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면상불여심상(面相不如心相)

상학(相學) : 2011.12.29 23:40


당(唐) 재상 배도(裴度)의 이야기 한 토막.

그는 어린 시절 가난하여 몹시 곤궁하였다.

당시 일행선사(一行禪師)란 고승이 하나 있었다.
일찍이 사람들의 관상을 잘 보았는데,
배도를 보더니 이리 말한다.

“눈빛이 떠서 밖으로 새고,
입가의 주름이 입안으로 흘러드니,
아마도 굶어죽는 화가 있겠구나.
모쪼록 방비책을 서둘러 마련해야겠다.”

(※ 참고 :
1. 눈빛이 살처럼 쏘는 듯한 사람이 있다.
안광이 밖으로 떠서 새는 것은 지극히 꺼리는 바라,
정기가 넘치는 것은 좋으나 희번덕거리며 새는 것은 좋지 않다.
자고로 눈은 가늘고 긴 것을 으뜸으로 치되,
다만 눈빛은 밖으로 드러나 흩어지는 것(浮露)은 경계했다.
눈빛은 안으로 감추어져야 좋다.
그렇지 않은가?
노다지 눈빛이 밖으로 새니 정신인들 어찌 온전히 온축(蘊蓄)되어있겠는가?

2. 법령(法令)
코 양쪽 변에 밑으로 흐르는 주름이 있다.
이를 법령이라 이른다.
이는 이 그림(
☞ 면부궁위도)을 참고하라.
이 법령이 흘러 입 안으로 들어가면 굶어 죽을 상이라 한다.
위에서 일행선사는 배도의 얼굴에서 이를 보았던 것이다.

3. 우리네는 관상(觀相)이란 말을 많이 쓰나,
중국에선 면상(面相)이란 말을 주로 쓴다.
관상이란 말은 중의적이라 '상을 보는 것', '얼굴 상 자체', 이리 양자를 아우르지만,
면상이란 '얼굴 상 자체'를 이르니 관상에 비해서는 의미 접근이 보다 명확하다.)
 
후에 배도가 음덕(陰德)을 많이 짓고,
다시 일행선사를 만나게 되었다.

일행선사는 크게 놀라며 이리 말한다.

“너는 필시 다른 사람들이 모르게 착한 일을 많이 하였구나.
공덕이 무량하니 일후에 반드시 귀해져 조정의 재상이 되리.”

배도가 이를 듣고는 웃으며 말한다.

“대사는 이전엔 내 관상이 굶어죽을 상이라 하셨소만,
지금은 반대로 귀히 재상이 된다고 하시니,
이 무슨 까닭입니까?”
 
일행선사가 말한다.

“칠 척 몸이 일 척 얼굴과 같지 못하며,
일 척 얼굴이 세 치 코만 못하다.
세 치 코인들 또한 단 한 점 마음보만 못하니라.
(七尺之身,不如一尺之面;一尺之面,不如三寸之鼻;
 三寸之鼻,又不如一點之心。)
 
네 얼굴을 보니 필시 굶어죽을 상을 막아내었도다.
네 심상(心相)을 보니 마땅히 귀히 되리라!”
 
배도가 궁금함을 이기지 못하여 이리 여쭙는다.

“저는 관상이니 수상 따위는 본다는 말을 들었습니다만,
심상이란 안에 있는데 어찌 이를 볼 수 있단 말입니까?”

일행선사가 답하여 말한다.

“하늘의 뜻을 알고자 할진대,
모름지기 구름이 흘러 향하는 바를 구할지라.
마음속의 일을 밝히려면,
모름지기 눈빛을 살필지라.
사람의 말이란 곧 마음의 소리인지라,
사람의 눈(동자)이란 곧 마음의 문이니라.” 

네 마음바탕이 인후하고, 기백과 도량이 크고 넓으며,
또한 음덕을 너름직하니 쌓는고야,
오늘 너의 안광을 보아하니,
맑고 깨끗하니 또렷하고나.
자색 기운이 눈동자를 꿰고,
입가의 주름이 입가를 길게 지나 돌아드니,
필경은 귀히 될 것을 추호도 의심할 바 없고뇨.”

후에 배도는 과연 출장입상(出將入相)하여,
진국공(晉國公)에 봉해졌다.

***

‘有心無相,相隨心生;有相無心,相隨心滅。’
 
‘마음이 있어도 상이 없으면, 상이 마음을 따라 생기고,
상이 있어도 마음이 없으면, 상은 마음을 따라 멸한다.’

(※ 참고 글 : ☞ 2009/09/18 - [상학(相學)] - 상(相)과 심(心) 2)

마음에 새로운 바람이 일면,
상이 바뀐다.
관상이 아무리 좋아도 마음이 짓는 태를 따를 수 없다.
남모르는 덕(陰德)을 많이 쌓으면,
언제고 복이 따르리.

'상학(相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탈구개자사(神脫口開者死)  (0) 2015.03.17
순자의 관상론  (0) 2014.02.03
관골(顴骨)  (2) 2012.10.08
면상불여심상(面相不如心相)  (4) 2011.12.29
소인(小人)  (6) 2011.12.12
焦氏易林 2/2  (0) 2010.12.20
焦氏易林 1/2  (0) 2010.12.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방하착 2011.12.31 17:48 PERM. MOD/DEL REPLY

    관상학이나 사주팔자에도 상상을 초월할 만한 깊이가 있다는 말씀에 저도 이 분야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아야 될 것 같습니다. 사실 무속인들 말을 들어보면 인생의 큰 줄기는 맞춰도 세부적으로는 언급을 꺼리는게 다반사인듯 합니다. 그런데 따져보면 사람 인생이라는게 별거 있겠습니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삶에 짓눌리며 사는 것일테고, 점집 찾아다니는 이들도 뭔가 생이 고통스러워 찾는 것일진대...그렇다면 그렇게 큰 줄기야 '퉁' 치듯이 누군들 말을 못할까요?
    물론, 제 주제에 소위 고수라는 분들을 만날일이 없으니 이리 쉽게 얘기 하고 있습니다만...
    봉타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그렇겠지...수천년 동안 전해져 내려운 학문이라면 필경 내가 접해보지 못한 또 다른 이면이 있으니 여지껏 전해져 오고 있겠지'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리고 엊그제 언급한 제 주위의 잡스런 인간들의 이미지가 지금 글을 쓰면서 떠오르는 것이 눈알이 이리저리 쉴 새 없이 왔다갔다 하는게 <노다지 눈빛이 밖으로 새니 정신인들 어찌 온전히 온축(蘊蓄)되어 있겠는가?> 딱 이 모양입니다.^^
    아무튼, 이렇게 글을 올려 주셔서...지난번 <자각의 주체>라는 말씀과 함께 또 한가지를 배워갑니다. 감사합니다.

  2. bongta 2012.01.02 20:10 신고 PERM. MOD/DEL REPLY

    그런데 주의하실 것은,
    현재 현역으로 관상을 보는 분의 실력과 관상학 자체의 깊이는 다르다는 점입니다.
    게다가 요즘같이 한자, 한문을 소홀히 하는 세상에서,
    과연 상학 원전을 보며 공부한 분이 얼마나 될까 염려스럽기도 하지요.
    한글로 된 자료가 열등하다, 아니다라는 것을 떠나,
    이 업계에 상재된 한글로 된 자료 자체가 미미하기 때문에,
    도리 없이 제대로 공부를 하려면 한문 전적을 대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게 현실적으로 그리 녹록한 일이 아닙니다.
    하니 누가 신통하다느니 하는 단편적으로 파편화된 거짓 소문이 난무하는 등,
    호구지책으로 영위하는 술사들이 널려 있습니다.
    하니 상학의 위상은 사뭇 위태로운 형편에 놓여 있다 할 수밖에.

    제가 소싯적부터 음양오행설, 역학 등에 대하여 취미 삼아 공부를 해왔습니다만,
    추명학 등 흔히 부르는 사주팔자가 마지막 목표로 지향하는,
    정해진 운명 따위를 알아보는 따위엔 그리 관심이 없었습니다.
    다만 저들의 사물에 접근하는 태도, 방법론 자체에 관심이 있었을 따름입니다.
    또한 음양오행론의 추론 과정에서 펼쳐지는 정교한 기하학적 결구법(結構法),
    그 구성, 작법이 제겐 묘한 미학적 심미감을 자극하였습니다.
    하지만 파고들려면 적지 아니 시간을 투자하여야하였기에,
    재미는 있지만 그리 깊게 탐구할 형편은 되지 못하였지요.

    대신 당시에 학교에서 디지털공학을 배웠는데,
    이게 그 못지않게 흥미로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logic으로 엮어지는 세계가 미학적인 아름다움으로 다가오곤 하였지요.
    그리고는 군대를 갔었는데,
    돌아와 보니 담당 교수가 정신이상 학생에게 칼에 찔려 죽었다고 하더군요.
    K교수는 과시 수재라,
    2차원, 3차원을 넘어 n차원으로 확장되는 논리의 집을 결구하며,
    구름 위로 사다리도 없이 전격 손내어 잡아 끌며 우리들을 건져 올렸었는데 ...

    구성술(九星術) 따위를 보면 실물(失物)한 경우,
    어느 방위에 가면 찾을 수 있다고 해결 방안을 내놓습니다.
    그런데 그 처리 과정을 쫓아가보면 아주 논리적이고 체계적으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구성(九星)을 배설하여 정반(正盤)을 만들고, 이로 구축된 내적 논리 구조 안에서,
    아주 정교하니 추론해가며 잃어버린 길을 추적하고 있는 것이지요.
    저는 이런 형식미를 아주 좋아합니다.
    그 결과를 믿는다든가 아니 믿는다 하는 것을 떠나서 말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저 디지털 공학에서 다루는 logic 체계도 이와 비슷한 형식미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사실 놀라운 일입니다.
    솔직히 조금 면구스러운 이야기이나,
    저는 제가 이런 것을 놓치지 않고 느낄 수 있는,
    감수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그 뿐 아니라 저 디지털학은,
    구체적인 현실 세계에서 뚜렷하고 가시적인 실질적인 효용을 창출하고 있지요.
    가령 자판기에서 천 원짜리 지폐와 오백 원짜리 동전 하나를 넣고,
    천이백오십 원짜리 물건을 구매하였다 할 때,
    백 원짜리 동전 두 개와 오십 원짜리 동전 한 개를 토해내어야 하는데,
    이런 여러 가지 무한 가능 경우의 수에 대하여,
    이를 논리로 완전무결하게 해결해내는 해법을 저들은 제시합니다.
    엘리베이터에서도 가령 1층에서 5층을 가고 있는데,
    7층에서 새로운 이용객이 대기하고 있고,
    동시에 지하 1층에서 이용객이 대기하고 있을 때,
    엘리베이터의 다음 행동을 미리 계획된 지침에 따라 차질 없이 정확히 유도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게 요즘엔 그저 마이크로프로세서 하나면 해결됩니다만,
    그 근저에 숨어 있는 논리구조는 하등 달라지지 않습니다.

    이렇듯, 음양오행술이든, 추명이든, 구성이든, 기문둔갑이든,
    또는 현대의 디지털 공학이든,
    그 논리 구조 시스템은 대단히 정교하고,
    저의 경우엔 특히나 그 형식미가 대단히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음양은 둘로, 오행은 다섯으로, 주역은 4, 8, 64로 세상을 나눠 보겠다는 것이지요.
    기술적인 측면에서 바라보자면 근원적으로 저들은 디지털적입니다.
    그리고 내적인 logic 체계로 엮어 사물을 재단하고 탐구해 들어가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에 대하여는,
    저의 글 ‘ code - ① http://bongta.com/73 ’ 따위에서도 편린이 잠깐 소개가 됩니다.

    하지만, 불교철학은 이와는 궤를 달리합니다.
    세상을 저리 분절시켜 쳐다보질 않지요.
    ( - 하기사 구사론, 유식학 따위는,
    저들보다 몇 백배는 더 치밀하고, 분류학적(taxonomy)이라고나 할까요?
    대단히 논리적이며 체계적이긴 합니다만,
    이는 논장(論藏)인 소이이므로 차한에 부재하지요. - )
    통으로, 근원으로 전격 방문합니다.
    한용운의 시 ‘알 수 없어요.’를 보면 이런 구절이 흐릅니다.

    “꽃도 없는 깊은 나무에 푸른 이끼를 거쳐서,
    옛 탑 위의 고요한 하늘을 스치는 알 수 없는 향기는 누구의 입김입니까?

    근원은 알지도 못할 곳에서 나서 돌부리를 울리고,
    가늘게 흐르는 작은 시내는 굽이굽이 누구의 노래입니까?”

    불교는 알 수 없는 그곳을 전격 쳐들어갑니다.
    시의 제목이 ‘알 수 없어요’이지만,
    그가 알지 못한다고 알아들으면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세계를 디지털적으로 분절하여 이해하려고 하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지요.
    이런 세계의 최고봉 禪은,
    그러하기에 ‘언어도단(言語道斷)’ 곧 언어를 넘어 있습니다.
    때문에 혹간 저들이 언어를 빌려 밖으로 말할 때,
    그 말을 일상인은 도저히 알아먹을 수 없는 것입니다.
    알 수 없는 곳의 형용을 알 수 있는 언어로 토해낼 때,
    깨인 이 아니면 그 누가 그 소식을 알 수 있겠습니까?

    예수의 십자가 못박힘은, 부활을 전제합니다.
    예수가 못박혀 개인적으로는 사망에 이르지만,
    다시 부활함으로써 대속이란 보상 프로세스가 작동됩니다.
    만약 예수가 부활하지 않는다면,
    예수교도들의 속죄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동시에 예수의 죽음도 무가치한 것으로 전락합니다.
    이 구조는 역시나 이중적이며,
    아이러니하게도 영혼이 아니라 육체를 매개로 합니다.

    이런 종교적 설화구조는 대단히 극적이며 드라마틱합니다.
    앞에서 들은 전통적인 이야기들과 마찬가지로,
    제겐 여기서 죄송하지만 종교적 충격보다는,
    외려 강한 미학적인 형식미를 느끼는데 쏠립니다.

    반면 불교는 십자가의 못박힘이나 부활을 요청하지 않습니다.
    다만 깨우침이란 체험을 요청할 뿐입니다.
    깨달음에는 우주적인 장엄함이 있습니다.
    지상에서 느끼는 형식미를 넘기에,
    저는 이를 우주적인 장엄이라 이릅니다.
    그리고 이는 언어를 넘고, 앎을 초월하여 ‘바라아제’ 저 언덕 피안에 있습니다.

    반야심경은 그리하여,

    『揭諦揭諦 波羅揭諦 波羅僧揭諦 菩提娑婆訶』
    『揭諦揭諦 波羅揭諦 波羅僧揭諦 菩提娑婆訶』
    『揭諦揭諦 波羅揭諦 波羅僧揭諦 菩提娑婆訶』

    이리 피안으로 건너가자고 노래하고 있음일 것입니다.

    ***

    저는 기실,
    이 양단의 '세계 인식', '인식 세계'를 모두 흥미로와합니다.
    그래 어디에 편협되지 않게 모두 아우르며 배우고 싶습니다.

    ***

    요즘의 저는 조금 여유가 있는 편이니 그저 취미삼아 접근할 형편이 되는군요.
    그러다 관상학에 눈길이 가서 이리저리 자료를 모으고,
    틈나는 대로 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한우충동(汗牛充棟)일 정도로 자료를 모아두었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아마 제가 죽을 때까지도 이를 다 읽지 못할 것입니다.

    그러한데 저들 상학자들이 쓴 서책을 보니,
    그저 잡술이라 여겼던 것이 아니란 깨우침을 갖게 되는군요.
    아직도 저는 관상학이 전하는 기술적 부분이 주관심사는 아닙니다.
    저들이 인간을 탐구하는 방법론, 천지자연의 이치를 추적하는 태도 따위가
    제겐 오히려 공부가 많이 됩니다.
    이를 집중적으로 천착하다보면 자연 그 요체에 다가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게 가짜이든 진짜이든 조금씩 명확해질 것입니다.
    하지만 이즈음 저들 상학자들의 공부의 깊이가 대단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부터는
    조금씩 미심쩍어하던 마음을 열고 한발 두발 접근해가는 중입니다.

    무엇이든지 마찬가지입니다만,
    술(術)에 빠지면 미혹(迷惑)되어,
    중(中)을 잃게 됩니다.

    윤집궐중(允執厥中)이란 말이 있습니다.
    바로 그 중심, 요체를 잡아야하지요.
    지엽말단인 기술에 치중하게 되면,
    중심, 핵을 잃을 우려가 있습니다.
    항차, 제가 관상쟁이로 나설 것도 아니니,
    술수 부리는데 애착을 가질 이유도 없습니다.

    순자(荀子)에 보면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善為詩者不說,善為易者不占,善為禮者不相,其心同也”

    “시를 잘 아는 자는 시를 설하지 않고,
    역을 잘 아는 자는 점을 치지 않고,
    예를 잘 아는 자는 예를 돌보지 않는다.
    그 마음은 모두 한가지이다.”

    이런 경지에 오르려면,
    역시나 더욱 더 지엽말단, 기술적인 부분에 혹하여 빠지면 아니 될 것입니다.

    다만, 안타까운 것은,
    둔재라 저 상학을 언제 다 배울 수 있을까 싶습니다.
    욕심 부리지 않고 틈나는 대로 차근차근 익힐 뿐입니다.

  3. 방하착 2012.01.08 19:31 PERM. MOD/DEL REPLY

    이렇게 긴 설명을 해 주시니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차이가 조금 감이 잡히는듯 합니다.
    역학은 x축의 sampling rate로 사물을 보니 디지털적이다...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시간 나는대로 봉타님의 글 이곳 저곳을 둘러보며 저도 조금씩 귀동냥하겠습니다.^^

  4. bongta 2012.01.08 22:43 신고 PERM. MOD/DEL REPLY

    부족한 글,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