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말채나무

소요유 : 2012. 4. 29. 23:59


어떤 모임이 있었다.
모임에 앞서 그가 가져온 말채나무가 울타리용으로 좋다고 하는 이야기를 듣다.
마침 울타리용 나무를 이리저리 알아보고 구하는 중이라 시의 적절한 정보였다.

모임이 끝나자 이젠 소용이 닿지 않는 말채나무를 그에게 허락을 받고 갖고 나오다.
너댓 되는 굵은 가지를 한 손에,
수십 되는 가는 가지는 또 다른 한 손에 나눠 쥐고.

헌데 뒤 미쳐 따라 나온 이가 대뜸 다발을 움켜쥐며 나눠 갖자고 한다.
본시 내 것이 아닌데 나누는 것이 무엇이 어려우랴?

그는 다발가웃을 넘어 근 7할을 거머쥐었다.
내가 놀라 슬쩍 당겨보았더니,
5척 단신인 그의 손아귀 힘이 바위처럼 단단하다.

나눠주길 청하기도 전에 와락 거머쥐는 것도 사뭇 괴이쩍은 짓이다.
게다가, 우리 같으면 두 푼, 세 푼 정도 덜어내는 것으로 만족하고 말 터인데,
참으로 저자의 살림살이가 알뜰하고나 싶다.

아, 이런 자와는 친구가 되긴 어렵겠구나 싶다.
나는 그냥 그에게 넘겨주었다.

그러자,
다른 이가 내게 달겨들며 또 나누자고 한다.
이번엔 나머지를 한 사람, 두 사람에게 기꺼이 나눠주었다.
마지막 한 사람이 와서 한 손에 든 나머지를 모두 다 채어간다.
나는 다 내주었다.

문화(文.化.)를 떠올리다.
文으로 化되지 못한 이들의 세상.
(※ 참고 글 : ☞ 2008/03/04 - [소요유/묵은 글] - 무늬, reality, idea)

50, 60이 넘어서도 여전한 저 갈등의 현장.
갈등(葛藤)이란 갈(葛)과 등(藤)이니,
곧 칡과 등나무를 가리킴이 아니던가?
덩굴이 얽히고설킨 모습이 여전하고나.

야만(野蠻),
저들은 저리도 처절하니 생생(生生)하고나.

문득 당랑규선(螳螂窺蟬)이 떠오른다.
매미 < 사마귀 < 까치 < 장자 < 산지기 ...
장자는 집에 돌아와서는 3개월간 두문불출했다.
(※ 참고 글 : ☞ 2010/09/26 - [소요유] - 뱀, 그리고 꼬리를 무는 단상.)

나는 그날 한참 밭일을 하고 모임에 참석하여 피곤도 했지만,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장자를 본받아 3개월은 칩거하지 못할망정,
하룻밤 정도 일찍 이부자리에 몸을 어찌 숨기지 못할쏜가? 
 
애시당초,
저 나무를 탐하지 말았어야 했음이다.
나의 잘못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예  (4) 2012.05.14
파죽지세와 남상  (1) 2012.05.08
자전거 수호견  (2) 2012.05.08
말채나무  (2) 2012.04.29
It's Music  (4) 2012.04.25
Sarah McLachlan Animal Cruelty Video  (4) 2012.04.22
바리새인은 사두개인보다 곱은 위험하다.  (7) 2012.04.1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05.01 11:07 PERM. MOD/DEL REPLY

    이 사이트가 만인에게 공개되어 있음을 어찌 모르겠습니까?
    해서 이곳에서 주절거린 소리나 허물을 남들도 다 읽고 볼 터...
    그러니 창피 당할 줄 뻔히 알면서도 넋두리를 욾어봐야 겠습니다.

    그 말채나무가 봉타 선생님 것이 되지 말라는 하늘의 순리(?)가 아니겠습니까.
    돈도 재능도 권력도 명예도 모두 내 것이 될 수도 있겠지만
    반대로 내 것이 아니될 수도 있다 믿어집니다.
    그러니 내 것이 되든 아니 되든 그냥 허허로이 받아들이면 될 것을...

    그런 의미에서...
    어제 차량 할부금이 이제 갓 두 달 밀렸다는 이유로 6개월 전에 구입한
    기아자동차 1톤 탑차 워크스루벤을 제가 없는 사이에 법원에서 강제 견인해 갔습니다.
    별도로 300만원 들여 맵핑이며, 캠핑카처럼 꾸민다고 가구 일색을 맞춰 탑차 안에 구성했으며
    후방카메라와 네비게이션까지 설치했는데
    저도 모르는 사이에 변두리 차량 있는 곳을 어찌 알고는 낼름 집어갔지 뭡니까.
    차가 없어졌다는 것을 안 순간, 무척이나 놀라 가슴이 벌컹벌컹 뛰었는데
    이젠 자포자기상태가 아니라 "원래부터 내 것이 될 물건이 아니다"란 생각으로 위안을 삼습니다.
    글쎄, 현대카드가 2개월 연체됐고, 현대캐피탈을 통해 구입한 차량 할부금이 한달 연체된 그때부터
    일괄하여 사고처리반인가 뭔가로 넘어가고 담당자가 몇날 며칠 왈왈 짖어대더니
    미리 법적으로 손을 써서 법원 집달관을 시켜 차를 빼앗아갈 줄은 정말 몰랐지요.
    물론 그런 얘기를 봉타 선생님과 이곳을 드나드는 분들에게 공개하는 것이
    얼굴 붉어질 일인줄 압니다만
    현대캐피탈의 지나침을 탓할 게 아니라 나의 무계획성을 탓하고
    과한 욕심을 탓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았지요.

    차량은 법원 경매로 넘어갈 것이니
    차 안의 개인 소지품을 챙겨가라는 담당자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해서...
    마음을 비웠습니다.
    그로인해 닥칠 적잖은 손해도 정신적 고통도 저의 당연한 몫임을 받아들이자는 겁니다.

  2. 사용자 bongta 2012.05.02 21:33 신고 PERM. MOD/DEL REPLY

    대학 동기 하나가 있었습니다.
    친한 친구였는데 어느 날 미국으로 경제적 망명을 하였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지요.

    경찰서에서 연락이 오고, 채권자가 제 사무실로 들이 닥쳐서야 그 내막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로서는 제법 비싼 전자 장비를 제 창고를 빌려 들이고 내고 하더니만,
    나름 재주와 수단을 부린 것이었더군요.

    성품상 도저히 그런 일을 벌일 만한 위인이 아니었는데,
    수년 동안 이리저리 몰리더니만 급기야 골목 끝에 다다랐던 것이지요.

    채권자 중엔 다른 동기동창도 끼어 있었고, 전자상가 업주도 있었습니다.
    나중 이들과 함께 식사 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업주가 말하기를 처음엔 저를 공범으로 의심했으나,
    몇 번 접해보고는 이 자는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짐작했다고 실토하더군요.

    그 분이 의외로 순진하여,
    일을 당하고는 재물 상의 손실도 손실이지만,
    왈칵 서러워 울었다고 하더이다.
    도망간 제 친구가 오죽하였을까 싶어서였다고 합니다.

    아직 글로 쓰지는 않았지만,
    제가 여기 시골에서 우물을 처음에 팔 때,
    도움을 청한 이가 헤살짓을 하며 신의를 배반한 일이 있습니다.
    한참이나 괘씸한 짓이로되,
    오죽 살기가 버거웠으면 저리 염치없는 짓을 할까 싶어,
    그만 용서를 하고 말았던 적이 있습니다.

    알고보면,
    사람들은 저마다의 가슴 속에 한과 서러움을 품고 삽니다.
    이슬람의 수피즘(Sufism)에선 수피 춤이 유명하지만,
    둥그렇게 둘러 서서 서로의 눈을 쳐다보는 의식이 있습니다.
    서로의 눈과 눈을 마주치며 영원 속으로 빨려들다보면,
    저나 나나 다 서러움의 당체(當體)들이며,
    신의 피조물로서 한 뿌리의 사랑을 나눌 존재들임을 자각하게 됩니다.

    이 때 망아(忘我)의 신비 체험을 하게 됩니다.

    수쿠크(Sukuk)라는 이슬람 채권은 이자가 없지요.
    이것을 얼마 전에 도입하려다가 기독교 세력 때문에 무산된 적이 있습니다.
    바로 이 수쿠크도 수피즘에 기초하는 것이지요.
    이슬람은 서방 세계의 왜곡된 선전을 거둬내면,
    기실 평화를 사랑하는 아름다운 문화 세상입니다.

    도대체가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지 않는다는 것을,
    요즘 사람이라면 상상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베니스의 상인에 등장하는 샤일록도 유대인에 대한,
    시회적 편견이 깔려 있다고 합니다만,
    저는 유대인보다는 이슬람인들이 훨씬 사상적이나 종교적으로 열려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쨋건,
    수피 춤을 추며 망아의 신비 체험을 하더라도,
    이도 잠깐 우리가 현실 속으로 돌아오면,
    주변엔 밉고, 괘씸하고, 천하에 둘도 없는 악당들이 넘쳐나기도 합니다.

    오죽하면 누구나 성불할 수 있다는 불교조차도,
    일천제라 하여 절대 성불하 수 없는 존재를 상정하여두었겠습니까?

    여기 시골에 한 사람이 있습니다.
    이 자가 물건 싣고 온 사람과 나누는 대화를 들었습니다.

    '농장이 큽니다. 어이 춥다.'

    추운 날 인부가 이리 말합니다.
    그러자 그자가 말합니다.

    '추은 것은 날씨가 아니라 돈이 없는 것이지.'

    순간 인부는 머쓱해지며 입을 꼭 다뭅니다.

    곁에 있던 저는 이 말을 듣자 그의 낯색을 엿보았습니다.
    으쓱 제법 거만을 떨고 있더군요.

    우리가 중학생만 하여도 이런 지경이면,
    제대로 든 녀석이라면 부끄러움을 느낄 것입니다.
    그러한데 항차 나잇줄이 60 고개를 향해 치닫고 있는 위인이,
    이 지경이라니 참으로 딱하고 추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었지요.

    이자는 자신만 모르고 있는 것이지요.
    자신이 어느 지경인지를.

    사랑과 미움.
    돈, 오만, 비열, 배려, 염치, .... 인격.

    어제는 감기가 왔지만,
    일을 많이 하였더니 피곤하여 일찍 잠을 잤습니다.

    이리 글 앞에 서니,
    뭐라고 드릴 말씀이 넉넉치 않군요.
    해서 떠오르는 제 생각들을 그저 풀어내고 맙니다.

    다만,
    자중자애 기운을 차리시고,
    내일은 내일에 맡기시며 나아가시길 빕니다.

    언젠가 막걸리 나누며,
    오늘을 이야기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