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brainberry

소요유 : 2016. 5. 28. 11:28


brainberry


내가 오늘 우연히 자료 하나를 접하게 되었다.

여기 간략히 정리하여 남겨두고자 한다.

한마디로 블루베리가 좋다는 것인데,

학자들의 여러 연구 결과를 장황할 정도로 많이 소개를 하고 있는 문서였다.

이중 블루베리가 뇌에 좋다는 부분만 특히 정리해두려 한다.


뇌를 보호하기 위해선, 블루베리 만한 것이 없다.

터프츠 대학(Tufts University)의 신경과학 랩을 이끌고 있는,

조셉(James Joseph) 박사는 블루베리를 브레인베리라 부르자고 하였다.


“Call the blueberry the brain berry.”


동물 실험에서, 적량의 블루베리를 매일 먹으면,

기억 기능과 노화에 따른 운동 능력의 충격을 극적으로 늦추는 것을 알아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북 아메리카 사람들은 생과이든, 냉동, 캔, 또는 추출물이든 그 무엇이 되었든,

블루베리가 건강에 이롭다는 것을 오랫동안 입증하였다.


24종의 신선과, 23종의 채소, 16종의 허브나 향신료, 10종의 견과류, 4종의 건과를 상대로 실험을 진행하였다.

미국 농무성은 블루베리가 안토시아닌 함량이 최고라 결정하였다.

건강 문제에 민감한  성인들은 지금 안토시아닌이 유리기를 없애는데 필수적인 것을 안다.

이 유리기는 세포 대사과정 중에 생기는 위해한 부산물로서,

암을 일으키거나, 노화와 관련된 여러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동물실험을 나는 지지하지 않는다.


“동물 실험 반대!”


헌데, 조셉 박사는 동물실험을 하였다.

이 연구를 소개하고자 하니 마음이 편치 않다.

처음엔 그의 연구 방법을 자세히 소개하려 하였으나,

이제 다시 마음을 바꾸어 결과만 밝혀두고자 한다.

그는 쥐를 상대로 실험을 하였다.


블루베리 추출물을 먹인 실험군은 기억 기능과 학습 능력에 있어,

그렇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놀랄만한 차이를 보였다.

과학자들은 노화에 관련된 신경운동학적 장애는 결코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였다.

하지만 조셉 박사의 연구 결과는 이 주장이 틀렸음을 밝혀내었다.

조셉은 블루베리 추출물이 명백히 노화 과정을 거꾸로 되돌릴 능력이 있음을 발견하였다.


블루베리 추출물을 먹은 실험군은 뇌 속의 도파민(Dopamine) 수치가,

아니 그런 그룹에 비해 상당히 높은 결과를 보였다.

도파민은 본질적으로 신경 전달 물질로서 운동을 부드럽게 잘 조절할 수 있도록 하고,

기억력, 주의력, 문제해결 능력에 효력이 있다.

조셉은 블루베리 추출물이 뇌 세포막 유동성(탄력성)을 증가시키고, 

염증 가능성을 낮추며,

뇌의 정상적인 노화 속도를 늦춘다고 추정하였다.


나이든 이들은 떨어지거나 넘어지길 잘하는데,

이는 때론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곤 한다.

이는 흔들리는 운동을 할 때, 나이가 들면 제대로 상황을 파악하는 적응 능력이 떨어지고,

뇌의 신경 신호의 전파가 느려지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기억 능력이 상실되고, 새로운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

이는 생산적이고 만족스런 삶의 능력을 급속히 저하시킨다.

사람들은 흔히 말한다.


“늙으면 아무 것도 제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없어.”


그러나 조셉은  말한다.


“그것은 진실이 아니다.”


조셉의 발견은 블루베리의 건강 관련 과학적 연구에 박차를 가하게 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놀랄만한 과일에 대한 대중적 인식 제고에 크게 이바지 하였다.

다섯 가지의 중요한 새로운 연구 결과는 조셉의 연구 결과를 지지하고 확장하였다.


신경 생물학 잡지에 실린 기사에 의하면,

Rachel Galli는 조셉의 연구에 기초하여,

블루베리가 신경학적 노화 과정을 거꾸로 돌리는 메커니즘을 발견하고 보고하였다.

그는 뇌의 열 충격 단백질 반응을 측정하였는데,

젊은 쥐, 늙은 쥐 각각에 블루베리 추출물 공급 여부에 차이를 두어 연구하였다.

인간을 포함한 대부분의 동물에서 보호 기제가 작동하였다.

열 충격 단백질은 유리기와 감염 물질에 대항하였는데,

이는 건강한 뇌 조직을 지지하는 항산화제와 유사하게 작동하였다.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 이 능력은 극적으로 감소하였다.

하지만, 블루베리 추출물을 투여한 늙은 쥐는 젊은 쥐처럼,

열 충격 단백질은 성공적으로 대항하였다.

블루베리 추출물은 노화와 더불어 진행하는 신경성 퇴화 현상에 대항하여,

열 충격 단백질을 전적으로 회복하는 능력을 지녔음을 증명하였다.


스페인의 바로셀로나 대학(University of Barcelona) 과학자들은,

노화에 따른 신경 신호의 결핍 현상을 회복하는 블루베리의 효과를 논증하였다.

블루베리 추출물을 투여하고 기억과 학습을 통제하는 소뇌, 대뇌, 해마, 뇌 주름의,

블루베리 관련 물질을 분리해내었다.

과학자들은 뇌피질에 남겨진 블루베리 생화학물질이 인지 능력을 개선하는 것과,

두드러지게 상관관계가 있음을 알아내었다.


블루베리는 뇌의 혈류 또는 산소, 영양물질의 부족에 따른 손상,

즉 허혈(虛血)에 도움을 주는 것이 증명되었다.  

또 다른 실험 역시 블루베리 허혈에 상당한 도움을 주는 것을 확인했다.


또 다른 경우로서, 이번엔 청각 실험을 하였는데,

블루베리를 투여한 늙은 쥐가 젊은 쥐처럼 거의 번개처럼 빨리 들었다.

반면 블루베리를 먹이지 않은 쥐는 극적으로(dramatically) 늦게 반응하였다.


이제 마지막으로 연구 하나를 더 정리하고자 한다.

신경 이식 분야의 예이다.

파괴된 뇌의 경우 조직을 이식하였을 때, 생존율은 불량하다.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더 나쁘다.

하지만 블루베리를 먹은 경우,

이식된 조직의 생존율을 제고시키고, 

손상된 운동 능력과 인지 능력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 이상은 LIFE EXTENSION MAGAZINE의 자료를 참고하였다.

이 잡지 하단엔 다음의 제한 사항이 명토박아져 있다.

이 기사 내용은 치료 효과를 보증하지는 않는다.

These statements have not been evaluated by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These products are not intended to diagnose, treat, cure, or prevent any disease.)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생법인(無生法忍)과 들깨  (2) 2016.06.06
look ahead  (0) 2016.05.31
묘음(妙音)  (0) 2016.05.30
brainberry  (3) 2016.05.28
미세 플라스틱(microplastics)  (2) 2016.05.23
옥시의 인명 살상과 GMO의 비극(link)  (2) 2016.05.20
종모범(從模範)  (0) 2016.05.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기자절야 2016.05.29 16:46 PERM. MOD/DEL REPLY

    몇 달전부터 채식을 하고 있읍니다. 100%는 아니고 약간의 탄수화물와 단백질을 섭취하면서 주로 배추, 상추, 오이, 당근, 토마토를 포함한 채소와 과일들을 주로 먹고 있지요. 한국에 귀국하면 블루베리를 첨가해서 채식을 할 생각입니다.
    저도 블루베리가 몸에 좋다고 100% 확신합니다. 그러나 위 논문에서의 결과는 많이 과장되어 있다고 생각됩니다. 제 직업이 이런 일들에 관련되어서 갖는 느낌입니다.
    노화는 우리 생명체가 갖고 있는 본연의 프로그램이며, 이를 늦추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가속되는 것을 막을 수 있겠지요. 이곳 필리핀에서 평균수명이 60세 정도 되는데 이는 노화가 조금 빨리 일어났다는 정도로 생각되고 평균수명이 80정도이면 늦은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90세가 넘어서도 농사짓는 농부가 방영되어 본 적이 있는데, 이분의 경우 노화과정이 아주 천천히 일어나고 있는 경우이겠지요.
    블루베리를 통하여 우리가 이세상에서 즐기고 있는 소풍을 몇년이라도 더 즐길 수 있다면 감사해야 할 일이고 선생님께도 감사드려야 할 일입니다.

  2. 기자절야 2016.05.29 16:46 PERM. MOD/DEL REPLY

    몇 달전부터 채식을 하고 있읍니다. 100%는 아니고 약간의 탄수화물와 단백질을 섭취하면서 주로 배추, 상추, 오이, 당근, 토마토를 포함한 채소와 과일들을 주로 먹고 있지요. 한국에 귀국하면 블루베리를 첨가해서 채식을 할 생각입니다.
    저도 블루베리가 몸에 좋다고 100% 확신합니다. 그러나 위 논문에서의 결과는 많이 과장되어 있다고 생각됩니다. 제 직업이 이런 일들에 관련되어서 갖는 느낌입니다.
    노화는 우리 생명체가 갖고 있는 본연의 프로그램이며, 이를 늦추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가속되는 것을 막을 수 있겠지요. 이곳 필리핀에서 평균수명이 60세 정도 되는데 이는 노화가 조금 빨리 일어났다는 정도로 생각되고 평균수명이 80정도이면 늦은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90세가 넘어서도 농사짓는 농부가 방영되어 본 적이 있는데, 이분의 경우 노화과정이 아주 천천히 일어나고 있는 경우이겠지요.
    블루베리를 통하여 우리가 이세상에서 즐기고 있는 소풍을 몇년이라도 더 즐길 수 있다면 감사해야 할 일이고 선생님께도 감사드려야 할 일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6.05.30 13:14 신고 PERM MOD/DEL

    저도 최근까지 한 15년 채식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사육되는 동물의 실상을 알고는 채식을 하였는데,
    덕분에 몸이 편안해졌었지요.

    최근 블루베리 건강 관련 글을 제가 정리하였는데,
    이것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역시 연구자는 실적을 부풀리려는 유혹을 받기 쉬우며,
    약장사는 허언과 과장을 일삼기 쉽지요.
    게다가 전문용어에 어두운 제가 번역을 제대로 하지 못한 탓도 있을 것입니다.

    식보(食補)의 으뜸은 역시 밥이 아닌가 싶습니다.
    밥과 김치, 된장, 제철 소채
    제가 채식할 때, 거의 이 정도로 수준으로 살았습니다.
    가끔 처의 성화로 생선을 먹기도 하였습니다만.

    블루베리는 건강 과일엔 거의 틀림없습니다만,
    진시황처럼 제 명운까지 뒤바꿔줄 불로장생약으로 여기면 곤란하겠습니다.

    천하의 모든 약장수는 제가 팔고 있는 약이 최고라 선전하는 법이며,
    건강식품을 탐하는 이 역시 자신이 먹고 있는 것이 최고란 기대와 믿음을 갖곤 합니다.

    이것 모두 부질없는 짓이지요.
    평소 분수 지켜 먹고,
    가끔씩 맛과 건강을 위해 별난 음식을 먹으면,
    사는 즐거움을 느끼며,
    고해에 버려진 고통을 잠깐 잊는 정도겠지요.

    감사합니다.

    (선생님 말씀을 네이버 제 블로그에도 댓글로 옮겨 붙여두겠습니다.
    이런 말씀은 여러 분들이 함께 해야 바른 이해를 할 수 있을 터라 생각합니다.
    허락 없이 옮기는 데, 혹 다른 의견 계시면 남겨 주십시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