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대과(大果)

소요유 : 2010.08.03 17:30


※ 은유시인님의  바로 앞 댓글에 이끌려 불현듯 풀려나온 생각을 이리 적어봅니다.

동일 과수인데도 대과(大果), 소과(小果),
즉 과일이 크게 열리는 품종이 있고 작게 열리는 품종이 있다.

어느 묘목 업자가 손님에게 말한다.
그는 소과만 보유하고 있다.

‘대과, 소과는 그리 중요하지 않아요.
적화(摘花), 적과(摘果)만 잘하며 열매가 커집니다.’

(※ 적화 : 꽃따기, 적과 :  열매솎기)

그의 이 말은 일면 맞기도 하지만,
그리 정직한 말이라 할 수는 없다.

적화, 적과를 하면 당연 열매가 조금일지라도 커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한들 본래부터 대과인 품종을 따라 갈 수는 없다.
사실 대과는 대체로 애초부터 꽃도 적게 달리고 열매도 성기게 열린다.
하지만 소과는 꽃이 많이 나고 열매도 다닥다닥 배게 달린다.
어떤 과일이든 적화, 적과를 하면 양분이 집중되므로 커지기는 한다.

하지만 적화, 적과를 실시하였다 해도,
애초의 제 품성을 극복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게다가 적화, 적과는 거저 되는가?
적지 아니 품이 들고 비용이 든다.

그러하니 저 묘목업자의 말은 그리 바르다고 할 수 없다.
초보 농부가 순진하게 저 말을 믿고 조금 싼 것을 기화로 오판하여 그 묘목을 사게 되면,
필시 나중에 낭패를 당하게 된다.

만약 자신이 묘목업자라면 그럼 정직하게 말하고 벌려논 목판을 거둬야 하는가?
그렇지만은 않다.
정직하게 말한다고 반드시 장사를 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소과로서의 특장점을 설명하고 대과의 보완재로서의 가치를 설득하면 된다.
소과라고 마냥 단점만 있는 것이 아니니까.

그러한 것인데,
내가 만나본 업자들은 하나같이 적화, 적과를 들며 소과를 선전하곤 했다.
사정을 잘 아는 나로서는 대번 그 업자가 성실한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
과수는 한번 사면 거의 평생을 함께 가는 것인데,
이리 그럴 듯한 변설로 남을 오도하면 자못 큰 죄를 짓게 된다.

우리 밭은 주위보다 조금 높은 언덕을 이룬다.
3년 전부터 주말 농사를 지을 때 이웃 밭주인은 와서 이르기를,
우정 거드는 양 이것을 싹 밀어버리라고 권했다.
만약 밀어버리게 되면 이웃 밭과 높이가 같아지게 된다.
그리되면 이웃 밭은 전망이 확 트이고 옹색함이 사뭇 덜어졌을 것이다.
이곳은 군내 제일 큰 읍으로 바로 택지가 가능한 지역이다.

고급 주택지는 대개 언덕에 마련되어 있다.
성북동, 방배동 등 모든 고급 택지는 언덕 위에 터를 잡고 있다.
언덕이라야 넓은 시야가 확보되고, 외부와 격리되어 안온하니 편안함을 도모할 수 있다.

사정을 잘 아는데 그리 따라 할 까닭이 없지만,
저리 터무니없는 소리를 의뭉떨며 흘려내는 모습을 보고는,
이 사람이 친구를 사귐에 성실하지 않구나 하고 내심 조심을 하였던 기억이 있다.
붕우유신(朋友有信)이라 벗을 사귐에 믿음이 없으면 어찌 벗이 될 수 있음인가?

아무리 내게 보탬이 된다한들,
남을 오도된 길로 이끌면 죄를 짓게 되며,
평생 저주와 원망을 듣게 된다.
실로 죄당만사(罪當萬死)임이니 어찌 조신하니 삼가지 않을쏜가?

세상엔 이리 소리(小利)를 탐하여,
남에게 커다란 해를 끼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사람 사귐에 심히 경계해야 할 노릇이다.

그런데 이게 경계만 잘한다고 당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우선은 자신이 사물의 실정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알지 못하면 판단의 준거가 없다.
그러면 귀가 얇아지고, 상대의 말주변에 휩쓸려 농락당하기 십상이다.
그런데 사정상 시간이 없어 일을 바로 처리하여야 할 풋내기(novice)인 경우,
이런 함정에 떨어지지 않기란 그리 쉽지 않다.
하기에 이런 이를 상대로  잘못을 저지르는 자는,
과시 흉악한 악당이라 할 것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꽃 하나  (2) 2010.08.27
깐돌이는 없다.  (6) 2010.08.23
악완지상(惡頑之相)  (5) 2010.08.16
대과(大果)  (6) 2010.08.03
화가 난다.  (12) 2010.06.28
민들레  (13) 2010.05.06
기시감(旣視感)  (15) 2010.04.0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8.03 23:42 PERM. MOD/DEL REPLY

    멋 모르고 농사에 뛰어들었다가
    무책임한 사람의 훈수에 의해 대업을 망칠 경우도 많겠다 싶습니다.
    자신의 작은 이익을 위해 남이 큰 피해를 입어도 아무 죄의식을 못 느끼는 이 사회의 단편을 보는 듯합니다.
    한해 농사의 잘 되고 못 되고는 씨앗의 품종에 있다고 본다면,
    과수와 같은 농사는 더할 나위 없다고 봅니다.
    품종을 잘못 선택하여 농사를 망치고....
    그거 억울해서 어찌한다지요?
    물 먹인 소나 불순물이 섞인 고추가루 등 먹는 음식물에도 상인의 농간이 심하다 들었습니다.
    더하여 병든 소나 가축을 예사로이 팔아먹는 세상인심입니다.
    그렇게 해서 떼돈을 번 사람들은
    그렇게 번 돈으로 불우이웃 돕기 등 좋은 일에도 쓸까요?
    아마 더럽게 번 돈일지라도 그 돈으로 자식들 입에 좋은 음식 먹이고 좋은 옷을 사입히겠지요?

  2. 2010.08.04 18:23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08.04 18:25 PERM MOD/DEL

    비밀댓글입니다

  3. bongta 2010.08.04 18:26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아는 어떤 밭은 풀이 나지 못하도록 방초(防草)를 하는데 카펫을 어디선가 구하다 깔았지요.
    이게 두껍기 때문에 방초 기능은 제법 좋은 편입니다.
    보통은 비닐을 쓰지만 좀 더 오래 쓰기 위해서는 차광막, 부직포 따위를 많이 사용합니다.
    이런 것들은 유해물질이 거의 없지만,
    카펫은 흔히 알려진 발암물질인 톨루엔, 벤젠들이 들어 있지요.
    다행이 이게 휘발성이라 들녘에서는 공기 중으로 날아가 버린다 하지만,
    카펫을 바닥에 붙이는 접착제, 염색물질은 그리 쉽사리 없어지지 않습니다.
    이들은 역시 발암물질을 함유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무리 방초 기능이 뛰어나다고 하여도 저런 것을 사용하는 것은 마땅히 자제하여야지요.
    게다가 거기 키우는 것이 건강식품으로 씻지도 않고 그냥 먹으라고 권하는 것인데,
    차마 저런 것을 방초용으로 땅에 까는 것은 참으로 쉽지 않은 노릇이지요.
    도대체가 돈 버는 것이 무엇이기에 저리 길 아닌 길을 서슴지 않고 가는지,
    참으로 세상사가 어지럽군요.

  4. 은유시인 2010.08.07 19:16 PERM. MOD/DEL REPLY

    두 달 전부터 돈 좀 벌자고 사업자 등록증을 내고
    한동안 인쇄계통 하청일을 좀 했지요.
    정말 밤낮 구분없이 일만 했습니다.
    원청(회사와 직거래)을 하려면 몇달동안 회사 상대로 홍보를 해야하겠기에
    당장은 하청일을 할 수밖에 없지요.
    하청일이란 박하기도 하지만 결재가 좋지 않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서너 군데 일을 해줬어도 돈을 내놓을 생각을 않네요.
    그리고 한 군데는 한 달여 열심히 드나들며 일을 시키더니
    지금 한 달째 연락두절상태입니다.

    이러니...
    제가 세상사람들 욕을 어찌 안 할 수가 있겠습니까?
    일을 해주든, 돈을 빌려주든
    한결같이 그저 떼먹으려 혈안들입니다.

    ***

    날씨가 겁나게 덥습니다.

  5. bongta 2010.08.09 19:30 신고 PERM. MOD/DEL REPLY

    일테면 발주자가 만약 한 달간 결제를 미루기로 하였다 해보지요.
    그리고 그가 상대하는 이런 수급자가 12명이 있다면,
    그는 1년간 공짜로 남의 돈을 제 돈처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돈에 대한 가치 즉 금리가 제로가 아닌 이상,
    보유한 돈을 구체적 생산 활동에 투입하지 않고 은행에 맡기기만 하여도,
    그 자체만으로 경제적 과실(果實)이 생기는 사회에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원본이 아니더라도 예금자보호법에 의해 일정 단위의 돈에 대하여는 리스크 전혀 없이,
    저런 과실을 따먹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 도급자가 1년만 저 짓을 하고 그만두지는 않지요.
    회사가 존속하는 한 망할 때까지 저런 짓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남에게 줄 돈을 가능한 한 늦추고,
    받을 돈은 한시라도 빨리 거두자.”

    이런 술책이 제법 득책인 셈입니다.
    실제 이런 것을 주제로 사람들을 모아놓고 강의를 한 제 지인 하나가 있습니다.
    그가 처음부터 저런 악덕 상술을 의당 당연하다고 주장한 것은 아닙니다.
    말씀대로 원청업자에게 하도 많이 당하여 한이 맺힌 끝에,
    그는 거꾸로 이리 역설적으로 울화통을 터뜨린 것이지요.

    물건을 판매하는 것만이 상술이 아니고,
    경제적 강자의 지위를 이용하여 지불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것만 가지고도,
    제법 짭짤하니 이를 취할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하여간 이 이중적 복선의 경로를 광대가 줄타기 하듯 요령을 부리며 잘 걸어가야,
    소위 돈 잘 버는 일등 장사꾼이 됩니다.

    그런데 이런 게 거저 되겠습니까?
    종일 양심이 다치고, 스트레스를 받고, 사람 꼴이 영 추저분해지지요.

    그런데 어쩌겠습니까?
    돈은 벌고 싶고,
    욕심은 사납게 끓어오르고 있는데,
    마침 기회가 목전에 이르렀으니,
    까짓 양심이 밥 먹어준답니까?

    이때에 이르러 저는 다시금 한비자를 생각합니다.
    법가의 남상인 순자.
    그 순자의 성악설을 받아들이는 순간,
    법가의 태동은 실로 자연스럽게 예비되지 않을 수 없지요.
    인간이 악하다면 덕을 닦고 예를 길러 선하게 변할 수도 있지만,
    악을 제재하고 죄에 벌을 가하는 것이 더 빠를 수도 있습니다.

    여기 이 순간,
    악에 분노하고 죄에 슬퍼하는 하나의 인간상으로 저는 한비자를 추상합니다.

    잘 모르는 사람들은 그를 냉혹무비한 인간으로 간단히 추단해버리고 맙니다.
    하지만 한비자처럼 분노가 큰 만큼 그 무게에 비례해서,
    인간에 대한 진한 슬픔을 함께 한 사람은 없었을 것이란 생각을 해보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진국 인간의 전형이라고 저는 감히 주장합니다.

    저 역시 분노와 슬픔을 풀무처럼 달궈가며 이 진세를 건너갑니다.
    악을 향한 분노, 악에 빠질 수밖에 없는 세상, 사람에 대한 슬픔.

    제가 언젠가 글을 쓴 절집 문 앞을 지키고 서 계신 사천왕,
    ( http://bongta.com/148 )
    그 역시 분노 뒤에 만 동이 슬픔에 젖어 계시지요.

    사천왕 역시 한비자처럼 ‘법’이란 잣대로 이 세상을 굽어 살피고 계신 것입니다.
    이들처럼 위악적인 모습으로 세상을 진정 사랑한 사람이 그 어디에 계시단 말입니까?

    I love the Four Devas and Hanfeizi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