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이슬

소요유 : 2019. 6. 7. 11:48


영상을 보자 화가 났다.

그러나 이내 화를 내고 있는 자신이 부끄러웠다.


도대체 우리는 어찌하여 이런 지경에 놓여져 있는가?

지지리도 못난 이런 역사 현실의 개별 단위 주체로서, 

책임감과 수치심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제라도, 구부러지고, 찢어지고, 멍든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시민들의 대오각성과 실천 운동이 일어나길 바란다.


(출처 : utube)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기  (0) 2019.06.25
양아치 촌놈  (0) 2019.06.20
종횡사해(縱橫四海)와 종횡무진(縱橫無盡)  (0) 2019.06.13
이슬  (0) 2019.06.07
부랄 점  (0) 2019.05.27
불토불쾌(不吐不快)  (0) 2019.05.25
들뜸(exciting)  (0) 2019.05.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