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死也一片浮雲滅

소요유 : 2009. 5. 29. 10:26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故노무현 대통령 유언 中)

生也一片浮雲起 (생야일편부운기)
死也一片浮雲滅 (사야일편부운멸)

생사거래(生死去來)가 이와 같음이니,
농청시비(弄清是非)가 다 부질없음이라.

어느 날,
그는 문득 한 조각구름으로 사라졌구나.

국화 한 송이를 영전(靈前)에 바치며,
삼가 고인(故人)의 명복(冥福)을 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무 담임 행정 한심  (0) 2009.06.04
물노빠  (2) 2009.06.01
영결식장의 야유 그리고 안자  (0) 2009.05.29
死也一片浮雲滅  (0) 2009.05.29
북소리  (0) 2009.05.28
노무현 대통령 출마선언  (0) 2009.05.27
서문표와 하백 귀신 & 도로공사  (0) 2009.05.2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