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버린 아이

소요유 : 2011.10.28 09:56


얼마 전 농원에 떠돌이 강아지 한 마리가 들어왔다.
정문 앞에 자리한 부대 안에서 놀다가 도로를 건너 농원 안으로 들어오곤 한다.
먹이를 챙겨 주었더니 조석으로 출퇴근 한다.
영하로 떨어진다는 예보를 듣고 바쁜 가운데 급히 개집을 만들어주기로 했다.

활대를 구부려 비닐 온실을 짓되 보온을 위해 이중으로 만들었다.
바닥은 나무로 널평상을 만들어 지상으로부터 띄어 올렸다.
출입구는 중심을 살짝 빗겨 외로 틀어 만들어 주었다.
이렇게 하면 맞바람을 피해 충분한 내부 공간을 확보할 수도 있게 되지만,
아울러, 강아지의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보호해주기 위한 배려이기도 하다.
며칠 후 볏짚을 구해 집 안팎으로 충분히 깔아 주었다.

비닐하우스라 낮에는 너무 더워 들어가 있을 수도 없을 정도로 덮다.
그러나 밤엔 급히 식어 싸늘해진다.
하지만 바람이라도 피할 수 있으니 우선은 그리 견디어내었으면 한다.
나중 서울 집에 가면 헌 옷이라도 가져와 더 깔아줄 예정이다.

문제는 강아지가 낮을 가려 아직은 꺼려 그 안으로 들어가 잠을 자지 않는다는 점이다.
부러 집 깊숙이 밥그릇을 넣어두어 밥을 먹으려면 그 안으로 들어가게 꾀고 있다.

지금 데리고 있는 풀방구리도 어쩔 수 없어 맞아들인 것이지만,
애초 기르던 강아지 둘을 떠나보내고는,
다시는 강아지를 집에서 키우지 않으려고 했는데 인연을 자꾸 짓게 된다.

인간들이 제발 기르던 강아지 잃지 않게 잘 챙기고 버리지 말기를 바란다.
도대체가 천둥벌거숭이처럼 하늘이 무서운 줄 모르는 이들이 너무 많다.
모두들 이악스럽게 제 잇속 챙기기에 바쁜 소인배들인 소이(所以)다.

내가 겨울철에도 여기 시골에 남아 있을 수만 있다면,
저 강아지를 진작 받아들였을 터인데,
겨울엔 서울로 철수를 하여야 하기 때문에 난감하다.
이웃 사람 하나를 만나 사정을 말하니 자청하여 이르길 자기가 챙기겠다고 한다.
겪은 바 인색하고 박정한 이가 태반인 여기 시골 인심이기에,
말만이라도 여간 고맙고 다행이 아니다.

하지만 이 또한 그리 쉬운 일이 아닐 터.
하회(下回)는 또 그 때에 이르러 감당할 일.
오늘 일은 오늘 일대로 나아가고,
그 때에 이르러서는 또 다른 길이 열릴 것이다.

아침이 조금이라도 늦어질 양이면,
녀석이 문 앞에 와서 짖으며 성화를 부린다.
나의 아침과 저녁은 풀방구리와 유기견 녀석을 돌보는데 할애되어 있다.
정(情)에 매이면 도(道)가 성기게 된다는데,
나는 또 어이 하여 이 길을 차마 떨치지 못하고 가고 있는가?

새벽 찬 기운에 오들오들 떨고 있는 저 녀석을 보고 있자니,
천지불인(天地不仁)이라,
도대체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火)  (2) 2011.11.27
행군(行軍)  (2) 2011.11.04
신산고초(辛酸苦楚)  (0) 2011.11.02
버린 아이  (4) 2011.10.28
이무기  (4) 2011.10.24
동토(凍土)  (4) 2011.10.20
인터넷은 대라대고(大鑼大鼓)  (0) 2011.10.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1.11.01 12:26 PERM. MOD/DEL REPLY

    비닐하우스지만 정말 훌륭하게 지었군요.
    겨울의 모진 풍상이 들이닥쳐도 저 안에 오롯이 숨죽여 머물량이면
    긴 겨울 못 낼 것도 없다 여겨집니다.
    저는 강아지 모습만 봐도 절로 입가에 웃음이 배어납니다.
    에고~ 불쌍한 것들....

  2. 사용자 bongta 2011.11.01 23:14 신고 PERM. MOD/DEL REPLY

    풀방구리는 여기 한적한 시골에서도 나설 때는 줄로 묶어 안전을 확보합니다.
    하지만 저 녀석은 제 마음껏 논밭, 들로 활보를 합니다.
    어제는 제가 밭일을 하는데 졸졸 따라 다니더군요.
    주변을 보면 평생 좁은 울안에 갇혀 마지 못해 살아들 갑니다.
    그에 비하면 저 녀석의 자유는 한결 나은 형편일까요?
    아니면 자유롭기 때문에 외려 책임이 따르고 불안을 걱정하여야 할까요?
    묶인 아이들은 최소한 먹을 걱정은 하지 않지요.
    다만 어느 날 예고도 없이 죽임을 당하지만.

    저녀석을 겨울에 어찌할 것인가?
    이게 최근 제게 부과된 숙제입니다.

  3. 은유시인 2011.11.04 13:31 PERM. MOD/DEL REPLY

    저는 하루 한 번씩 한 시간동안
    우리 강쥐 예삐를 데리고 용두산공원과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등을 한 바퀴 돕니다.
    공원에서는 잠시 목줄을 풀어주어 뛰놀게 하지만
    그 외의 곳은 목줄을 단디 잡아매고 끌고 다녀야 합니다.
    아이가 조금 멍청해서 언제 차도로 뛰어들지 모르기 때문이지요.
    인간들 때문에 짜증난 감정을
    우리 예삐만 보면 입가엔 절로 미소가 떠오르며
    모든 악감정이 봄눈 녹듯 사라집니다.

  4. bongta 2011.11.04 14:49 PERM. MOD/DEL REPLY

    저는 아침 저녁으로 풀방구리를 산책시키는데,
    요즘엔 저 유기견 녀석 때문에 부러 뒤로 돌아나가기 때문에 어떤 때는 도둑질 하는 기분입니다.
    저들이 만나면 공연히 피차 처지가 다르니 기분만 상할까봐 마주치지 않게 합니다.

    얼마 전까지 풀방구리라고 하나도 다를 바 없는 처지였는데,
    실로 중생의 명운이란 아지 못할새라.

    그런데, 앞 일을 예감합니다만,
    동물들은 서로 정붙이들이라 나중엔 차츰 가까이 다가서서 서로를 구속할 것입니다.
    이 녀석이 하우스 안에 들어와 화분도 엎고, 오줌도 마음대로 내깔겨 조심스럽습니다.
    저 아이가 가끔 정문 앞에 쪼그리고 앉아 끙끙 대며 앓는 소리를 냅니다.
    이를 저는 적아(赤兒)라 부릅니다.
    벌건 핏덩이.
    저 어린 아이를 나는 어이하여 저리 내쫗고 있음인가?
    저를 버린 이의 마음은 얼마나 저렸을까?
    모두 이승에서 짊어져야 할 업보인 것이려니 합니다.

    겨울을 예비하여,
    제 살 도리를 익히라고 저 녀석을 부러 쫓습니다만,
    이게 언제까지 계속될런지 저도 모릅니다.

    산다는 것은 실로 난사(難事) 중에 난사라,
    저 녀석의 업보를 제가 어찌 도울 수 있는가?
    아니 제 업보를 어찌 감당할 수 있는가 지금 연구 중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