멍도 없어,
들판에서 헤매며 울고 있구나.

신하 하나가 아침에 이 글을 떼어 진문공에게 받쳤다.

문공이 읽기를 마치자 크게 놀라 묻는다.

“이것은 개자추가 나를 원망하며 쓴 글이다.”

문공은 길게 탄식을 하며,
백방으로 개자추를 수소문 하게 했다.

이윽고 수배되어 끌려온 이웃 사람 해장은,
그 글은 개자추의 공이 잊혀질 것을 염려하여 자기가 직접 쓴 것이며,
개자추가 면상산에 은거하고 있음을 고한다.

이에 진문공은 면상산으로 가서 개자추를 찾는다.
하지만, 산은 깊고 풀이 무성하여, 개자추 간곳을 몰랐다.
며칠을 뒤져도 자취를 찾을 길이 없었다.

“개자추가 어찌 나에게 이렇듯 한을 심하게 품고 있는가 ?
내가 듣기에 개자추는 효자라서 만일 산에 불을 놓는다면
그는 틀림없이 그 모친을 등에 업고 산 속에서 나올 것이다.”

이 때, 위주란 신하가 나서며, 이리 말한다.
(※. 이 위주는 앞 글 ☞ 2008/03/12 - [소요유] - 격언의 배리(背理)의 결초보은에 등장하던 그 사람이다.)
“옛날에 천하를 유랑할 때 개자추 한 사람만이 공을 세운 것이 아닌데,
어찌하여 그 한 사람만을 갖고 이렇듯 번거롭게 하십니까 ?
오늘 개자추가 주군으로 하여금 어가를 몇 일간이나 머물게 하여
많은 시간을 허비하게 하였습니다.
만일에 그가 불을 피해 산 속에서 나온다면,
신이 마땅히 그에게 수치를 알게 해주겠습니다.”

위주가 군사를 시켜 산에 불을 지르게 하였다.
하지만, 개자추 모자는 끝내 나오지 않고 불에 타죽었다.
군사들이 시신을 거두워 문공에게 바쳤다.

문공은 눈물을 흘렸다.
면상산(綿上山)밑에 사당(祠堂)을 짓고 매년 제사를 지내도록 명하였다.
아울러 면상산을 개자추의 성을 따라 개산(介山)이라 바꿔 부르도록 하였다.

산을 태운 날이 삼월 오일 청명절(淸明節)이었다.
나라 안의 사대부들은 개자추가 불에 타 죽은 것을 기려,
불을 지피지 않고 익히지 않은 찬 음식을 한달 동안 먹었는데,
후에 날짜를 줄여 삼일로 했다.
청명절 하루 전날을 한식절(寒食節)이라고 하고,
그  때가 되면 집집마다 대문 앞에 버들가지를 꽂아 놓고,
개자추의 혼을 부르고자 하였으며,
한편 들판에 제사를 지내는 단을 세워,
종이돈을 태웠다.
이 모두 개자추로 인해 생겨난 풍습이다.

***

개자추를 생각하면 나는 늘 의문을 갖는다.

망명 생활 중 함께한 신하들이야 숫자가 뻔하다.
그런데, 그들이 개자추 하나만 쏙 빼놓고 저들끼리만 논공행상의 주인공이 되었을까 ?
정녕 개자추가 홀로 면상산에 은거하기까지 나머지 동료들은
그 사연을 모르고 있었을까 ?

저들은 오히려 개자추가 저리 되도록 방조한 장본인들은 아니었을까 하는 것이다.
내가 현장에 없었으니, 자세한 내막은 모른다.
개자추가 과연 그리 청렴한 위인이었는지 아닌지도 함부로 의심하지 말자.

하지만,
그가 혹 신하들간 세력다툼에서 밀린 것은 아닐까 ?
그의 곧은 성격으로 미루어보아 필경은 더러운 것들 하며,
스스로 물러 서, 저들과 함께 하지 않으려 하였던 것은 아닐까 싶은 게다.

실제 장자에 보면
천하의 도적인 도척이 공자를 보고 이리 말하고 있다.
“개자추는 충신으로 다리를 베어 문공을 먹였으나,
뒤에 문공은 배은하므로 노하여 산에 들어가 불에 타 죽었다.”
이 말씀은 앞에서 소개한 이야기 하고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은신한 산에 불을 놓아 나오게 한다는 발상도 사뭇 무지막지하다.
마음만 먹는다면, 품삯 드는 것도 아니고, 기만 군졸들 산에 풀면
까짓 산 하나 훑어내지 못할까 ?

나는 이게, 문공이하 위주 등의 신하들 간에 암묵적으로 흐르고 있는
정서를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즉 왕 입장에서는
공있는 신하라야 이미 뜻을 이룬 마당에 오히려 거추장스럽기만 하다.
시도 때도 없이 은근히 공 있음을 내세워 더 달라고 보채고,
위세 부리는 모습들을 보자니 이 또한 달갑지 않았을 터.
신하 입장에선 경쟁자를 맞춤한 핑계거리로 제거할 기회였진 않았을까 ?

허벅지 살까지 베어 내놓은 신하를 그 동안 모른 척 했으며,
산에다 불 질러 찾겠다라는 짓거리가 모두 괴이쩍지 않은가 말이다.

그리 하나를 그럴듯하니 제거해놓고는,
백성들 눈을 가리려고,
사당 짓고, 제사 지내는
일종의 퍼포먼스를 행한 것은 아니겠는가 ?

“빵은 혼자 먹어야 맛있다.”

아는가 ?
공은 여럿이 이루지만,
막상 나눌 때가 되면,
다 성가스러운 경쟁자가 되고 만다.
하니, 개국공신은 왕의 입장에선 입에 든 가시처럼
두고두고 불편한 것.
해서, 한나라, 고조도 개국후
개국공신을 하나하나 제거해가지 않았음인가 ?
그 유명한 토사구팽의 주인공 한신도 이 때 죽음을 면치 못했다.

하니,
앞에서 얘기한 범려는 현명하게 자진하여 구천을 떠나갔다.

다만,
개자추도 미리 앞서 문공을 떠났으나,
쫓아와서 불로 태워 죽임을 당하였으니,
명부에서 지금 그는 이를 원망하고 있지나 않을까 ?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념, 신화, 광신, 그리고 빠  (0) 2008.03.31
노점(露店)  (0) 2008.03.25
인과율에 대한 단상  (0) 2008.03.14
개자추(介子推)를 생각한다.  (0) 2008.03.13
격언의 배리(背理)  (1) 2008.03.12
현실장악 二題  (0) 2008.03.11
사천왕(四天王)과 복전함(福田函)  (0) 2008.03.1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