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니가 의사냐?

소요유 : 2018. 9. 1. 14:23


니가 의사냐?


환자가 하나 있다.


그와 가까운 자가,

병원에 혼자 가서, 의사를 만났다며,

병명을 특정까지 하였다.


그러던 자가,

환자를 잘 아는 또 다른 이가,

입원시키자니까,

이를 반대하였다.


그러면서, 내뱉은 말.


‘니가 의사냐?

네가 의사가 아니니, 

의사를 먼저 만나고 나서 결정할 일이다.’


이 이단(二段)의 자기모순.

이를 어찌 설명할 것인가?


내가 우연히 동영상을 하나 보게 되었는데,

그 가운데, ‘니가 의사냐?’ 이런 말이 튀어나온다.


이 장면을 접하자,

바로 이 이단의 자기모순 화법이 생각났다.


(출처 : utube tl 05:33)


여기 보면,


'니가 의사냐'


이리 되묻고는 급기야,

소대장이 분대장에게 체온계를 던져주며 이리 말하고 있다.


'이걸 귀에 꽂든, 항문에 꽂든 빨리 가서 체온 재 와.'


이 화법은 환자가 없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다.

하면서 다른 한편 환자가 있어야 한다는 강박(强拍)을 상대에게 던지듯 미룬다.


문제는 소대장, 분대장이 아니다.

정작 과제상황 해결이 내버려져 있다는 데 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징그러운 촌놈들  (0) 2018.09.12
고양이와 풀강아지  (0) 2018.09.03
신수(身數)  (1) 2018.09.02
니가 의사냐?  (0) 2018.09.01
일기후보 ⅳ(잠정 결론부)  (0) 2018.08.24
일기후보 ⅲ  (1) 2018.08.23
일기후보 ⅱ  (0) 2018.08.2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