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동토(凍土)

소요유 : 2011.10.20 10:28


......

☎ 홍준표 / 한나라당 대표 :

야당이 반대하는 것이 어제오늘 이야기입니까? 처음에 야당 지금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FTA를 다 찬성했어요.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손학규, 김진표, 천정배, 정동영 거기 다 이분들이 참여정부 있을 때 FTA 체결했을 때 다 찬성했어요.
(☞ 출처)


정치인들이 자신이 처한 위치(與野)에 따라 처신이 여반장(如反掌)으로 바뀐다면,
저들의 말 어떤 것을 믿고 표를 던질 수 있는가?

저들이 차라리 의인(義人) 흉내라도 내지 말았으면 참으련만,
온 나라를 휩쓸고 다니면서 홀로 착한 척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메스껍기 그지없다.
참으로 고약한 이들이다.

신뢰가 상실된 정치,
이건 완전히 동토(凍土)가 아닌가 말이다.

나는 FTA를 반대한다.
나는 저들이 FTA를 반대하기 때문에 더럽다 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다.

그런데 더 가관인 것은 저들이 거죽으로는 FTA를 반대한다고 하지만,
실인즉 내막은 찬성한다는 점이다.
저들이 말하는 이유인즉슨 노무현 당시의 FTA 협상 내용보다 이명박의 FTA는 많이 변질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궁색한 핑계외엔 기본적으로 저들은 한미 FTA를 찬성하고 있는 것이다.

기껏 들고 있는 것이 ISD나 자동차 재협상의 결과 이익균형이 깨졌다는 정도이다.
이게 해결되면 FTA는 국회에서 처리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본질적으로 저들은 FTA 찬성파인 것이다.
FTA에 관한한 여야 불문 초록은 동색인 것이다.
다만 초지일관 반대하고 있는 정치세력은 진보신당, 민노당에 불과하다.
불행하게도 이들의 세는 현재로선 너무 미약하다.

사정이 이러한데 어찌 FTA 통과가 아니 되겠는가?
나는 여야가 적당히 쑈를 한바탕 펼치고는 기여히 처리되고 말 것이라는 것을 진즉 예상하고 있다.
저들은 참으로 가증스런 정치모리배들이라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새벽 산책 길.
간밤 내내 추위에 떨었을,
유기견 하나가 농원 앞에 나타났다.

여기,
시골은 거의 영하권에 돌입했다.
그제는 서리가 온 밭을 하얗게 덮었었다.

유기견도 동토에 살고,
버린 주인 역시 동토에 사는 것임이라.
그런데 시린 마음 부둥켜 안고 사는 나라고 예외이랴?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산고초(辛酸苦楚)  (0) 2011.11.02
버린 아이  (4) 2011.10.28
이무기  (4) 2011.10.24
동토(凍土)  (4) 2011.10.20
인터넷은 대라대고(大鑼大鼓)  (0) 2011.10.17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2) 2011.10.12
개시허망(皆是虛妄)  (0) 2011.10.1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1.10.21 23:05 PERM. MOD/DEL REPLY

    어제밤부터 독한 감기에 걸려
    목이 붓고 목소리가 잠겨 애를 먹습니다.
    정말 지독한 감기네요.
    오늘 드디어 기아차 1톤 탑차 워크스루밴이 출고되었습니다.
    탑내에 침대와 책상, 책장 등 간단한 생활시설을 갖췄지요.
    이 차를 끌고 전국 순회를 나설 건데요.
    봉타 선생님도 찾아뵐 겁니다.

  2. bongta 2011.10.22 10:46 신고 PERM. MOD/DEL REPLY

    아, 꿈의 캠핑카.

    여기 연천군 한탄강 오토캠핑장은 제법 유명합니다.
    금년 장마 때 물이 들어 캠핑차가 다 결단이 났다고 직원이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사람들은 한 곳에 정착하여 안주하고자 하는 일변,
    또 한편으로는 물처럼, 구름처럼 정처 없이 떠나기를 희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대인은 거개가 무엇인가에 매여 있지요.
    사는 곳에, 직장에 ...

    역(役)이라는 것은 국가가 백성들을 권세로 알겨 먹는 것을 말합니다.
    다리를 놓는다, 저수지를 막는다, 성을 쌓는다 ...
    이런 저런 구실로 노역(勞役)을 가합니다.

    공으로 백성들의 고혈을 짜내는 것을 부역(賦役)이라 하는 것 아닙니까?
    이게 지금은 모두 세금으로 슬쩍 바뀌어 외려 더 교묘해졌습니다.
    수탈의 방법이 더욱 정교해지고 세련된 것이지요.
    하지만 아직도 힘을 앗아가는 역역(力役)인 병역(兵役)은 남아 있습니다.
    여기 농원 앞에 있는 부대에선 매일 같이 방송으로 떠들어댑니다.

    “국가가 있어야 개인이 있다.”

    월남이 망하자 보트피플이 바다 위를 떠돌았지요.
    당시 박정권도 똑같이 선전해대었지요.

    “봐라 국가가 망하니 국민들이 저리 허망하게 떠돌지 않느냐?”

    ‘그러하니 국가가 우선이다.
    아직 웃기에는 너무 이르다.
    네들은 조금 더 참아내야겠다.’

    이게 두고 보면 다 알게 되지요.
    모두들 대개는 국가에 일방적으로 serve하기를 선전해대는 것인데,
    그에 상응하는 대가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돌아오지는 않습니다.

    trickle down theory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대기업이 살아남아야 큰 빵을 만들어 낼 수 있고,
    그러면 결국 너네들에게 돌아갈 빵조각이 많아진다.
    그러하니 당장은 힘들어도 좀 참아라.’

    하지만 나중에 보면 저들의 배만 불러오고,
    나머지는 기껏 부스러기만 조금 나눠질 뿐입니다.

    하기에,
    “국가가 있어야 개인이 있다.”
    이 말씀은 늘 실망을 예비합니다.
    허구를 넘어 기망의 문법이지요.

    해서 저는
    “개인이 행복해야 국가가 태평하다.”
    이리 바꿔 노래를 불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캠핑카를 장만하여 어디론가 떠나가기를 욕망하는 것,
    모두 다 그렇게 볼 것은 아니지만,
    저는 이게 국가 또는 권력이란 울타리 밖으로 탈출하려는,
    개인의 로망으로 읽어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내가 아닌 무엇인가 다른 것을 위해,
    족쇄가 채워진 채 살아가는 것은 아닌가?
    이게 지금은 온 나라 사람들이 추구하는 자본 권력 하나로 압축돼가고 있지요.

    언제 시간이 나시면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마당을 나온 암탉’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98111017174453&section=04

    마당을 나온 암탉과
    캠핑카를 타고 내달려가는 사람은 과연 다른 것인가?

    오늘 아침,
    캠핑카 소식을 접하면서,
    저 암탉을 떠올려 보는 것입니다.

    그리고 며칠 째,
    농원 앞으로 와서 밥을 얻어먹고 돌아가는 유기견도 아울러.

    필시,
    모두는,
    자유를 꿈꾸는,
    아름다운 영혼들일 것입니다.

    하지만,
    잎싹이와 유기견은 한편으론 마음이 아프기도 합니다.

  3. 은유시인 2011.11.01 12:31 PERM. MOD/DEL REPLY

    홍준표...
    웬지 정감이 가지 않는 사람....

  4. bongta 2011.11.01 23:04 신고 PERM. MOD/DEL REPLY

    딴지일보에 인터뷰한 것이 나오는데,
    그 때 글을 읽고는 이 자는 순일(純一)한 사람이 아니란 판단을 했습니다.
    드라마에 나오는 인상과는 완전 동떨어진 모습이라,
    역시 드라마의 주인공이던 전 현대건설 사장의 경우처럼,
    드라마라는 것이 믿을 것이 못 된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하였지요.

    공자의 탄생을 두고 야합(野合)이라고 합니다.
    잠자리를 이부자리에서 하지 않고 들에서 하여 태어났다는 말인데,
    저는 이이를 보고는 현실에선 그리 용케 잘 건너뛸런지는 몰라도,
    정도를 걸을 수 있을까 의심했지요.
    공자는 見利思義하면 성인이라고 했지요.
    이해 앞에서 의로움을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정치판에 나서지 말고 장사판을 기웃거려야 합니다.
    그런데 정치판이 장사판보다 더 수지가 많이 남는지 모두들 이리로 꾀고 있지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