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익일(翌日)

소요유 : 2018.01.26 16:22


익일(翌日)


주문한 물건 택배 배송 일정을 보려고, CJ대한통운 홈페이지에 들렸다.

정보란을 보니 익일 배송이라 적혀 있다.


익일 배송이란 말은 틀린 말이다.

내일(來日) 또는 명일(明日) 배송으로 고쳐 써야 옳다.


익일(翌日)은 기준 일 다음 날이란 의미이다.

가령 어느 화물회사의 배송 시스템 상,

항시 집배지에 화물이 도착한 다음날 배송이 일어나게 되어 있다면,

일반적 배송 방법을 지칭하려 할 때, 익일도(翌日渡)라 표현할 수는 있겠다.

과거 또는 미래의 기준일 바로 다음날 사건(event)이 일어날 때,

익일(翌日)이란 말을 쓸 수 있다.

그러니까 익일이란 다음 날을 지칭하기 위한 일반화(general)된 표현 양식어다.


하지만, 오늘 시점에서 밤 넘겨, 바로 밝아올 다음날을 지칭할 때는,

내일(來日) 또는 명일(明日)로 확정하여 말하여야 한다.

이 말들은 일반적으로 설정된 날이 아닌,

바로 눈앞에서 맞이할 확정된 특정(special, specific) 시점을 가리키고 있다.

한즉, 오늘 현장에 서서, 그 다음 날은 이미 확정되어, 구체화된 내일(명일)인즉,

굳이 익일이란 추상적이고, 일반화된 표현 영역을 거쳐 돌아갈 이유가 없다. 


가령, 2017.08.08 다음 날인 2017.08.09을 오늘 2018.01.26 시점에서 가리킬 때,

익일이란 말은 가능하지만 내일이란 말은 쓸 수 없다.

2017.08.08. 익일인 2017.08.09.에 oo사건이 일어났다고 말할 수는 있지만,

2017.08.08. 내일인 2017.08.09.에 oo사건이 일어났다고 말할 수는 없다.


이 이치를 제대로 파악한 이라면,

오늘인 2018.01.26에 서서, 2018.01.27은 바로 내일이나 명일이지,

익일이라 하는 것이 얼마나 무식한 표현인줄 알 수 있을 것이다.


비유를 하나 들어본다.

약수터에 가서 허리춤에 찬 내 표주박으로 물을 떠먹으면 될 일이지,

여러 사람 입이 수상스레 오간 공용 표주박으로 물을 떠먹을 일이 있는가?

자칫 하면 병자에 의해 오염된 표주박을 건드려 간염, 폐병 따위에 걸릴 수도 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부유책  (0) 2018.03.07
청의동자(靑衣童子)  (0) 2018.02.14
막걸리 병(甁)술 일출(溢出)  (0) 2018.02.13
익일(翌日)  (0) 2018.01.26
비상지공(非常之功)  (0) 2018.01.21
소똥  (0) 2018.01.11
나는 나를 만나기 위해 산다.  (0) 2018.01.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