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깐돌이는 없다.

소요유 : 2010.08.23 09:51


얼마 전 서울집에 갔더니,
풀방구리가 그간 수개월 떨어져 지냈는데도 나를 반가이 맞이하며,
내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는다.
처가 여간 잘 대해주지 않는데도,
이 녀석이 나를 아직 잊지 않고 있음이다.

지난해 12.31 데려온 풀방구리.
그 전에 고물할아버지네 집에서 거의 버려진 채 방치되어 있었다.
당시 나는 그를 근 1년 반이나 건사했었다.
(※ 참고 글 : ☞ 2010/01/26 - [소요유] - 풀방구리(강아지))

며칠 전 처가 그 녀석을 안고 마을 아래로 내려가는데,
젊은 부부가 녀석을 보고 ‘깐돌아’라며 부르더란다.
풀방구리는 무표정한 얼굴로 그들을 쳐다보고,
처는 의아해서 서있자니 이런 사연들이 묵은 고름처럼 배져 나왔단다.

그 젊은 부부는 우리 풀방구리 옛 주인이었다.
고물할아버지 옆집은 예전에 마라토너 s씨가 살던 곳이라는데,
그 옆에 대지(袋地-자루형 토지) 하나가 긴 뱀처럼 산기슭을 따라 자리 잡고 있다.
그 곳에 할머니 한 분이 사시는데 부부는 그 집 자손이란다.
그들은 한 때 그곳에 함께 살았는데, 변인즉슨,
기르던 진돗개가 워낙 사나와 깐돌이를 함께 두면 필시 물려 죽을까봐,
고물할아버지에게 부탁하여 넘겨주었다고 한다.

맙소사.
바로 이웃인데 고물할아버지가 밥은커녕 물도 주지 않는 것을 몰랐단 말인가?
기르던 강아지를 의탁하였을진대 그동안 한 번도 살펴보지 않았단 말인가?
그간 사료 한 봉지라도 고물할아버지에게 전하지 않았단 말인가?
개미지옥 아니 개지옥같은 고물할아버지를 저들은 정녕 몰랐단 말인가?

그들은 우리가 맡아 키우고 있다는 것도 이미 알고 있더란다.
우리는 저들을 모르는데 저들은 우리를 잘 알고 있음이라.
참으로 해괴망측한 노릇이 아닌가?

알고 보니,
고물할아버지네 집을 드나들며 나처럼 강아지들을 돌보던 아주머니가,
이런 사연을 저들에게 전하였던 게다.
아주머니와 저 집 할머니 사이는 사뭇 가까운 모양이다.
그러하니 저 아주머니는 내막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시침을 뚝 떼고 모른 척 한 것이다.

예전 ‘새벽 신음소리’ (http://bongta.com/300) 글을 올렸던 당시,
아주머니와 저 집 할머니가 나타나서는 차나 한잔 하자고 권하였으나,
나는 폐가 될 터라 그냥 고사한 적이 있다.
그 때 저 할머니는 좋은 일 한다고 미소를 지으며 나를 대하였다.

그런데,
그 후 그들 아들 부부는 강아지를 고물할아버지에게 떠맡긴 것이니,
참으로 세상일이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저 할머니 집은 산기슭에 터를 잡아 제법 마당도 넓고 크다.
그러하니 깐돌이 하나 건사할 공간이 없을 수 없다.

진돗개를 핑계 삼을 일이 아닌 게다.
세상 사람들아,
변명은 자기 자신을 속이는 것,
그럴 양이면 차라리 침묵함으로서 잿빛 바위 틈에 갇힌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진저리나는 세상,
모두들 저러하니 사는 것일 뿐.

사정이 이러하니,
그 날 내게 흘린 저 미소란 도대체 무엇인가?
변검(變臉) 천태(千態)라,
아아, 사람처럼 조석변개(朝夕變改) 마음이 얇은 짐승이 어디에 또 있으랴.

그 때 권하는 차를 함께 마시지 않은 게 다행이 아닌가 말이다.
아니, 옛말에 이르길 차는 양성(養性)에 좋다고 하였으니,
저 이와 함께 차를 자주 많이 마셨으면 좋은 성품이 길러졌을런가?

우리 풀방구리는 사실 우리 집에 온 날,
아니 앞서 나를 만나고 나서부터는,
진작 그의 이름 깐돌이를 버렸다.
그래, 깐돌이는 없다, 죽은 게다.
다만 풀방구리, 우리 풀방구리로 다시 태어났을 뿐인 것을.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의(懷疑)의 적(的)  (0) 2010.08.29
전화국 유감  (4) 2010.08.28
별꽃 하나  (2) 2010.08.27
깐돌이는 없다.  (6) 2010.08.23
악완지상(惡頑之相)  (5) 2010.08.16
대과(大果)  (6) 2010.08.03
화가 난다.  (12) 2010.06.2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8.26 00:24 PERM. MOD/DEL REPLY

    얼마전 남양주시 개농장에서 대대적인 개 구출작전이 벌어졌습니다.
    뒷다리를 못 쓰는 잉글리쉬코카스페니엘 한 마리가 있는데
    다음 아래 주소를 클릭해보면 본문내용 거의 아래쪽에
    '김영찬'이 분양받았다는 코카 사진이 보일 겁니다.
    제가 그 녀석을 분양받았지요.
    12월경에 아파트 넓은 데로 옮기면 데려올 겁니다.

    저도 강아지라면 사족을 못 씁니다.
    그 점은 선생님도 예외가 아니라 더욱 친밀감을 느낍니다.
    풀방구리 얘기는 언제 들어도 감동입니다.
    언제 시간 내어 녀석을 보러가야겠습니다.
    아님, 12월 경에 코카 데리러 갈 때 잠시 들러도 되겠습니까?
    녀석에게 작은 선물도 전해주고 싶고....

    http://www.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11499&page=1&Sch_Method=&Sch_Txt=&md=read

  2. 사용자 bongta 2010.08.27 11:27 신고 PERM. MOD/DEL REPLY

    감사합니다.

    쉽지 않은 일인데 그리 한 마리를 구해주셨으니 선연(善緣)이 가히 아름답군요.

    제가 겨울엔 여기 농원에서 아마도 상주하기 어렵겠습니다.
    갖춘 것이 없어 추위를 견디기 어려울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지요.
    만약 9월에 코카 보러 오신다면 그 때 만나 뵈면 어떨까 싶습니다.
    게다가 보호소가 포천이니 여기와 그리 멀지 않군요.

    하지만, 12월이라 할지라도 제가 가끔씩은 농원을 돌보러 올 예정이니,
    약속만 되면 그 때 만나 뵈어도 되기는 하겠습니다.
    저는 아무 상관없으니 편하신 대로 정하셔도 됩니다.

  3. 은유시인 2010.08.27 23:38 PERM. MOD/DEL REPLY

    아마 추석때 동물보호소에 들러 이틀간 봉사를 하고
    봉사 끝난 이후 잠시 시간 내어 들렀으면 합니다.
    조선족 영감님과 함께 다녀올 생각이며
    두세 시간만 시간을 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물론 전화부터 미리 드리고 괜찮으시다면...
    그리고 이후엔 영감님 따님집에서 식사 한 끼하고
    저희 누님집에서 하룻밤 묵고 부산으로 내려 올 생각입니다.

    워낙 다재다능하시고 심오한 정신세계를 지닌 분이시라
    제가 감히 말 상대가 되겠습니까만,
    또한 어느 부분에서는 같은 생각을 지니셨기에
    밤 새워 선생님의 얘기를 들어도 지겨울 것 같지가 않습니다.
    그렇지만 처음부터 그리 매달리면 미워하실까 염려되어....

  4. 사용자 bongta 2010.08.28 17:34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워낙 눌변(訥辯)이라 제대로 모실 수나 있을까 싶습니다.

    군자욕눌어언이민어행(君子欲訥於言而敏於行)
    군자는 말은 어눌하나 행동은 민첩하다 하였으나,
    제가 訥言에다가 敏行은커녕 노둔(駑鈍)하기 짝이 없는 위인이라,
    사뭇 염려가 앞섭니다.

    허나, 교언영색선의인(巧言令色鮮矣仁)
    말이 번드르르 교묘하고 낯을 보기 좋게 잘 꾸미는 이 치고,
    어진 사람이 별로 없다하였으니,
    이는 제가 부끄러움을 감추기 좋은 우산이 되곤 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有朋自遠方來不亦樂乎(유붕자원방래불역낙호)
    벗이 멀리서 찾아주니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라고 하였으니 이제부터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겠습니다.

  5. 은유시인 2010.08.29 06:59 PERM. MOD/DEL REPLY

    대접이 융숭하면 제가 두 번 걸음 하기가 어렵겠습니다.
    그러니 평소 그대로의 차림을 원합니다.
    저 또한 풀방구리 간식만 챙겨가겠습니다.
    술 한 병이나마 기대하지 마시옵소서.

  6. 사용자 bongta 2010.08.29 09:09 신고 PERM. MOD/DEL REPLY

    그냥 마음만을 뵈어도 넉넉한데,
    몸까지 뵈오면 저로서는 호사지요.
    그외 물사(物事)는 번거로움을 더할 뿐입니다.
    그저 한가하니 낙낙하게 뵙기를 바랍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