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복(福)

소요유 : 2009. 10. 15. 18:29


소싯적에 세운상가 밑에 있는 한 중국음식점을 들어 간 적이 있다.
벽에 福자를 쓴 종이가 거꾸로 붙어 있었다.
나는 그 까닭을 주인에게 물었다.
그는 복이 굴러 들어오란 뜻이라고 말한다.

당시는 그러려니 하고 알아들었으나 무엇인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남아 있었다.
그 이후 어느 책을 보다 그 까닭을 알아내었는데,
이는 이러하다.

福到了 [ fú dào le ] : 복이 들어왔다.
福倒了 [ fú dǎo le ] : 복이 엎어지다.
覆倒了 [ fù dǎo le ] : 넘어지고 엎어졌다.

이 삼자는 성조가 다를 뿐 중국어 발음이 같다.
그러하니 복이 굴러 들어왔다고 하려면,
복자를 거꾸로 붙여두면 간단히 해결된다.

만약 그러하다면,
자신에게 복스러운 점이 있다면,
스스로 넘어지면 어떻게 되는가?
내 몸 안으로 복이 굴러 들어오지 않을까 싶다.

‘복자가 거꾸로 써진 종이’를 벽에다 붙여 놓았자,
내 몸 안으로 복이 들어오지는 않는다.
그것은 그저 벽에다 복을 부려 놓을 뿐인 것을.

그러한즉 ‘복자가 거꾸로 써진 종이’가 아니라,
‘복자가 바로 적힌’ 부적을 몸에 지니고 한번 넘어지고 볼 일이다.

***

이 글을 마치려 하자,
招財進寶를 모두 합친 글자가 역시나 생각난다.
마침 웹에서 사진을 찾아내었다.
여기 덧붙여 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pccart.com.tw)

日日有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blog.candyz.org)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너, 삐라 그리고 삐끼  (0) 2009.10.19
시린 얼굴  (0) 2009.10.17
벼슬, 나이, 덕  (0) 2009.10.16
복(福)  (0) 2009.10.15
연예인 김제동  (0) 2009.10.10
군가산점제 유감  (2) 2009.10.10
망할 공사  (0) 2009.10.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