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민들레

소요유 : 2010. 5. 6. 23:27


지난 일요일부터 밭 앞 있는 집에서 사육하던 강아지 하나가 보이질 않는다.
다섯 마리 중 나를 가장 반겨 맞던 그가 사라졌다.
저 멀리 내 차를 용케도 알아보고 꼬리를 흔들며 열렬히 마중하곤 했다.
내심 저 녀석만이라도 어찌 구해볼 도리가 여름 전에 생기길 꿈꿨는데,
이게 어차피 무망한 노릇이긴 해도 그리 함께 명운을 아파했었다.

그 역시 떠날 때는 말없이 사라져버렸다.
(※ 참고 글 : ☞ 2009/07/13 - [소요유] - 개망초(自註))

나는 들꽃을 한줌 꺾어 그가 떠난 개집 앞에 놓아두었다.
묻지 않아도 필시 이미 죽고 말았을 그에게 이 따위가 위로가 될 수는 없겠지만,
차라리 이는 나의 무력(無力)에 대한 미안함을 들어내었다 함이 옳으리라.

밭에 비닐을 거두면서 미쳐 동면에서 깨어나지 않은 개구리들을 발견하곤,
차후 밭갈이를 하여도 안전할 곳으로 옮겨 주곤 했다.
그러나 며칠 전 삼지창으로 일하다 개구리 하나를 다치게 했다.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도대체 어찌하여 생명은 다른 생명을 앗아야 명을 부지할 수 있음인가?

싯닷타의 사문출유(四門出遊) 이야기를 보면,
새가 벌레를 먹는 것을 보며 결국 출가를 결심하게 된다.
그가 깨달음을 얻었다고 하지만,
또 다른 사문유관(四門遊觀)의 중 하나인 죽음을 극복하진 못하였다.
그가 과연 깨우친 것이 맞는가?

태자인 싯닷타가 출가하려하자 부왕은 이를 말렸다.
하지만 싯닷타는 늙지 않고, 병들지 않고, 죽지 않고, 이별이 없는 것을 보장해준다면,
출가를 단념하겠다고 말한다.
또는 다음 세상에 다시 생을 받아 태어나는 일만 없게 해주기만 해도 출가를 단념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과연 석가가 출가하여 늙지 않고, 죽지 않고 병들지 않았던가?
그도 늙었고, 병들고, 죽어갔다.
다만 다음 생을 받지 않았는지는 그 누구도 모를 뿐인 것을.

나는 감히 해탈을 꿈꾸지 않는다.
다만 약한 이와 함께 아파할 뿐이다.
석가보다 차라리 유마(維摩)가 훨씬 인간적이지 않는가?
중생이 아프기에 함께 아파한 유마.
생노병사를 여의지도 못하면서 각자(覺者)라는 칭호를 받는 석가보다,
유마의 불이법(不二法)이야말로 해탈의 진면목이 아닐까?

사정이 이러한데,
나는 이 좁아터진 시골에 들어온 지 얼마도 되지 않아,
사기꾼, 욕심쟁이, 무지렁이를 만난다.
석가는 사문에서 노병사(老病死)를 보았지만,
나는 이곳 시골에서 탐진치(貪瞋癡) 삼독(三毒)을 대한다.
좋은 공부 터자리인 셈이다.

내가 근 2주간에 걸쳐 비닐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자니,
이런 졸장부들로부터의 시달림을 마음에 두고 있음이 다 부질없다는 생각이 든다.
이웃 중 한분은 나를 지켜보았는가 보다.
어제 그가 밭으로 올라오더니 한 말씀 하신다.

“대단해, 정말 대단하이.”

일부 농부들이 무농약, 친환경 운운하며 광고를 하지만,
씻지도 않고 먹을 과일을 과연 선전에 걸맞게 재배하고 있는가?
모두 다 그런 것은 물론 아니겠지만,
이곳에서 내가 목격한 바로는 이게 그리 믿을 만하지 않았다.

불신의 세태, 불안한 세상이다.
청정지역 민통선 운운의 선전도 그곳에서 농사를 짓는다는 사람을 만나고는,
과연 그렇겠구나 하는 막연한 환상을 깨버렸다.
그는 비닐을 밭에서 그냥 태워버리고 독한 농약을 거침없이 사용한다.

또한 홈페이지에 무농약/친환경이란 선전 문구를 걸어두고는,
실제는 농약을 거침없이 치고 심지어는 제초제도 치는 사람들을 나는 알고 있다.
이것을 소비자는 사서 선전을 믿고는 씻지도 않고 먹는다.
건강을 도모하려다 오히려 돈 주고 독을 먹는 격이다.
이쯤이면 이것은 거악(巨惡)이다.

나는 선전이 아니라, 실천궁행(實踐躬行)으로 그를 대신하고자 한다.
그 첫출발을 땅을 깨끗이 하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감히 단언하거니와 가근방에 나처럼 땅을 정(淨)히 대하는 사람은 없으리라.
이웃에 빌려주었던 아래 쪽 일부 밭은 관행농법에 의해 비료, 농약 따위에 노출되었기에,
나는 이곳엔 향후 최소 3년 이상은 과수를 심지 않고 풀만 자라게 할 예정이다.
이리 정화한 후 서서히 과수를 심을 요량이다.

그만은 내 말의 믿음을 증언할 수 있으련만,
그는 지금 사라지고 없다.
그 강아지가 말없이 떠난 자리.
유독 바로 그 앞에만 민들레가 노랗게 피어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꽃이 상장(喪章)이 되어 그를 조상하고 있음이다.
노란 민들레꽃보다 더 여리고 가여운 그 강아지,
지금쯤 바르도(bardo) 길을 아장아장 걷고 있으리.

‘안녕, 잘 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완지상(惡頑之相)  (5) 2010.08.16
대과(大果)  (6) 2010.08.03
화가 난다.  (12) 2010.06.28
민들레  (13) 2010.05.06
기시감(旣視感)  (15) 2010.04.04
천보봉(千步峯)  (6) 2010.03.31
풍두선(風頭旋)  (18) 2010.03.1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5.12 00:44 PERM. MOD/DEL REPLY

    두어 달 글도 못 쓰고 거진 방황을 했지요.
    먹고살려고 날품팔이를 했더니 글이 도통 써지질 않습니다.
    해서...
    돈이 안 되는 글을 잠시 덮어두고 본격적으로 돈을 벌고자 합니다.
    편집디자인만큼은 30년 넘게 해온터라 아직도 녹 슬지 않았습니다.
    다음주부터 시내 인쇄소 사무실에 자리를 틀고
    기업체들 상대로 카탈로그를 전문으로 제작하려 합니다.
    시골로 들어가 칩거하려 했으나 그 역시 돈이 없이는 도시보다 오히려 살기 힘들다는 판단이 섰지요.

    ***

    저는 요즘 동물사랑실천협회 회원으로 가입하여
    동물에 대한 봉사를 다지고 있습니다.
    사람들과 얽혀 살다보니 자꾸 억장 무너지는 일만 당하는 고로
    이제부턴 사람들과 시시비비에 휘말리지 않도록 조심하고자 합니다.
    보고도 못 본 척, 듣고도 못 들은 척, 그저 죽은듯이 살고자 합니다.
    거짓말이 횡행하므로 중요한 대화는 반드시 녹음을 해두려합니다.
    눈 뜨고 코 베어가는 세상이라니....

    ****

    강아지가 사라지고 텅 빈 개집을 보니 가슴이 뜨겁게 젖어옵니다.
    누구의 입으로 들어갔으려나....
    아님, 학대와 천대 속에 병들어 죽었으려나...
    개의 생명 뿐만 아니라 인간의 생명 조차도 가볍게 여기는 풍조....

  2. 사용자 bongta 2010.05.12 09:57 신고 PERM. MOD/DEL REPLY

    어제 만난 농부는 말합니다.

    "예전에 도시에서 먹고 살 수 없으면 농촌으로 들어온다지만,
    지금은 그리하면 기껏 날품이나 팔지 농촌에 들어와 살 수 없다.
    농촌에 들어와 제대로 살려면 최하 5억은 가져야 한다."

    제법 호기로운 말씀입니다.
    그가 여기저기 일을 벌이고 있기는 하나,
    내가 보기엔 그게 다 빚이라, 기계, 장비만 얼추 2억이 넘더군요.
    그리하기에 농촌에선 기계 빚내서 사면 망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의 말대로 하자면 도시엔 외려 가난한 사람만이 남겨져 사는 꼴이 됩니다.
    이것은 실로 맞는 말이긴 합니다.
    88만원 세대로 상징되는 젊은이들이 부모 도움없이 집 하나 장만하자면,
    평생을 노심초사 시달려야 합니다.
    이게 사람 사는 동네 꼬라지가 아니지요.

    집값은 반값 이하로 떨어져야 합니다.
    이게 모두, 시장에 권력을 넘겨버린 노무현 전정권의 업보요,
    토목에 올인하는 현정권의 과오라 할 것입니다.
    허나 현정권이 보금자리 주택 정책을 펴서 의도하지는 않았을 터이지만,
    결과적으로 집값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점은 참으로 아이러니 하군요.

    한 세상 살다보면 별 일이 다 닥치지요.
    하지만 언젠가 세월이 흐르다보면
    필경 우리는 어디가엔 도착해 있게 마련입니다.
    도착지가 어디인지는 모르지만 우리는 그렇게 흘러갑니다.
    강물처럼, 바람처럼 말입니다.
    하기에 강과 바람을 정녕 사랑한다면,
    그들처럼 의연히 현재를 사랑할 뿐이지요.

    지니신 능력을 잘 발휘하실 일터를 찾으셨다니 다행입니다.
    모쪼록 자중자애 자신을 아끼시며 힘을 내시길 빕니다.

    ***

    동사실이든 어디든 동물단체 역시 사람이 모이는 곳이라,
    심심치 않게 분란이 일어나더군요.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어느 단체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습니다.
    저는 저 홀로 저의 길을 갈 뿐이지요.

    얼마전 후원인이 돼달라는 요청이 들어왔지만,
    정중히 마다한 적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아직 밝힐 수는 없지만,
    저는 저의 계획이 있고 저의 프로그램대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의 성정은 어디 소속되어 활동하기보다는,
    홀로 내 의지를 시험하고 저만의 길을 가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런 봉사 단체, 그리고 그 회원들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그들의 커다란 성취, 행운을 빌기를 마다하지 않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봉사활동의 출발에 뜨거운 응원의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지나다 빈집을 쳐다보는 것은 사뭇 처연한 노릇입니다.
    애별리고.
    사랑하는 이들과의 이별의 아픔이란 중생들의 숙명입니다.
    하지만 그 아픔 조차 때로는 우리의 가슴을 아슴아슴 절여오며 은은 달콤하더군요.
    그 슬픈 정조에 이리도 젖어드는 것은,
    아마도 그게 익숙하니 우리들이 피할 수 없는 사슬 같은 것이기 때문일까요?

    어렸을 적 어두컴컴한 구석에 앉아,
    단조(短調)의 음악을 들으며 서글픈 감상에 젖을 때면,
    그게 달콤하여 외려 더욱 침잠되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하듯이 우리는 이 고통스런 사바세계를 그리 건너고 있는 중인가 합니다.

  3. 2010.06.07 02:50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0.06.07 02:5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은유시인 2010.06.09 03:01 PERM. MOD/DEL REPLY

    종합광고디자인 전문회사
    '데코·브레인' 홍보용 카페가 다음사이트에 개설되었습니다.
    심벌마크, 로고체, 포스터, 리플렛, 카탈로그, 팩케이지를 비롯 각종 디자인이 망라되어 있습니다.
    둘러보시고 하시는 사업에 참고나 도움이 되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진촬영만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초사실적인 표현을 전문으로 합니다.

    바쁘시더라도 꼭 한번 둘러주십시오!

    http://cafe.daum.net/graphicdesign-deco

    사용자 bongta 2010.06.09 22:17 신고 PERM MOD/DEL

    선생님,

    드디어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셨군요.
    사업 성공을 기원드립니다.

    bongta

  6. 은유시인 2010.06.13 03:00 PERM. MOD/DEL REPLY

    본격적이랄 것도 없습니다.
    특별히 돈 들어가는 사업도 아닌걸요.
    요즘 새 글을 안 올리시는 것을 보니 엄청 바쁘신가 봅니다.
    그만큼 기대가 많습니다.
    어느정도 자리를 잡으시면 초대 부탁드립니다.
    지나가는 길에 들르는 심정으로 한번 찾아뵙고 싶습니다.
    절대로 민폐는 끼치지 않을 것이오니 그 점은 알아주십사 합니다.
    (홀연히 나타난 사람이 민폐 끼치는 경우를 익히 보아와서....)

    사용자 bongta 2010.06.14 01:21 신고 PERM MOD/DEL

    농원 조성이 마무리가 되고 어느 정도 과실이 열리면,
    초대드리겠습니다.
    그 때에 이르르면 선생님의 사업도 본 궤도에 올라 있게 되기를 삼가 축수(祝手)합니다.

  7. 2010.06.13 21:05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2010.06.13 21:21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0.06.13 21:21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06.14 01:15 PERM MOD/DEL

    비밀댓글입니다

  10. 은유시인 2010.06.17 14:07 PERM. MOD/DEL REPLY

    역시 일을 하는 즐거움은 대단한 겁니다.
    좋은 농원과 좋은 결실을 기원드립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