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히드라(Hydra)는 세상에 왜 존재하지 않는가?

소요유/묵은 글 : 2008. 2. 19. 1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드라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괴물이다.

“헤라크레스가 히드라를 퇴치하기 위하여 나섰으나,
몽둥이로 히드라 머리를 하나 떨어뜨릴 때마다 2개가 생겨났다.
조카인 이오라오스의 도움으로 잘린 히드라의 목을 불에 태우고,
떨어진 머리는 땅속에  묻은 뒤 큰 돌로 눌러 놓아 죽였다 한다.
헤라클레스는 히드라의 몸에서 얻은 독을 화살에 묻혀 사용했는데,
그 독화살을 맞은 부위의 상처는 不治였다고 한다.”

이게 대강 훑어본 히드라의 신화내용이다.
현실에서 히드라라는 동명의 강장동물이 있지만,
신화에 등장하는 히드라와 같은 다두일신(多頭一身)은 아니다.
머리처럼 보이는 것은 촉수이거나, 그 분화체들이 군체를 이루고 있을 뿐이다.

one body - multi heads
몸둥이는 하나이되 머리가 여럿인 생명 또는 조직에 착목하여,
생각의 끈을 어슬렁 따라가보고자 한다.

one body - multi faces
몸둥이 하나이되 얼굴만 여럿인 경우는 이와는 다르다.
이 경우 얼핏 생각나는 게 관음이다.
多面觀音
관음은 자유로이 몸을 바꿀 수 있다는 소위 관음33응신설에 따라
다양한 변화상들이 나타나, 이들이 신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얼굴이 여럿인 관음상들이 창출되었는데, 이게 대단히 인상적이다.
십일면관음이 대표적이지만, 3면, 10면 등 여럿 모습들을 보이신다.
그런데, 이것을 보면 얼굴이라기보다 머리가 여럿인 것으로 보여질 수도 있다.
그러니 이것을 multi-faces로 볼 것이냐 아니면, multi-heads로 볼 것이냐 ?
더 나아가 one body가 아니라 multi-body로 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 하는
혼란이 올 수 있다.

더욱이 관음은 얼굴뿐이 아니라 눈 또는 팔이 여럿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일면사비(一面四臂), 삼면사비(三面四臂), 삼면육비(三面六臂), 십면팔비(十面八臂),
십일면이십비(十一面二十臂), 천수천안관세음(千手千眼觀世音) 등이 그것이다.

千手든 多臂이든 게다가, 千眼을 갖춘 多面의 관음으로 나투시는 바,
이는 시방(十方)에 고통받고 있느 중생을 빠짐없이 살펴,
그들을 제도하기 위한 최승의 능력을 표출하고 있는 것이리라.

그런데, 관음을 지칭하는 표현에 多面은 있어도 多頭라는 지칭은 없는 것 같다.
이로 미루어 일두다면(一頭多面)으로서, 변신자재(變身自在)를 표현한 것으로 보고 싶다.

또한 변신하여 여러 모습으로 신형을 바꾸어 나타나기도 하나,
이는 머리 하나에 몸체가 여럿인 multi-body는 더욱 아니다.

정리하자면 관음은 일신다면(一身多面, one-body & multi-faces)이며,
일두다면(一頭多面, one-brain(head) & multi-faces)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겉보기에 여럿 얼굴을 내보이시되,
머리 즉 존재 또는 인식주체(brain)는 하나로 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싶은 것이다.
한편, 상황에 따라 변신하여 다양한 모습으로 나투시는 것은
또 다른 관음의 능력이다.

예컨대, 馬頭身으로 나투신다든가, 때로는 여인네로 변신하지만,
저마다의 그 변신한 현장에서 인격신 주체는 하나라는 것을
다음 이야기의 지속을 위해 특별히 지적하여 두고 싶다.

***

'소요유 > 묵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과 죽음  (0) 2008.02.20
High-Low catch phrase  (0) 2008.02.20
바이어스(bias)  (20) 2008.02.20
히드라(Hydra)는 세상에 왜 존재하지 않는가?  (0) 2008.02.19
쩍벌녀  (0) 2008.02.18
code - ⑥ 終回  (0) 2008.02.17
code - ⑤  (0) 2008.02.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