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말벌집

소요유 : 2017.12.07 15:43


늘 보던 벗나무인데,

나무잎이 무성한 여름엔 미처 알아 차리지 못했다.


나무잎이 다 떨어지자,

이제 가지에 큰 공이 하나 매달려 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말벌집이다.


아마도 벌들은 다른 곳으로 옮겨가 월동을 할 것이며,

저것은 필경 빈집에 불과할 것이다.


혹, 소용이 닿는 이가 있다면,

채취해 드릴 수 있겠다.


그 안에 아직 벌이 들어 있다면,

손을 대지 않을 터이나,

검색하여 보니,

벌은 이미 떠나고 없다하니,

내가 기꺼이 수고를 할 수는 있겠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중(輕重)  (0) 2018.01.07
폭풍 속으로  (0) 2018.01.05
파차(破車)  (0) 2017.12.10
말벌집  (0) 2017.12.07
썩어 자빠질 년놈들  (0) 2017.12.05
농약 채소  (0) 2017.12.01
한강고영(寒江孤影)  (0) 2017.11.3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