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샤워

소요유 : 2013. 8. 9. 16:51


제가 소싯적에 이웃 학과 강의를 즐겨 도강을 하곤 하였습니다.
동국대 교수인 김용정, 원의범 교수께서 저희 학교로 출강을 하셨던 것인데,
저는 구석에 끼어들어 열심히 청강을 하였습니다.

요즘 폭염이 기승을 부리니 원의범 교수님의 가르침이 생각이 납니다.
그래서 소개를 하려 합니다.
이 분께서 인도로 유학을 가셨는데,
너무 더워 처음에 머릿속으로 열이 마구 치달아 올라,
거의 공부를 포기할 지경이셨다 합니다.
그런데 누가 일러준 한 가지 비법대로 하니 그런대로 견딜 만하였다고 합니다.

그것은 틈만 나면 찬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었는데,
체열을 바로 낮추는 것이었음이니,
신체 각 기관이 이내 정상 수준으로 복귀가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이 옛 기억을 따라,
좀 전에 저도 책상을 박차고 일어나 찬물을 뒤집어썼습니다.
순간 정신이 또렷해지고 몸이 한결 가벼워지더군요.

그런데 얼마 되지 않아 다시 몸이 달궈지는군요.
지금 이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물 맞이를 할 것인가?
저녁 서늘해질 때까지 참아낼 것인가?
이리 궁리를 틀고 있습니다.

워낙 게으른 위인이라,
찬물 뒤집어쓰는 것도 일임이라,
더위를 참아내며 앙버티어내고 있습니다. 

원의범 교수께선 아흔이 넘으셨을 터인데,
지금도 샤워를 즐기실런가 모르겠습니다.
강의 도둑 학생 하나 여기 있어 이리 안부 여쭙습니다.

다수(茶壽)까지 내내 강령하시길 비옵니다.

(※ 『茶壽』 指一百零八歲。這是因為『茶』的草頭為『二十』,『茶』字下半部是『八十八』
다수 : 108세를 가리킴. 초두가 20(二十)을, 그 아랫 부분은 88이니 합하여 108이 된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겁박(劫迫) - ⅰ  (0) 2013.08.25
세상의 본질  (0) 2013.08.17
열쇠 없이 차 문 열기  (0) 2013.08.11
샤워  (2) 2013.08.09
일구견인심(日久見人心)  (0) 2013.07.31
충격량과 운동량  (0) 2013.07.30
약속(約束)  (2) 2013.07.3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농은 2013.08.26 23:12 PERM. MOD/DEL REPLY

    『茶壽』 指一百零八歲。這是因為『茶』的草頭為『二十』,『茶』字下半部是『八十八』
    다수 : 108세를 가리킴. 초두가 20(二十)을, 그 아랫 부분은 88이니 합하여 108이 된다.)

    봉타님의 '설문해자'를 접하니,
    농은도 제법 흥취가 일어 납니다.

    문자의 자형은 시대에 따라 변화무쌍하니,
    문자의 해설도 '갑골문'이나 '종정금문'에만 의탁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변화된 자형에 의탁해 문자를 해설하니,
    옛적의 '蘆雁圖'를 대하는 듯하여 감개가 무량합니다!

    사용자 bongta 2013.08.27 08:15 신고 PERM MOD/DEL

    여긴 철마다 가창오리가 구슬피 울며 하늘을 납니다.
    기러기 떼가 찬바람을 가르며 머리 위를 지나면,
    하던 일을 멈추고 하염없이 저들을 쳐다보곤 합니다.

    강가엔 갈대가 무성한데,
    저들이 입에 물고 다니며,
    새 그물을 피하길 빌어 봅니다.

    그러함인데, 또 한편으론 레이저 포인터로 새를 쫓을 궁리를 트고 있기도 하니,
    참으로 산다는 것은 낮도깨비 놀음처럼 매양 갈피를 잡을 수 없군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