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쥐새끼

소요유 : 2017. 8. 14. 20:34


비닐하우스 안에 묘목들이 자라고 있다.

이것 물 주려면 제법 시간이 걸린다.

처음엔 천장에 스프레이를 달아 자동으로 급수하였으나,

요즘엔 급수 라인 다 잘라버리고 직접 살수를 하고 있다.


몇 번 겪은 일이로되,

물을 주다 보면 포트 사이로 재빠르게 도망을 가는 검은 물체를 만나곤 한다.

땅을 기듯 달아나는데, 필경은 어린 쥐새끼일 것이다.

나는 그냥 무심히 지나친다.

내가 편히 쉬고 있는 녀석에게,

물을 뿌려 놀라게 한 격인데,

뭣이 그리 잘났다고,

씩씩 쫓아가며 나무랄 일도 아니다.

녀석은 그저 제 갈 길을 무사히 가고,

나는 나대로 내 길을 갈 뿐인 것을.


나는 소설가 김주영을 좋아한다.

아마 이이가 쓴 소설은 거지반 다 읽었을 것이다.

이 분은 바탕이 땅 속 밑으로 뿌리 깊이 내려 박혀 있다.

거죽으로 얄팍하니 시속에 영합하는 이와는 격국(格局) 자체가 다르다.


더하여 홍명희의 임꺽정, 그리고 황석영의 장길산.

이 두 대작을 나는 사랑한다.

우리네 삶의 아픈 내력을 밑바닥까지 훑어내길,

이리 곡진(曲盡)하니 읊어댈 수 있을까나?

저들은 과히 신필(神筆)에 가깝다.

다만, 황석영은 말년에 그 행보가 미심쩍었으니,

나는 그에 대한 신뢰를 닷 되 가웃 뒤로 물려 깎았다.


내가 TV를 보지 않은지 수십 년이라,

장길산이 드라마로 만들어졌는지 이제껏 모르고 있었다.

어제 동영상으로 만나 비로소 알게 되었다.

내침 김에 연속으로 감상하고 있다.





(출처 : youtube)


극 중 등장하는 두 여배우,

한고은, 양미라

이 분들의 관상이 사뭇 인상적이라 공부가 크게 되고 있다.


거기 간상(奸商) 신복동을 징치(懲治)하는 격문(檄文)이 나부낀다.

그 글에 적힌 것이 새삼 나를 일깨운다.


‘쥐새끼’라.

내 밭에서 만난 생쥐도 살펴 놔주고,

겨울 땅 밑에 길을 사방으로 내놓고 살아가는 것도 알면서 그냥 내버려 두었다.

바로 내 살림 방 옆이지만 그들을 해치지 않았다.


허나, 인간 쥐새끼는 결코 용서할 수가 없구나.

장길산이 의기를 내뿜던 조선시대에도 신복동같은 악한이 있었듯이,

대명천지(大明天地) 우리가 사는 현세에도,

이런 악질 인간 쥐새끼가 있다.


나는 자연계에 사는 쥐에겐 별반 유감이 없다.

블루베리를 축내는 새들에게도 화를 내지 않는다.

내가 조류퇴치기를 만들고, 연일 이들을 쫓아내려 고심을 하지만,

저들을 한 번도 직접적으로 해친 적이 없다.


얼마 전 수돗물을 트니 황토물이 나온다.

당국에 알아보니 인근에 공사가 있었던 모양이다.

마침 쌀을 씻던 차라, 새 물이 나올 때가 되면 이미 한참 불어터지고 말 터다.

성분을 모르니 이것으로 밥을 지을 수 없다.

하여 이것을 저들 새들 먹이로 밭 한 켠에다 그릇에 담아 제공하였다.


하지만, 

인간 쥐새끼만큼은 결코 용서할 수 없다.

쥐새끼보다 못한 그 인간 쥐새끼를 엄히 지켜보노라.

우리사회의 건전성의 척도는,

이런 자를 제대로 징치(懲治)할 수 있느냐의 여부에 달려 있다.


나는 문재인 정권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는다.

하지만, 문재인은 선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가 선한 만큼 악인에게도 제대로 분노할 줄 알기를 바란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와 땅콩  (0) 2017.08.23
욕망 폭주의 변주곡(變奏曲)  (0) 2017.08.17
착한 사람이 되려 하지 말라.  (0) 2017.08.15
쥐새끼  (2) 2017.08.14
亂亂飛  (0) 2017.08.12
월광(月光)  (0) 2017.08.07
주육붕우(酒肉朋友)  (0) 2017.08.0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여래 2017.08.18 21:20 PERM. MOD/DEL REPLY

    나는 문재인 정권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는다.

    하지만, 문재인은 선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가 선한 만큼 악인에게도 제대로 분노할 줄 알기를 바란다.



    _()_

    라라님 글을 읽을때면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그리 달가워 하지 않는다는 느낌 말입니다
    그 이유가 무언지 여쭈어봐도 될까요??

    문재인을 신뢰하지 않지만 그가 선한 사람이라는 건 안다고요??
    그리고 악인에게 제대로 분노할 줄 알기를 바란다고요??
    이거 모순이라고 생각치 않습니까??

    문재인을 신뢰하지 않으면 그에게서 아무것도 기대를 말아야 합니다

    문재인이 선한 사람이라는 건 동물들도 압니다
    초딩들도 알고 웬만한 아기들도 압니다
    그리고 나, 여래가 알고 있으며 하늘과 땅도 알고 있지요

    그리고 군자의 복수는 10년을 기다렸다 행하여도 늦지 않는다 했으니......
    저는 지난 5/9 문재인의 당선을 지켜보면서 떠오른 낮짝 하나 있습니다
    바로 쥐쌔끼 쥐명박이죠
    그리고 나는 뜨거운 눈물을 뿌렸습니다
    이제 노짱의 복수를 해줄날만 기다리면 되는구나...........하고 말이죠

    라라님이 문재인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 것은 라라님 자유입니다
    제가 왈가왈부 할 처지는 아니지요
    문재인은 철저히 원칙주의자 입니다
    노짱과 김대중이 어떻게 죽었는지를 곁에서 생생히 지켜본 문재인 입니다

    그리고 묹대인도 감정이 있는 인간입니다
    저는 문재인이 개인감정을 넣어서라도 노짱의 복수를 처절하게 해주기만 바라고 있습니다
    한반도 남한 땅은 이미 일갑자가 넘는 세월동안 친일파들이 장악하여 그들만의
    리그를 만들어 두었지요
    그래서 문통의 5년 동안 100%의 적폐청산은 요원할 겁니다

    다만.........
    저는 문통이 쥐쌔끼와 암탉쐉년이 뿌려놓은 적폐들만 깨끗히 치워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제 시민들은 언론이 전하는 것들을 무조건적, 맹목적으로 믿지를 않고 있습니다
    자체적인 필터링과 일상이 된 SNS등을 통하여 기레기들을 구분할 수 있는 시스템에
    익숙해지고 있으니까 말이죠

    라라님이 문재인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면 지난 쥐쌔끼 정권과 암탉쐉년 정권은
    더욱 더 신뢰를 하지 않았겠지요?
    그렇다면 참여정부는 신뢰 하셨습니까?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비판하는 것은 국민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입니다만....
    취임 100일이 된 문통의 지지율이 80%를 넘나들고 있으며 대통령으로서 할 일들을
    열심히, 부지런히 해주시고 계신 데........
    그런 문통의 어딜 보고 신뢰할 수 없다고 하시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가는 군요

    쥐쌔끼의 5년과 암탉쐉년의 4년..... 그 괴물과도 같은 숫컷과 암컷의 9년 동안 한 일들보다
    문통의 100일 국정수횅이 국민들 행복지수를 높여주고 있음은 불문가지죠
    그런 문통의 어디가 맘에 안들기에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인지요??

    그가 선한 만큼 악인에게도 제대로 분노할 줄 알기를 바란다??

    그가 선하므로 악이라는 게 어떤 것인지를 잘 알겁니다
    아니, 그는 이미 노짱의 죽음 이후부터 한국에서 기생하는 모든 악의 숙주들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를 수 없이 복기하고 암기햇을 겁니다
    그래서 정치 안하겠다는 그는 구너력의지를 다잡으며 재수에 성공했습니다
    기실, 재수가 아니라 지난 대통령 선거도 문통이 당선됐다고 저는 믿습니다

    암탉쐉년은 쥐쌔끼의 술수로 부정당첨된 칠푸니, 저능아에 불과한 계집년 일뿐이죠
    대갈통이 닭대갈통과 견줘 손색이 없으니 무당같은 계집년에게 휘둘림을 당하는 것이지요

    삐뚤어진 것들은 언젠가 제자리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 역할을 문통이 해주실 겁니다
    그리고 문재인의 분노는 결코 국민들에게 들키지 않을 겁니다
    들키지 않고 악의 근원들을 제거해 나갈 것입니다

    문재인은 약해빠진 사람이 아닙니다
    노짱보다 더 강한 분이죠
    이제 겨우 100일 지났습니다

    갈길이 멉니다 !!

    _()_






    사용자 bongta 2017.08.19 12:14 신고 PERM MOD/DEL

    말씀 드리기로 하자면 못할 것도 없지만,
    자칫 부질없는 일이 되기에,
    긴 말씀은 드리지 않겠습니다.

    기독교 신자가 불교 신자를 두고,
    왜 하나님 믿지 않느냐고 삿대질 하면 되겠습니까?

    저는 통일교 신자하고도 교류하고,
    여기 시골에선 한 때 여호와의 증인이신 분과도 사귄 적이 있습니다.
    나와 다른 길을 간다고,
    그들을 달리 교화하려거나 탓한 적 한 번도 없습니다.

    각행기로(各行己路)

    각자는 모두 다 자기 길을 걷는 것 아니겠습니까?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한,
    저마다의 신념을 존중하기 때문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