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슬픈 대지

소요유 : 2010.03.04 08:54


내가 무엇인가를 찾고자 검색에 열중할 때,
우연히 다음의 글 줄기에 닿았다.

팔복(八福)
          윤동주

   -마태복음 5장 3-12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영원히 슬플 것이오.

웹의 세계에 천하인은 모두,
link-anchor로 소결(疎結)되어 있다.
아니 긴결(緊結)되어 있는 것일런지도 모른다.
나만 하여도 눈뜨자 웹의 결점(結點,結節,波節,node) 하나를 차지하고 앉지 않는가 말이다.
마치 새벽 거미줄에 앉힌 이슬방울처럼 말이다.
이게 소결인가 긴결인가?
이리 나눠 규정지울 수 있는가?
실상은 새벽엔 긴결, 해가 떠오르는 대낮에 소결을 넘어 무화(無化)되고 마는닷 싶다.
하지만 그게 내일 새벽을 예비하는 것이라면 이게 과연 무화라 이를 수 있는가?

너나들이 거미줄이 교차하는 망점(網點)에 앉아 정보를 탐식하는 현대인들이라니,
나 역시 그 가운데 하나임을 벗어날 수 없겠지만,
이 얼마나 기가 찬 우여곡절인가?
망점에 갇힌 삶이라니, 이 얼마나 곡절이 깊은가 말이다.
거미줄에 채인 나비처럼.

내가 농업정보를 알아보려고 link를 찾아 들자,
부지불식간 anchor를 내린 한 농업인 사이트에 이르르고 말았다.

쫓아 따라 읽다,
어느덧 그 분의 다른 글 하나를 읽게 되었다.
그러다 윤동주 시를 만났다.
거기엔 그 분 나름대로의 감상이 적혀 있다.
그 분은 명색이 재주 많은 글쟁이인즉 내용인즉 그럴싸하지만,
왠지 시와 글 주인이 따로 노는 인상을 받았다.

한 번도 직접 만난 적이 없지만,
이 분을 나는 안다.
나는 이 분의 글을 나름 진지하게 대하고 즐겨 읽고 있지만,
그는 나를 알지 못하니 그나 나를 제대로 알 까닭은 없다.
다만, 우연한 기회로 이메일을 몇 번 서로 주고받은 적이 있을 뿐,
그리 깊은 인연을 만들어낼 틈은 없었다.

그런데, 얼마 전 그로부터 내게 이메일 한통이 뜬금없이 날아왔다.
책 한 권을 선물하겠단다.
책 제목을 보자하니 내가 평소에 일기를 원하던 것인즉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나는 고맙다며 보내 주실 것을 청했다.

그러자 그로부터 답장이 왔는데,
책을 그냥 주는 것이 아니고, 그가 주관하는 책돌려 읽기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순번을 받아 얻어가라는 것이었다.
아, 이게 무슨 노릇인가?
먼젓번에는 나를 우정 생각하여 책을 선사하는가 싶었는데,
이제 보니 책돌려보기 프로그램에 끼어들 사람으로 내가 선정된 것이 아닌가?
나는 적이 의아스럽고 불쾌했다.

내가 책을 원한 것도 아닌데,
처음엔 자진하여 그냥 주겠다더니만,
나중엔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돌려 읽기 회원의 일원이 되라는 것이 아닌가?

이게 생판 모르는 영업사원으로부터 청을 받았다면,
스팸메일 대하듯 그냥 무시하면 그 뿐이지만,
이 분과는 잠깐 새에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사이였는데,
이리 무례할 수 있음인가?
솔직히 놀랍고 무서웠다.
세상이 말이다.
평소에 진국이라며 눈여겨 보아두었는데,
이런 낭패라니 참으로 실망이 컸다.

그러하기에 나는 말, 글, 얼굴에 의지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 참고 글 : ☞ 2008/02/27 - [소요유/묵은 글] - 링컨의 얼굴)

그럼 무엇을 믿어야 하는가?

역설적이게도 말, 글, 얼굴을 여읠 수 없다.
결국은 도리 없이 여기 의지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마음이라고?
독심술이라도 하려는가?

그 첫 출발로,
남의 글, 말, 얼굴이 아니라,
내 글, 말, 얼굴로 시작하여야 하겠는데,
과연 내 마음은 어디로 갔는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두선(風頭旋)  (18) 2010.03.14
지모신(地母神)  (0) 2010.03.11
기심(機心)과 중기(重機)  (5) 2010.03.07
슬픈 대지  (5) 2010.03.04
단(團)  (0) 2010.03.04
중가봉(中假縫)  (7) 2010.02.24
손가락 없는 부처  (11) 2010.02.2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1. 은유시인 2010.03.04 23:49 PERM. MOD/DEL REPLY

    한 번 올렸던 글 같습니다.
    며칠 전인가 읽은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또 다시 올린 뜻이 뭔가를 헤아려봅니다.

    오래 전에 후배가 찾아왔습니다.
    꽤나 반가웠지요.
    그런데 다단계 판매한다면서 물건 구입을 요청하더군요.
    그런 사례를 전에도 여러 차례 드라마나 소설 같은데서 본 기억이 납니다.
    막상 제게 닥치니 거절하기가 쉽지 않아 몇 가지 물건을 사줬습니다.
    일부러 찾아왔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어줄까하여....
    그렇지만 안타깝더군요.

    사용자 bongta 2010.03.06 09:29 신고 PERM MOD/DEL

    윤동주 시를 접하고는,
    마태복음 5장 관련 귀절을 다시 읽었습니다.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화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을 것임이요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 句가 심령이 가난하다든가, 애통하는 자라든가, 온유한 자라든가 ....
    이보다 차라리 가슴에 닿았습니다.

    그러다 다시 내쳐 그 자를 생각하게 되었고,
    그러다 다시 저 자신에게로 돌아왔습니다.

    저의 말, 글, 얼굴을 생각하게 된 그 길 따라 그냥 또 걸어봤습니다.
    제가 요즘 하루에 몇 시간밖에 잠을 못 잘 때가 많아,
    아마도 정신줄이 늘어져 뒤숭숭한가 봅니다.

  2. 은유시인 2010.03.06 20:36 PERM. MOD/DEL REPLY

    저는 잠만큼은 여한없이 잡니다.
    하루 12시간은 자는 것 같습니다.
    제가 여자라면 "미인은 잠꾸러기"라고 외쳐댈 겁니다만,,,,,,
    하지만 소설을 쓸땐 완성 욕심으로 잠을 거의 자지 않습니다.

    전, 선생님 글을 읽으면서 정말 재능 많은 분으로 알고 있습니다.
    글 속에 풍겨져있는 사상....
    위트와 풍자와 해학과 지식.....
    얼마든지 소설로 더 많은 독자를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봅니다.

    사용자 bongta 2010.03.07 02:31 신고 PERM MOD/DEL

    제가 서울에서 밭이 있는 전곡까지 가려면 얼추 2시간이 걸립니다.
    약속시간은 철저히 지키는 편이라 꼭두새벽에 일어나 나서야 합니다.
    그러다 보니 요사이엔 잠을 몇 시간밖에 자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판단력이 떨어져 헤롱헤롱 댑니다.
    엊그제엔 돌아오는데 피곤하여 아주 조심해서 운전했습니다.

    선생님,
    제가 말씀 드렸지 않습니까?
    얼굴, 글, 말은 믿음의 증표가 되지 못합니다.
    진정으로 이것은 그러한 것이지요.

    못난 저는 거꾸로 저의 글을 앞세워 저를 채근하고 반성의 잣대로 삼을 정도지요.
    제 글은 저의 거울이기도 하지만,
    저를 지켜보는 큰 느티나무 같은 것입니다.
    동네 어귀 그윽하니 서서 저를 지켜보는 말씀의 신령(神靈), 신단수(神檀樹).
    제 글 아래 (文陰,文蔭)에 앉아 저를 스스로 위로하고, 경책하고, ...
    그때 신단수(神檀樹)는 품을 내어 넌지시 저를 껴안습니다.

    저는 선생님같이,
    글을 청산유수 물 흐르듯 쓰시는 분의 재능이야말로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혹여 남쪽으로 내려가시게 되면,
    바닷바람에 혼을 맡기시고,
    해당화 붉은 기운을 받으셔서,
    아름다운 글을 마음껏 지으시리라 믿습니다.

    그날 저도 함께 지켜보며 응원 드렸음을 기억해내며 기뻐하겠습니다.

  3. 은유시인 2010.03.07 19:48 PERM. MOD/DEL REPLY

    청산유수라니요?
    얼굴이 붉어집니다.
    그저 잔글 꽤나 쓸 줄 안다는 것 뿐이지요.
    청산유수는 오히려 선생님께나 가당한 말입니다.

    전곡엔 10여 년 전에 서너 차례 가 본 적이 있습니다.
    좋지 않은 일 때문에 갔었지요.
    저를 상대로 10억 넘는 돈을 사기 친 손아래 동서를 옭아넣으려 갔었는데
    대신 용서를 구하는 처제와 마누라때문에 결국 포기했습니다.
    돈 보다도 제 마음에 비수를 꽂은 놈입니다만,,,,

    저는 남해쪽에다 집을 얻을 생각입니다.
    바다가 보이는 따뜻한 곳으로....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