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백야백묘(白夜白猫)

소요유 : 2011.08.18 22:36


내가 며칠 전 오밤중에 잠을 자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가슴이 먹먹해지면서 답답해지더라.
평생 처음 겪는 일이라 비몽사몽 중에 이게 왠일인가 싶었다.
게다가 온통 하얀 기운이 온 사방을 꽉 차오르고 있는 게 아닌가 말이다.

나는 창황한 가운데도,
순간 여기 무엇인가 들어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채근하며 눈을 뜨고는 고개를 돌려 문밖을 바라보았다.
문을 닫으면 풀방구리(강아지)가 답답해하기 때문에 나는 문을 열고 잔다.

그러하자니 문밖 사무실 한가운데,
동그라하니 하얀 물체가 떡하니 똬리를 틀고 있는 것이 어렴풋이 보인다.
정신을 겨우 차려 자세히 쳐다보니,
서서히 물체의 형체가 둥두런히 피어오른다.

그것은 하얀 고양이였다.
저 녀석 역시 나를 마주하며 뻔히 쳐다보며 미동도 하지 않는다.

“너 여기는 왜 또 들어왔니?”

내가 그러면서 일어나 밖으로 나가자,
녀석은 그제서야 움직이며 사무실 문 쪽으로 서서히 물러난다.
그리고는 나가지도 않고 그 앞에 앉아,
고개를 슬쩍 돌려 나를 쳐다보며 이리 말한다.

“잠이나 자지 왜 일어나 그리 수선이냐?”

“네 이 녀석 싱크대 위는 올라가지 말라고 하지 않았느냐?”

“잠깐 멈춰 쉬고.
내가 나타난 까닭이나 곰곰 잘 생각해보라고,
그럼 나는 간다.
일 봐.”

내가 여기 시골에 와서 이웃 강아지는 물론이거니와,
들고양이들도 수시로 먹을 것을 주어왔다.
고양이들은 밭이랑을 타고 여유롭게 다닌다.
올 봄엔 어떤 고양이는 까치 두 마리를 대동하고는 매일 나타나기도 하였다.
게다가 여기 하우스 안도 제집처럼 드나든다.
나는 그냥 무심한 양 내버려두고 활개를 치게 놔두었다.

그러한 것인데,
얼마 전부터 싱크대 위에 올라 발자국을 찍어놓고 엉망으로 만들어놓는다.
아침에 일어나면 이것 치우는 것이 여간 성가신 것이 아니다.
은근히 짜증이 나기에 그즈음부터는 벌로 먹이를 주지 않았다.

그러한 것인데,
이 녀석이 하얀 기운을 허공중에 퍼뜨리며,
야밤중에 내 꿈자리까지 치고 들어온 것이다.

먹이를 다시 달라는 것인가?
그럴 양이면,
저와 나의 마지노선인 싱크대만큼은 건드리지 않아야 도리가 아닌가 말이다.

저 녀석은 그것을 통보하려고,
백운(白雲)을 피어 올리며,
밤중에 나를 깨운 것인가?

영묘도 하여라,
어찌 허공중에 제 뜻을 저리 서리서리 뿜어낼 수 있을까나?

나도 역시나,
적당한 때,
다시 먹이 주는 것을 재개할까나?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  (0) 2011.10.06
재(灰)  (3) 2011.10.03
지주회시(鼅鼄會豕)  (10) 2011.09.17
백야백묘(白夜白猫)  (4) 2011.08.18
한탄강(漢灘江)  (10) 2011.08.13
월광소나타  (4) 2011.08.12
'유시민 단상'에 덧붙여  (4) 2011.08.1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1.08.19 04:18 PERM. MOD/DEL REPLY

    저는 강아지는 좋아하지만 고양이는 별로입니다.
    그렇다고 고양이를 핍박할 생각은 없습니다.
    써늘하니 정을 주지않는 녀석들이 까다롭게 보입니다.

  2. bongta 2011.08.19 08:59 신고 PERM. MOD/DEL REPLY

    원래는 저도 고양이를 강아지보다는 좋아하지 않았지요.
    어렸을 때 이웃 집 고양이를 허리께를 잡아 안았는데,
    머리와 꼬리 쪽이 축 아래로 늘어지는 게 순간 징그러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 유년의 기억이래 고양이와는 별로 인연이 닿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지난 번 고양이를 돌보기 시작하면서,
    (※ 일련탁생(一蓮托生) http://bongta.com/281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http://bongta.com/736 )
    이네들을 가까이 관찰하게 되었습니다.
    그네들의 눈물겨운 애환을 알게 되었고,
    차츰 친근해지자 은근히 귀여운 구석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강아지는 인간에게 거의 무조건적으로 순종하나,
    고양이는 깔끔하니 제 앞섶을 챙기며 인간과 일정간 거리를 두는 것이,
    외려 자존(自尊)의 형식으로 보여 그것은 그것대로 귀하게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혼자 놉니다.’

    우리 한국 사회는 특히나,
    남을 의식하고, 묻혀 지내지 않으면 못 견뎌하는 사람들이 많지요.
    술집도 혼자 가서 홀짝이면 청승 떤다고 비웃음을 사고,
    공원에 가서 혼자 쉬고 싶어도 이런 것을 사회가 무심하니 대하질 못하지요.

    남을 한 곳에 끌어드려 한 패거리로 만들지 못해 안달인 세상.
    또한 거기 끼지 못하면 불안하여 스스로 자청하여 기어들어가는 비굴함.

    모두 자존을 확보하지 못해 일어나는 현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성인이로되 아직도 어미 품에 안겨 어리광을 피우는 미숙함.
    이런 것이 어우러져 음습한 사회적 폐단이 많이 생깁니다.
    왕따 문화가 그 대표적인 것일 터.
    비열한 위선자들, 열등한 패거리들이 모여 음습하니 작당하며,
    순진한 한 영혼을 유린하는 것.
    저는 왕따 문화를 이리 규정합니다.
    게다가 이런 문화 속에선,
    original thinking, creative idea ...
    따위의 창조적인 발상이 생겨날 여지가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천만금을 줘도 그와 바꾸지 않겠다고 말한,
    아이폰, 아이팟을 디자인 한 조너선 아이브는 이리 말합니다.

    ‘혁신을 포기할 때 위험이 생긴다.
    진짜 위험은 안전한 길만 걷는 것이다.’

    여기 우리네 풍습은,
    한데 어울렁 더울렁 묻혀 지내며 적당히 안전을 확보하며,
    비릿한 자위(自慰), 스스로 위로하며 시간을 죽입니다.

    한마디로 우중(愚衆)일 뿐,
    도대체가 천재를 용납하지 못하는 세상이지요.

    광염소나타를 보면,
    예배당에 불을 지르며 위대한 음악 하나가 탄생합니다.
    물론 예술을 위한 예술도 위험한 구석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건 이게 예배당 안에 모여 있음만으로서는 음악이 나올 수가 없지요.
    서로 찢어진 상처를 핥아주며,
    곪아 터진 곳을 빨아주며,
    하느님 품 안에 한 식구라고 안주하는 순간,
    예배당 밖으로는 서서히 거대한 성곽이 지어지고 있는 것이며,
    이는 곧 바벨탑 괴멸을 예정하고 있기도 한 것이지요.
    그래서 음욕으로 지어진 곳은,
    불의 세례를 받아야,
    정화되고,
    거기 위대한 한 떨기 꽃이 피어날 수 있습니다.
    이게 피닉스라 명명되어진 모든 위대한 것들의 탄생 설화지요.

    이화월백(梨花月白)
    독성독작(獨醒獨酌)이야말로,
    하느님에게 다가가는 유일한 통로일런지도 모릅니다.

    합동으로 모여 하는 통성기도가 아니라,
    골방 독성기도야말로 진짜배기 기도가 아닐까요?

    고양이는 혼자 잘도 지냅니다.
    그는 참된 기도의 형식을 알고 있음이 아닐까요?

    강아지에게는 따뜻한 정을 배우지만,
    고양이에게는 엄정한 기도의 형식을 배웁니다.

    지금 분쟁이 일고 있는 순복음교회의 조용기 목사에게,
    묘덕(猫德)이 여기 있음임을 일러주고 싶군요.
    왜 아니,
    이를 인간이 배우면 아니 된답니까?

  3. 은유시인 2011.08.20 04:49 PERM. MOD/DEL REPLY

    작년에 제가 인식해왔던 식으로 불현듯 지은 고양이 시가 한 편 있습니다.


    ***


    [詩]

    고양이(猫)

    - 은유시인 -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명멸(明滅)하는
    고양이 삶은 마냥 짧고도 허무하기만 한데
    검은 털에 각인된 하얀 솜털가슴이 유난히 눈부시네
    애처로운 울음소리 심금(心琴)을 긋고
    그 심연(深淵)을 알 수 없는 깊은 초록빛 눈동자 속에
    고고함이 눌러 붙은 경계의 눈빛 번득인다
    벽장 속에 갇혀버린 또 하나의 짝을 찾아
    열린 길 따라 발톱 감추고 사뿐히 걸어가고 있네

    날렵한 몸매 납작하니 엎드려 깃털 곧추 세우고
    외로움 빨아들인 날름거리는 그 혓바닥으로
    세상 향한 혼자만의 독백(獨白)을 읊조리네
    길바닥에 납작하니 눌린 고양이 사체
    회색빛 빌딩숲에 영역 표시하던 반야(半野)의 방랑자
    오가는 차량의 검고 그악한 발길질 거듭 채여 가며
    더 좋은 세상으로 다가가는 고행(苦行)인양
    묵묵히 제 몸을 허물어 바람에 날리고 있네.




    2010/01/10/23:05

  4. bongta 2011.08.20 09:17 PERM. MOD/DEL REPLY

    '반야(半野)의 방랑자'

    '더 좋은 세상으로 다가가는 고행(苦行)인양
    묵묵히 제 몸을 허물어 바람에 날리고 있네.'

    방랑자, 고행, 허물어 바람에 ...
    詩語들이 고양이를 놀랍도록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고양이를 예민하게 관찰하고, 친숙하지 않으면 이리 느끼지 못하지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