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여주와 양귀비

농사 : 2014.04.16 21:30


양귀비가 여주를 즐겨 먹었다는 것을 아십니까?
 
당명황(당현종)은 여주가 익을 때쯤이면,
산지에 관원을 보내, 역마를 이용 급히 올려 보내도록 하였다.
이로써 신선도를 유지하려 하였던 것이다.
 
당시 이백(李白)은 이를 두고 시를 지었다.
 
一乘紅騎妃子笑,
都云人送荔子來。
 
붉은 수레 타고 양귀비가 웃으니,
모두들 이르길 여주가 (도착)왔구나 하더라.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지렁이  (0) 2014.05.19
초생재배(草生栽培) 완성  (0) 2014.05.10
여주 영양 성분비  (0) 2014.04.16
여주와 양귀비  (0) 2014.04.16
여주  (0) 2014.04.16
옥수은지(玉樹銀枝)  (0) 2014.04.06
제 2차 을밀 조류 퇴치기 증정 행사  (0) 2014.02.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