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급수공덕(汲水功德)

농사 : 2010. 3. 2. 20:53


급수공덕(汲水功德)

하고 많은 공덕 중에서 급수공덕이 으뜸이란 말이 있다.
옛날 사람들이 삶을 영위하는데 있어 물처럼 귀한 것이 없었음이라,
설혹 흉년이 들어 밥을 못 먹을지언정 물이라도 있으면 벌컥벌컥 들이키며,
갈증이라도 가리고 쪼그라든 제 배를 일시 속일 수도 있겠음이다.

물을 다스리는 치수(治水)사업이 고대의 가장 중요한 국가사업이었으되,
자신이 사는 고을 지경에선 마을 원님이 칭송 받는 공덕으로는,
굶어 죽는 이 구휼하는 기사구제공덕(饑死救濟功德)과
다리 놓는 월천공덕(越川功德)이 제일 큰 으뜸 공덕이었다.

과객이 마을 우물가에 이르러 처자에게 물 한 그릇을 청한다.
이 때 처자는 얼굴을 붉히며 내외를 가리면서도,
차마 내치지 못하고 두레박을 내어 새로 시원한 물을 긷고는,
바가지에 버들 몇 잎을 따 넣고는 외로 서서 가려 내민다.

동냥하는 거지에게 밥 한 덩이를 내주기는커녕
들고 온 쪽박을 깨뜨릴 수는 없다.
처자는 부끄러운 가운데에서도,
두레박으로 새로 찬 우물을 긷고,
게다가 목마른 김에 급히 먹다가 체할까봐 버들잎까지 넣는 지혜를 발휘한다.

우리 몸은 수분이 체중의 60% 내외라 한다.
물을 먹지 못하면 생명 자체가 유지될 수 없다.
그러하니 급수공덕이 공덕 중에 으뜸이란 얘기는
이것이 바로 생명을 부축하는 소이(所以)이니 당연하다 하겠다.

오자서가 초나라를 탈출하여 오나라지경에 들어갔을 때다.
오자서는 배가 고파서 밥을 빌러 다녔다.
그 때 마침 큰 냇가에서 빨래를 하는 한 여자를 보았다.
오자서가 그 여자에게 밥을 청하는 데 여자가 이리 말한다.

“첩은 어머니를 모시고 30이 되도록 시집을 가지 못하고 홀로 삽니다.
어찌 나그네에게 음식을 드릴 수 있겠습니까?”

오자서가 이리 말한다.

“길이 막혀 살려고 밥 한술 적선을 구하는 것입니다.
처자께서 진휼(賑恤)의 덕을 베푸시는 것인데 어찌 혐의가 있으리오.”

“군자의 용모를 뵈니 보통 분이 아니신 것 같습니다.
차라리 조그마한 혐의나마 질지언정 어찌 모른 척 하겠습니까?”

오자서가 처자가 내놓은 음식을 다 먹고는 이리 치하했다.

“처자 덕분에 목숨을 부지하였으니 은혜를 폐부에 새기겠습니다.
나는 망명중인 처지이니 혹시 누가 묻더라도 모른다고 하십시오.”

처자가 이 말을 듣더니만 처연히 답하여 가로대,

“슬프다.
첩이 홀어머니를 모시고 30세가 되도록 시집을 못 가고 있다가 이제야 절개를 잃는고뇨.
외간 남자에게 음식으로 궤휼(饋恤)하고 말을 섞고서도,
어찌 이리 의(義) 패(敗)하고 절개를 버리게 될 줄 알았으랴.
군자는 어서 갈 길을 가소서.”

오자서가 여자와 작별하고 몇 걸음 가다가 뒤를 돌아다보니,
여자는 큰 돌을 껴안고 냇물에 몸을 던져버리고 말았다.

저 우리네 설화에서는 처자가 부끄러운 가운데서도 지혜를 내어 과객을 맞는데,
오자서와 만난 여자는 실절(失節)을 무릅쓰고 덕을 베풀었으되,
외려 오자서로부터 입조심을 부탁 받자 죽음으로써 절개 푸르름을 드러냈다.

내가 이리 급수공덕을 이리저리 새기는 까닭은 무엇인가?
지난해 말부터 밭에 우물을 하나 파려고 하는데 갖은 우여곡절을 다 겪었다.
이제 얼추 겨냥이 서니 문득 옛 사람들이 전하는 급수공덕을 다시 떠올리게 되었다.

애초에 우물 파기를 도와주려 하였던 사람의 영 석연치 않은 짓에
일변(一邊) 놀라고, 한편으로는 괘씸하여 내 이전에 예고하였던 대로,
그 자의 정모(情貌)를 다 밝혀 후인을 경계하려 했었다.

세상에 급수공덕이 제일이라고 하는데,
설마하니 다른 것은 몰라도 감히 우물 파는 것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이를 훼방놀 수 있으랴?
나는 당시 이리 생각했다.

아무리 패륜아라도 마을 공동우물만큼은 해꼬지를 하지 않았다.
그 역시 저게 그저 단순한 물이 아니라 생명수임을 알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시골에선 물이 곧 쌀이자, 집식구가 일년내 살아갈 양식에 다름 아니다.
농민들끼리 물꼬 싸움이 터지면 쇠스랑이, 곡괭이 들고 살인까지 나지 않던가 말이다.

허나 시간이 지나니 이 또한 싱겁기 짝이 없는 노릇이 되고 말았다.
폐가에 얹힌 기왓장을 보라.
수십 년, 수백 년을 지나면 단단하던 기와도 누렇게 뜨고,
이끼가 얹혀 삭아가지 않던가?
시간이 흐르자,
그간 내가 품은 한(恨)과 독(毒)도 절로 삭아지고 있던 게라.
또한 이제와서 뒤늦게 글로 새기며 시시콜콜 따지고 들,
내가 가엽고 딱해지지 않겠는가 싶어지는 게라,
영 글을 쓸 의욕이 생기지 않았음이다.
하여 그냥 접고 만다.

그런데 사람 일이라는 게 참으로 묘한 것이라,
그 범강장달이 같은 왈짜패거리 괴한(怪漢)들이 나드는 가운데,
우정 자청하여 나를 돕겠다고 나서는 귀한 분을 만나기도 하였으며,
관정 파는 비용도 반으로 해주겠다는 분을 뵙기도 하였으니,
가히 골 안쪽 깊숙한 곳엔 기인의사(奇人義士)가 숨어 우리를 지켜보시고 계시지 않은가 말이다.
이리 하니 과시 열 마리 닭 무리 가운데 한 마리 꿩이 있음이요,
백 마리 꿩 가운데 한 마리 봉황이 숨어 있음인 게라.

내 이르노니,
먹는 물 가지고 중인(衆人)을 희롱하는 죄를 지어서는 아니 될 것인 바,
그게 식물을 기르는 물이라 한들 무엇이 다르랴,

“동냥을 주지는 못할지언정 쪽박까지 깨랴.”
“급수공덕을 짓지는 못할망정 우물 파는 것을 훼방이나 놓으랴.”

물이란 결국 명(命)을 기르고, 덕(德)을 키우는
천지간 으뜸인 게라,
어찌 이를 소홀히 하랴.

봉덕(奉德)

범사(凡事)에
삼가 덕을 받들길,
마치 물의 덕성처럼.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하무인 한전 가지치기  (8) 2010.11.22
우공이산(愚公移山)  (0) 2010.11.04
예초(刈草)  (10) 2010.09.30
급수공덕(汲水功德)  (6) 2010.03.02
거름과 비료  (0) 2009.12.10
우담바라 2  (0) 2009.10.15
우담바라  (2) 2009.10.1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3.03 20:23 PERM. MOD/DEL REPLY

    우물 파는데 고충이 많으셨군요.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고 또 거짓말로 얼버무려야하니 거짓말 잘하는 사람은
    머리도 좋아야 하고 스테미너도 많이 낭비해야하니
    결국 남들보다 잘 먹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오늘도 경찰서에 가서 조서를 한나절 받았습니다.
    검사 지휘가....
    12명의 무더기 고발대상자가 아닌 조영철이란 후배(경쟁신문사발행인)와의 관계에 대해 묻더군요.
    그 친구는 작년에 법원에서 '사하신문'제호로 신문 발행할 때마다 500만원을,
    제호등록을 말소하지 않을경우 월 200만원씩을 제게 배상하라는 판결이 떨어졌기에
    사하신문을 발행 못하고 '피플&이슈'란 신문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그 친구가 12명의 고발을 조정한 놈이거든요.
    검사가 그 친구를 조사하겠다는 겁니다.
    그래서 판결문을 제시했습니다.
    담당수사관은 거듭 제게 "검사가 보는 시각이나 내가 보는 시각이 같을 거"라며 "무혐의'를 시사했구요.

    사용자 bongta 2010.03.04 11:13 신고 PERM MOD/DEL

    시골 동네 토박이에게,
    우물을 파는 것을 맡겼다기보다는 업자를 소개시켜 달라고 하였던 것뿐인데도,
    근 한 달이 되어서야 업자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도 업자는 불한당 같은 이라,
    약속을 어기고 돈 더 받아내려고 별 수를 다 쓰지요.

    평소 거죽으로 보고만 것이지만,
    믿었던 사람인데 일이 이리 되어 그 외 일정에도 차질이 생겼지요.
    아닌 게 아니라,
    제가 겪은 고통스런 일이지만,
    국외자의 입장에서 쳐다보면 이게 한편으로는 아주 특이하고 재미로웠을 것입니다.
    해서 그 구구절절한 사연은 나중에 글짓는 법을 좀 더 배운 다음에,
    한가해지면 혹여 소설로 꾸며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하였지요.

    이 자뿐이 아니고, 동네에 사는 사람들의 면모가 선생님 말씀대로 아주 코믹합니다.
    토박이, 타지에서 들어온 이, 댐건설로 인접지에서 이주한 분 …….
    이들의 캐릭터가 제가 겪어온 주변인들보다 생경스러울 정도로 다양하여,
    느끼는 바 그 감정 영역의, 스펙트럼의 frequency, amplitude가 여간 높고 큰 게 아닙니다.
    영어를 써서 죄송한데 이게 방금 떠오른 것이라 그냥 편히 적어버렸습니다.
    그저 단순히 주파수, 진폭 이리 한글로 바꾸자 하니,
    이리 해서는 그 뜻이 잘 전해질 것 같지도 않기도 하고요.
    혹여 나중에 소설을 쓰게 된다면,
    아주 요긴한 소재가 될 듯하여,
    제법 좋은 기회라 여깁니다.

    농사도 배우고,
    주름살처럼 깊은 삶의 연륜에서 닦인 가르침의 말씀도 듣고 싶습니다.
    특히 우리 밭 주위에 할머니 두 분이 살고 계신데,
    이 분들에게도 적지 아니 배울 것이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제가 금년부터는 밭 한 귀퉁이에,
    조그마한 농막을 치고 일시 기거할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한 분으로부터는 이번에 크게 도움을 받았는데,
    주말농사 처음엔 그 분한테 밭을 빌려주고도,
    외려 스트레스를 받기는 하였지만 최근 말씀을 자주 나눠보니,
    배울 점이 없지 않아 좋은 이웃이 되길 기대합니다.
    저도 못하는 데, 그 연세에 아직도 일기를 쓰시고 계시다니 조금 놀랐지요.
    역시 사람은 그 누구한테나 남이 미처 모르는 좋은 점이 감추어져 있습니다.
    기억력이 너무 좋아 무슨 일이든 숫자까지 줄줄이 꿰고 계십니다.
    아마도 정식으로 공부를 하셨다면 박사라도 능히 하셨을 것이지요.
    또 한 분은 우정 저희 쪽으로 오셔서 이리저리 조언을 해주십니다.
    묵직하니 신실하신 분으로 좋은 분이십니다.
    할아버지 역시 그저 허허 좋은 분이시지요.
    나중 자리가 잡히면 제대로 인사를 차리고 싶습니다.

    바로 이웃엔 서울에서 오신 분이 계신데,
    처음엔 좀 세속적인 모습이 껄끄러웠습니다만,
    제 각기 사는 길은 다른 것,
    그리 생각하고 무관하게 대하였습니다.
    최근 갈등관계에 있는데,
    이 분은 본디 마음이 여리고, 착한 분입니다.
    특히 남에게 인색하지 않은 것은 이 분의 큰 장점이지요.

    그런데, 그 가운데 이번 일을 치루는 동안 신실한 분을 두어 분 새로 사귀게 되어,
    망외의 기쁨을 얻었기도 합니다.

    송사에 휘말리면 승패는 여하간에 심신이 힘듭니다.
    허나 내가 옳고 바르다면 뭣이 두렵겠습니까?
    그 정도 사정이라면 이젠 시간은 선생님 편이겠군요.
    모쪼록 쉬이 결말이 나고,
    다음 예정된 아름다운 삶의 여정을 떠나시게 되시길 축원드립니다.

  2. 은유시인 2010.03.04 15:56 PERM. MOD/DEL REPLY

    좋은 사람, 나쁜 사람 가려서 사귀어야 할 것 같습니다.
    혹자는 자기 하는대로 다 좋은 사람이 될 수도 있다 하였으나
    전,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특히 가장 질이 나쁜 사람은 상습적으로 거짓말하는 사람이라 봅니다,.
    언제 남의 등을 칠줄 모르니까요.

    제 주변에는 아직도 몇몇 친구들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현재로선 만나서 반가운 사람은 딱 두 명 뿐이지요.
    한분은 조선족 영감님이고 한사람은 고등학교 동기로 그 친구 또한 산전수전 다 겪은 사람이지요.

    송사는 끝났다고 봅니다.
    오히려 저를 무고하려던 놈을 수사하겠다는 검사의 수사지휘가 내려왔으니까요.

    사용자 bongta 2010.03.06 09:01 신고 PERM MOD/DEL

    좋은 사람 나쁜 사람 말씀하시니까 영감(靈感)이 들 듯 여러 가지 생각 떠오릅니다.
    그런데 제 이야기는 다음에 미루고,
    제가 아는 분이 (-넷상에서의 친구) 사람의 질을 구분한 것을 소개해드립니다.

    그 분은 사람을 악질, 저질, 범질, 선질로 나누셨는데,
    그 분 표현에 의하면, 악질은 죽어도 반성이 되지 않는 부류들이라고 합니다.
    반면 선질은 이리 이야기 하였지요.
    “아무리 어렵고 극한 상황에 놓일지라도 아니다 싶으면 차라리 죽고말지,
    그것을 행하지않는 그러한 분들”

    우리가 내가 이익이 된다손치더라도,
    그게 여러 사람의 불편을 초래할 것 같으면 문득 멈추어 삼가게 됩니다.
    그러한데 이를 불사하고 그 길을 가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제 주변에만 하여도 이런 사람이 있습니다.
    최근 목격담입니다.
    처음 만난 거래의 상대를 백년지객이나 된 듯, 죽마고우라도 되는 양,
    어울려 술 먹고, 계집 넣어주고,
    그리 한참 신나게 놀아나다가,
    막상 장사를 할 때는 그를 속입니다.
    그가 원하지 않는다고 특칭한 물건인데도,
    상대의 무지를 기화로 그것을 팔아먹고 맙니다.
    그럼, 도대체가 그간 죽네사네 하며 어울린 것은
    그를 친구로 만난 것입니까?
    아니면 상거래의 ‘객체’로 마주한 것입니까?
    그는 이런 재주를 지혜라고 부릅니다.
    이러고도 삶이 부지되다니 참으로 놀랍지요.
    하기사 이러한 삶의 태도를 견지한다면 일시 돈은 모을 수 있을 것입니다.

    내가 취한 이익을 위해 상대가 공연히 희생되고 있다면,
    그가 일주일에 한 번씩 교회를 빠짐없이 나간다든가,
    교회를 위해 거금을 투척, 그렇지요 그게 어찌 헌금, 봉헌이겠습니까?
    그래 저는 그것을 투척이라고 부릅니다.
    무엇인가 대가를 기대하는 밑밥 같은 것.

    그 투척을 하였다한들 그를 교인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까?
    만약에 이자를 교인들 앞에 세우고 돈 많이 내었다고 박수를 치게 하였다면,
    그 교회 목사도 과히 성한 사람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기사 그 목사는 신도들을 성폭행하고도 멀쩡하다고 하더군요.
    이쯤이면 저들 교인이나 교회가,
    멀쩡한 사람보고 툭하면 내뱉는
    마귀인지, 혹은 귀신들의 집합소인지 심히 헷갈립니다.
    깨끗지 못한 그의 영혼을 위해 기도합니다.
    비개신교인인 제가 개신교 신자라는 그를 위해 개신교 식으로 기도를 드립니다.
    그를 위해.

    우리가 어렸을 적에는 겨울에 꽁꽁 언 논 위에서 썰매를 탑니다.
    그 때 어떤 아이는 얇게 언 얼음 위를 지치다가,
    그게 푹 꺼지면서 물웅덩이에 빠지곤 합니다.

    얼음짱 밑에 물웅덩이가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삶이란 그 얇은 층 위에서 곡마단 재주를 부리고 있는 것,
    한참 까불 때 자신이 서 있는 자리가 박빙(薄氷)이 아닌가 돌아보아야 합니다.
    박빙지위(薄冰之危)
    박빙은 위험합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을 할 때,
    대표 격인 사람 하나를 바로 상기해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저는 이명박 정권 내내 “4대강 죽이기 사업”에 걱정이 많습니다.
    설혹 그가 지난 대선 때 깃발 높이 들어 선전한 경제를 일시 망친다한들 감수하겠습니다.
    하지만, 저것은 한번 저질러 놓으면 돌이킬 수 없는 짓이니 너무나도 안타깝습니다.
    이명박이 현대건설에 있으면서 불도저 앞세우고,
    이(利)가 된다면 무조건 상대를 쓸어 뭉개며 그것을 쟁취하였을까 싶은 것입니다.
    이것을 보수라고 한다면 폭력적이라기보다 차라리 너무 안이한 작태입니다.
    그렇습니다.
    삶에 대해 태만하다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저자를 대통령에 당선시킨 오는 날의 한국 사람들은,
    그럼 이명박과 무엇이 다릅니까?
    당신들은 무엇인가?

    이 물음을 던지는 순간 저는 슬퍼집니다.
    레임 쥐처럼 떼 지어 절벽으로 뛰어드는 환영을 봅니다.

    무고죄처럼 더럽고 치사한 것이 없습니다.
    이런 사람은 이번일 사후에라도 혹여 해꼬지를 멈추지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그에 대해 경계를 늦추지 마시길.
    이런 자들은 집착이 강하여 죽을 때까지 그 끈을 놓지 않지요.

  3. 비풍 2013.02.11 20:34 PERM. MOD/DEL REPLY

    농사님 너무 좋은 글이라 좀 퍼가겠습니다.
    미리 양해를 구하고 퍼가야 도리인줄 아나
    지금이 나니면 또 잊을것 같아 실례를 무릅쓰고 그냥 퍼가겠습니다...^^

    bongta 2013.02.12 11:42 PERM MOD/DEL

    네, 안녕하세요.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