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안토시아닌과 블루베리

농사 : 2018.10.10 19:13


안토시아닌과 블루베리


앞의 글(블루베리 잎차)에서 안토시아닌에 대하여 잠깐 언급하였다.

이제 블루베리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에 대하여 추가 자료를 제시하고자 한다.


(A : 잘 익은 블루베리, 

B : 왼쪽 잎은 안토시아닌이 있지만, 오른 쪽 잎은 없다, 

C : 꽃에는 안토시아닌이 있더라도 아주 조금 들어 있다.)


(D : 옅은 색 막대는 신선과 속의 안토시아닌을,

짙은 색 막대는 껍질 속의 안토시아닌 함량을 표시한다.

압도적으로 껍질에 함량이 높다.

Cy, cyanidin; Pn, peonidin; Dp, delphinidin; Pt, petunidin; Mv, malvidin

이는 모두 안토시아닌의 종류이다.

이에 대하여는 나의 다른 글 ‘☞ 블루베리와 아로니아’를 아울러 참고할 것.)


E : 붉은 잎과 푸른 잎의 안토시아닌 비교

짙은 막대는 cyanidin 3-galactoside, 

옅은 막대는 cyanidin 3-O-glucoside)


(F : DFR, 단연코 껍질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

G : MYBA, 단연코 껍질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


(출처 : MYBA From Blueberry (Vaccinium Section Cyanococcus) Is a Subgroup

6 Type R2R3MYB Transcription Factor That Activates Anthocyanin Production)


전에도 언급한 적이 있는데,

흥미로운 추가 자료를 끌어들여 보충한다.


(출처 : Cultivated and Wild Highbush Blueberry Composition and Influence of Brown

Marmorated Stink Bug Infestation on Its Anthocyanin and Phenolics Accumulation)


능히 예상할 수 있듯이, 야생 블루베리가, 재배 블루베리보다 작다.

하지만, 압도적으로 안토시아닌, 페놀(phenolics) 함량이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야생이 아닌 일반 재배 방법에 따라서도 안토시아닌의 함량도 큰 차이를 보인다.

한 보고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관계가 있다고 한다.


[관행농] < [유기농] < [자연재배] < [야생]


[관행농] : [유기농] : [자연재배] : [야생] = 1 : 2 : 4 : 8

(※ 적요 [] : 안토시아닌 함량)


야생 블루베리는 시큼털털한 맛으로 인해,

재배 블루베리보다는 맛이 떨어진다.

하지만, 재배 블루베리와 비교할 수 없을만치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다.


자연재배 블루베리는 관행농이나 유기농 블루베리에 비교해,

맛도 뛰어나고, 안토시아닌 함량이 곱절 이상 많이 들어 있다.


야생 블루베리 크기가 재배한 것보다 작기 때문에,

총 과실 중량 대비 껍질 비중이 높다.

껍질엔 안토시아닌이 과육에 비해 상당히 많이 들어 있다.

그러기 때문에 안토시아닌 함량비가 높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런 껍질비 차이 조건을 거두고,

과육만으로도 안토시아닌 함량비는 높다.

(※ 참고 글 : ☞ 블루베리, 난쟁이, 쥐, 여성에 관한 간단한 산술 하나.)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촌 대기오염  (0) 2018.10.26
탄질율(炭窒率)  (0) 2018.10.25
뽕과 블루베리 잎차 비교  (0) 2018.10.14
안토시아닌과 블루베리  (0) 2018.10.10
블루베리 잎차  (0) 2018.10.08
가새뽕  (2) 2018.10.04
오디 상극(相剋)  (0) 2018.10.03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