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인격

소요유 : 2020. 2. 1. 23:01


내가 한국 사회에서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이 가운데 하나가 있다.

김규항.

오래 전에 읽었던 그의 글 하나를 기억한다.


교회에는 예수 대신 맞춤식 예수상(像)들만 모셔져 있었다. 나는 신학을 공부하려던 나의 소망을 접고 입대했다. 그곳에서 세 번의 살인과 세 번의 자살을 생각했고 김씨 성을 가진 여자를 떠나보냈으며 김씨 성을 가진 창녀에게 구혼했다. 

(출처 : gyuhang)


오늘 접한 영상 하나.

어두운 과거를 가진 여인에게 청혼한 내용이 나온다.

나는 이 순간 김규항의 순수를 기억 속에서 소환하였다.




(출처 : utube, '너 나한테 시집 올래? 병달씨 한테 시집 오라구?')


그들의 순수(純粹)함이란,

놀랍도록 아름답구나.


나는 그들에 비하면, 너무도 한참 누추하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고, 홍보와 블로그  (0) 2020.02.03
승려와 시인이 살이 찐다는 것은  (0) 2020.02.03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武漢肺炎) 중국 통계 link  (0) 2020.02.03
인격  (0) 2020.02.01
가짜뉴스  (0) 2020.02.01
벽사(辟邪),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武漢肺炎)  (0) 2020.02.01
기억 하나.  (0) 2020.01.3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