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분봉(分蜂)

소요유 : 2011.06.16 15:55


내가 오늘 외출했다 주차를 하려니 주차장에 웬 날벌레가 한가득이다.
창문을 내리고 이게 무엇인가 자세히 보니 벌들이다.

나는 눈이 나쁘다.
경우에 따라선 안경을 벗어야 잘 보일 때도 있고,
어떤 때는 껴야 제대로 보인다.
순간 펄벅의 대지에 등장하는 메뚜끼떼를 연상한다.

차를 거꾸로 돌려놓고 이들을 피해 운전석에서 살그머니 내린다.
이내 카메라를 가져와 저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분봉이거니 싶은데,
나는 일순 봉지(封地)를 떠올린다.
제들끼리 땅을, 세력을, 곧 먹거리를 나눠 갖는 옛날 봉건시대를 생각한다.
즉 분봉(分蜂)이 아니라, 분봉(分封)인 것이니,
왕 하나가 서면 나라를 혈연 따라 나눠 갖는 것이다.

분봉(分蜂)은 피붙이끼리 문 닫아걸고 단꿀을 나눠 갖자는 것이 아니다.
그들이 선 오늘의 자리를 양보하고 밖으로 나가 신천지를 개척하려고 함이니,
그 기개와 뜻이 사뭇 달라 과시 장하구나.
행여, 저들은 사람처럼 단작스럽진 않다.

저들은 저리도 치열하게 삶을 영위하는구나.
소나무 가지엔 치성(熾盛)한 불잉걸처럼,
한 덩어리 삶들이 엉켜 놀라운 장관을 이룬다.
그러지 않아도 오늘 농원을 방문하신 분은,
농원에 벌통을 들여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이들이 과연 여기 편히 정착할 수 있으런가?

저들의 기도(企圖) 그리고 성취를 가만히 기원한다.
소나무, 벌 그리고 여기,
저마다의 한결같은 소망이, 그 그림이,
소박하게 그려지길.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방구리(강아지) - 2  (8) 2011.06.24
박(朴)  (0) 2011.06.23
귀곡자(鬼谷子)  (2) 2011.06.23
분봉(分蜂)  (4) 2011.06.16
차도살인(借刀殺人)  (6) 2011.06.15
현애살수(懸崖撒手)  (5) 2011.06.06
매명(賣名)  (2) 2011.06.0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1.06.16 17:44 PERM. MOD/DEL REPLY

    와!
    대단하네요.
    나무에 매달린게 벌집인가요?
    아인슈타인이 '벌이 사라지면 30년 내로 인류는 멸망한다'고 했던가요?

  2. bongta 2011.06.16 20:12 신고 PERM. MOD/DEL REPLY

    순식간에 저리 장엄한 모습을 연출하더군요.
    큰 꽃은 물론 깨알 같이 작은 꽃도 벌들은 일일히 방문하여 꽃가루받이를 합니다.
    이런 것을 사람이 과연 할 수 있겠습니까?
    벌이 없다면 말씀대로 식물은 거지반 열매를 맺지 못할 것입니다.
    종내는 인류도 버텨낼 수 없을 것입니다.

    저들을 앞에 두자하니,
    요즘 하루살이 때문에 가끔씩 고통을 받는 제 모습을 되돌아 보게 됩니다.

    놀라운 일입니다.
    저들 동물들을 하찮게 대하는 사람들은,
    오늘의 장엄한 서사(敍事) 앞에 멈춰 서서,
    조금은 겸허해길 기대해봅니다.

    특히나 수륙 뭇 생물들을 무참히 죽여버리는 4대강 죽이기 사업이란,
    패악질을 다시 새겨봅니다.
    기획하고 추진하고 있는 사람들의,
    천추에 씻을 수 없는 과오는,
    참으로 무겁고, 무서운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3. 은유시인 2011.06.19 04:24 PERM. MOD/DEL REPLY

    4대강사업....
    그거 청계천정화사업에 재미를 본 이명박이
    진시황제가 된양 역사에 남을 짓을 저질렀군요.
    장하다!
    이명박!
    대단하다!
    이명박!!

    처음부터 반대를 무릅쓰고 저지른 짓이니
    이명박이 결과를 책임지겠지요.
    그렇지 못하면 천추의 역적이 될터이니....

  4. bongta 2011.06.19 12:21 신고 PERM. MOD/DEL REPLY

    결과를 책임질 수가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늘 그러하듯이,

    '줍는 이 따로, 버리는 이 따로'
    '먹는 이 따로, 설겆이 하는 이 따로'

    하기에 치고 빠지는 것이 늘 수지 맞는 세상이지요.

    이를 단속할 사람도 부재하고,
    이를 탓하는 사람도 부재하고,
    혹간 탓한다한들, 탓하는 이만 물정 모르는 이라고 비웃음을 받기 십상인 세상.

    하지만,
    그런 가운데 음지에서 열심히 저만의 밭을 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그이의 젖과 꿀을 받아 먹고 살지만 이를 모릅니다.
    저야 받아 먹기만 하고 주지도 못하는 처지이지만,
    저들에게 무한한 빛과 영광을 돌립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