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악완지상(惡頑之相)

소요유 : 2010.08.16 19:30


운전을 하다보면 몇 가지 난감한 상황에 부딪칠 때가 있다.

비보호 좌회전을 하려고 정지선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진행신호가 떨어져 슬금슬금 움직이고 있는데,
맞은 편 차선에 막 달려오는 차를 목격한다.
깜박이가 켜져 있지 않으니 저것이 직진하는 차인지, 우회전 하려는 것이 알 수 없다.
당연 직진하려는 차로 봐주어야 한다.
저것을 보내고 진입하려고 교차로 한가운데서 일단 대기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차는 비웃듯 바로 우회전을 한다.
공연히 차도를 타고 앉아 시간을 축내고 말은 셈이다.
그 차가 우측 깜빡이를 켰다면 나는 좌회전하며 진입할 수 있었을 터인데,
저 자가 직진할지 모르기 때문에 멈춰 선 것이다.

깜박이 신호는,
그저 단순히 준수해야 할 운전자의 운전 예절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다른 이들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다.
남을 내가 의식하고 살아간다는 염치 갖춘 자존의 확인 의례인 게다.

앞으로 끼어들기 하는 차가 깜박이도 없이
좁은 틈으로 대가리만 밀어 넣고는 시침 딱 떼고 들어설 때가 적지 않다.
끼어들기를 하려면 내 앞에 충분한 여유시간을 주고,
깜빡이를 켜고 들어서야하는데,
얌체족들은 대가리만 밀어 박고는 상대의 앞길을 훔쳐 간다.
이건 절도행위와 다름없다.
상대의 시간 그리고 자유와 안식을 빼앗아 간다.
사뭇 파렴치한 짓이다.
저들은 이런 짓을 하지 못하는 이들을 도리어 바보라며 놀릴 것이다.
(※ 참고 글 : ☞ 2008/10/21 - [소요유] - 삽족배(揷足輩))

한가한 시골길도 아니고 도심에서 운전석 밖으로 팔을 내려뜨리고 운전하는 작자를 보게 되면,
나는 이젠 그자의 면판(面板)을 유심히 관찰한다.
얼마나 천한 인상을 가지면 저리 될까?
나는 그 자의 상판(相板) 낯데기를 관상학 임상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그러니 예전엔 화도 났으나 요새는 그저 한가로이 넉넉하다.

담뱃재를 유유히 차창 밖으로 털며,
운전하는 인간 역시 나의 임상 마루타가 된다.
차창 밖으로 휴지를 버리고, 꽁초를 버리는 저 천박한 인격들,
상서(相書)를 들춰 보면, 저들의 면판은 하나 같이 천격에 가깝다.
농원 주차장에도 군인 면회객들이 심심치 않게 들어서는데,
이들은 참으로도 묘하게 거의들 하나같이 담배꽁초, 휴지를 투기하고,
먹다 남은 음식물들을 휙 버리고는 유유히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흉하고 악하다는 것이니 이를 상서에는 사서(蛇鼠)에 비교하고 있다.
또한 속되고 탁하니 먼지와 같다하였다.
한 마디로 일점 틀림없이 천격(賤格)들인 것이다.
왜 아니 그러할까?
상서는 거짓말을 하지 않고 있다.

나 역시 예전엔 관상을 그저 재미로 생각하였으나,
이즈음엔 배운 것을 조심스럽게 맞춰보며 그 진의를 캐나가고 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화국 유감  (4) 2010.08.28
별꽃 하나  (2) 2010.08.27
깐돌이는 없다.  (6) 2010.08.23
악완지상(惡頑之相)  (5) 2010.08.16
대과(大果)  (6) 2010.08.03
화가 난다.  (12) 2010.06.28
민들레  (13) 2010.05.06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8.18 23:42 PERM. MOD/DEL REPLY

    20년전쯤 전의 일입니다.
    은행 당좌마감을 앞두고 허겁지겁 은행으로 향하던 중이었지요.
    당시 1차선에서 진행중이었는데 웬 차가 비집고 들어오던 중 제 차가 박았습니다,.
    자연 길 가에 대고 상대 운전자인 여성에게 명함을 받았지요.
    그때까진 그 여자 제 실수라 인정을 했던 겁니다.

    그런데 나중에 전화를 걸었더니
    오히려 저를 뺑소니 차로 신고를 했다며 차 뒤쪽 수리비 내놓으라며 욕질을 해대는 겁니다.
    여자라고 봐줬더니....
    여자 또한 독종이요 거짓말을 능숙하게 잘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경찰서에 불려가 사정 얘기를 하고
    여자가 책임지겠다며 내게 건네준 명함을 증거로 제시했지요.
    난 그 여자에게 아무 것도 건네질 않았으니
    뺑소니 차라니요?
    뺑소니 차 운전자에게 왜 명함을 건네줬냐는 겁니다.

    결국 그 여자가 내 차 수리비를 물어주지 않을 수 없게 된 겁니다.
    길길이 날뛰며 내 욕을 해대던 그 여자....
    지금 잘 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2. 사용자 bongta 2010.08.19 10:05 신고 PERM. MOD/DEL REPLY

    여자들에 대한 오해가 항간엔 많이 유포되어 있지요.

    ‘여자는 남자에 비해 부드럽고, 착하고, 섬세하고, 예쁘다.’

    남녀 간 성정(性情)에 차이가 왜 아니 없겠는지요?
    혹 드러내는 성정이 같더라도 최소 경향성(傾向性)의 정도, 강도엔 차별이 있지요.

    제가 느끼기엔 다른 것은 몰라도,
    여자들이 남자들에 비해 이해(利害) 계산에 빠르고,
    득실(得失) 다툼에 치열한 것은 거의 틀림없습니다.
    이런 것들은 여자들에 대한 일반적인 항간의 오해 때문에,
    가려져 있습니다만 크게 잘못 된 것이지요.
    이에 대하여는 제가 이미 지난 글에서 언급하였던 적이 있습니다.
    http://bongta.com/46

    게다가 그들엔 사회적으로 공인된 위장술도 갖추고 있습니다.
    그게 뭣인고 하니 바로 화장술이지요.
    화장술의 연장이 외과적 성형술인데,
    이런 것들은 사회적 비난의 표적이 되는 것이 아니라,
    대부분은 그저 용인이 되고 마는 세상으로 진입한지 한참 오래되었지요.

    저는 저들이 이런 화장술, 성형술에 젖어 살다보면,
    외적 교정(矯正), 변장(變裝)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나아가 내적인 심리상의 꾸밈에도 익숙해지지 않을까 하는 짐작을 하곤 합니다.
    생얼굴과 화장한 얼굴은 엄청난 차이가 있지요.
    게다가 얼굴, 몸뚱아리에 칼을 갖다 대기라도 하면 이젠 완전히 다른 사람이 돼버립니다.

    그렇지요.
    이런 생활에 익숙하다 보면 자연 마음이란 것도 쉬이 위장하고, 변절하고, 교정(矯情)할,
    위험에 곧잘 빠지지 않을까 싶은 염려가 있습니다.

    게다가 여자는 화장, 성형수술 외에도 사회적으로 관대하게 용인되는 무기들이 많습니다.
    눈물, 아양, 애교, 토라짐, 삐침, 미모 …….
    이런 따위들은 사건 현장, 교섭 마당 등 사회적 갈등 현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데 일응 그럴듯한 역할을 하곤 합니다.

    물론 선생님이 겪으신 그 사건에서 그게 우연히도 마침 여자이었지만,
    그게 남자라고 하였다한들 그러지 않으리란 보장도 없으니,
    단순히 그런 사례 하나만으로 여자 일반을 나무랄 수는 없겠습니다.
    하지만, 여자라고 그러지 아니라고 생각할 이유도 없습니다.
    요는 여자라고 특별하게 취급할 까닭이 없으니,
    저는 놀라지 않으렵니다.
    워낙 여자들의 요사스런 짓을 많이 봐왔기 때문이지요.
    물론 남자들의 더러운 짓거리도 많이 겪어 왔지요.
    결국 남녀간 나쁜 짓하는데엔 차이가 별로 없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요즘엔 사내 녀석들도,
    화장하고, 성형수술을 하는데 아무런 부끄러움이 없지요.
    게다고 이젠 방송에 나와서 스스럼없이 눈물을 흘리는 것을 예사로 하고 있지요.
    말인즉슨 유니섹스라고 하지만,
    제가 보기엔 사람들이 이젠 모두 세상을 향해,
    가장(假裝)하고, 기만(欺瞞)하는 것에 아무런 수치심을 갖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바야흐로,
    야만의 시대가 활짝 열린 것이 아니겠는지요?
    광기가 휩쓸고 있는 세상은 그래서 무섭지만 한편으론 재미있기도 합니다.

  3. 사용자 bongta 2010.08.19 10:05 신고 PERM. MOD/DEL REPLY

    아, 참 그리고 노파심에서 덧붙여야겠군요.

    "화장, 눈물이 전혀 무용한 것이다.
    남자는 눈물을 흘려서는 아니된다."

    일방 이런 뜻만은 아닙니다.
    이에 대하여서는 다른 기회에 또 말씀을 펼 기회가 있겠습니다.
    다만 앞에서는 특정한 상황하에서 일면을 크게 비추어 조명하여 보았음을 밝혀두어야겠습니다.

  4. 카라 2014.10.18 18:24 PERM. MOD/DEL REPLY

    저도 소요유님께서 올리신글에 공감 합니다..제 생각과 똑 같으세요

    운전하다 보면 자주 목격하지요...앞쪽에서는 차가 막혀 움직이지 못하는데, 무턱대고
    클락숀을 따블 로 요란 하게 눌러되는 사람들 ...참으로 가관이죠

    저는 첫 인상을 매우 중요시합니다..좀 저속한 표현이지만 생긴대로 논다는 말
    정말 맞는 말인것 같습니다...

    요즘은 사람 보는 안목을 넓히려고 관상 카페에
    가입해 조금씩 배우고 있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4.10.18 19:22 신고 PERM MOD/DEL

    반갑습니다.

    앞에서 끼어들기를 하여야 하는데,
    뒤에서부터 은근히 끼어드는 이들을 최근에 많이 겪었습니다.
    이거 아주 위험한데도 저들은 염치도 없이 저짓을 저지릅니다.
    사람들이 운전을 하게 되면,
    평소의 인격 수준에서 최소한 5할은 떨어뜨려놓고들 사는 것같습니다.
    얼마든지 달아날 수 있는 조건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제가 관상을 배우려고 시도는 하였는데,
    요즘은 여러 사정으로 좀 힘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련 자료를 모아 둔 것이 있어,
    차차 시간을 내어 공부를 하려고 합니다.
    좋은 가르침 계시면 넌지시 일러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