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노무현 대통령 출마선언

소요유 : 2009. 5. 27. 13:10


노무현의 열정, 의기, 신념.
저게 어찌 노무현의 연설 자리에서만 그치겠는가?
저것은 당시, 그리고 지금,
우리 모두의 절절 끓는 열망의 당체(當體)이었음이라.



그리하기에 그의 집권 시기 내내,
노무현의 좌절을, 변절을, 태만을 채근하고,
그의 멱살을 잡아 뒤흔들고 한참이나 울었음이라.

그는 지금 가고 없다.
이 황야에 내팽개쳐진 무리,
그래서 또한 이 땅은 누천년 매양 서러운 우리들의 동토임이라.
그 들녘에 망연히 서서 긴 그림자를 부끄러이 드리우고,
나는 그를 생각한다.
아니, 그를 앞세워 꿈꾸던 세상을 그린다.

내 입장, 내 처지, 내 셈법을 넘어서,
인간이라면 차마 버리지 못할 가치가 있음이니,
나는,
오직 경제에 올인하자는,
곧, 도척(盜跖)에 다름 아닌,
지난 번 그 어떤 자가 들고 선 피켓에 적혀 있는 가치에 홀려 무릎 꿇은 자들을,
이에 의지하여 제 검은 양심을 팔아넘긴 저들을,
저 천박한 영혼들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

그들은 인간적으로 더러운 것들임이라.
인간을 배신한 무리들임이니,
저들 천박한 자들을 어찌 차마 가까이 할 수 있으리.

노무현은 좌절된 꿈,
실패한 현실이지만,
최소, 그를 앞세워 나팔 불며,
진군(進軍)한 붉은 양심들의 표상이었임을 기억해야 한다.

제 이해에 따라,
표를 어디에 던졌든,
최소한 노무현을 앞세워 선양한 가치를 부정한 인간들은,
우리들 인간의 진실된 친구가 아니다.
저들 천박한 인간을 노무현 영전의 제물(祭物)로 삼가 바친다.

그리고 다시 우리들의 길을 떠나야 한다.
언제나 그러하듯이 새벽길은 멀다.
노무현이 아니다.
이미 죽은 그 사람은 기억하지 말아야 한다.
이 준열한 각오로서,
언제나 그러하듯이 나 홀로 떠나야 한다.

길은 고독하니 새벽안개 속에 가물가물 감춰져 예비되어 있다.
모든 길이라 이름하는 것들일진대,
애로라지 그게 고독한 길이 아니라면,
그 길은 결코 내 길이 아니다.

길은 새벽이슬과 함께 잠깐 열리고,
햇볕 내리쬐면 이내 오리무중 사라지는 것.
이게 길의 숙명인 것을.

거친 황야,
쩍쩍 갈라진 이 길을 홀로 걷지 않는다면,
그는 우리의 이웃 인간이 결단코 아니다.

이 역설의 구조 밑을 거쳐 지날 수 있는 이라야,
이제 비로소 길의 뜻을 아는 이임이며,
가히, 친구라 할 것임이라.
천리, 만리 길 나누어 길 떠난 객손일지라도,
비로소 영원히 친구라 부르고, 불리울 수 있음이다.

저들 가장된 웃음,
천박한 모습은,
명경(明鏡),
그 밝은 거울을 비웃고 있음이나,
저들은 결코 천고(千古), 만고(萬古) 인간의 축에 들지 못할세라.

이끼 낀 저 골짜기 안짝을,
감히 자청하여 거닐지 못한다면,
그는 진실된 인간이라 칭할 수 없음이다.

우리들을 일깨우는 첫새벽 길어 올린 우물물,
그것은 곧 정수리에 퍼부어지는 차디찬 각오,
신령이 기름 부어 깨우치는 경책임이라.
그 물맞이를 노무현의 주검 앞에,
알몸으로 알뜰히 맞아야 한다.

그를 한껏 조롱하는 것으로 헌화(獻花)를 대신하고,
그의 옷깃을 힘껏 부여잡고 들까부는 것으로,
헌향(獻香)을 갈음하여야 한다.

값싼 울음은 남우세스러운 사치임이라.
언제 제 놈의 악다구니 거친 울음이,
네 놈 주둥이에 다디단 젖병 꼭지를 대령하였는가?
이 입만 갖고 추모소에 들은,
더럽고 천박한 영혼들이라니.

기억하라,
헛물,
그래 기껏 찝찔할 뿐,
매양 석삼일에 그칠, 흉내에 불과한, 무책임한, 애오라지 그저 감상에 불과한, ....
울음이 아니라,
네 피를 흘리지 않으면,
세상은 결코 빛나지 않을 것임을.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결식장의 야유 그리고 안자  (0) 2009.05.29
死也一片浮雲滅  (0) 2009.05.29
북소리  (0) 2009.05.28
노무현 대통령 출마선언  (0) 2009.05.27
서문표와 하백 귀신 & 도로공사  (0) 2009.05.27
가죽부대에 든 똥 덩어리  (0) 2009.05.27
나는 울지 않는다.  (2) 2009.05.2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