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화(火)

소요유 : 2011.11.27 22:57


언짢거나 못마땅하면 화를 낸다.
대개는 남 때문에 그리 되었다고 자신을 속인다.
그런데 내밀하니 감추어진 일의 갈피를 조심스럽게 헤집고 보면,
대개 그것은 자기 자신을 향한 전도된 투정일 뿐인 것을.
이는 곧 한마디로 자학(自虐)에 다름 아니다.
세상 사람은 다 알아도 정작 당신 자신은 모른다.
아니 알면서도 알고 있지 않다고 자신을 기망(欺罔)한다.
내겐 이것들이 모두 저들의 비굴함 또는 나약함의 신호로 포착된다.
a sign of weakness
참으로 딱한 노릇이다.

그러하니 화는 결국 남을 빌려 핑계를 만드는 것임이라.
못나고 어리석은 자는
그리 슬픈 짓으로 하루를 지운다.
이 얼마나 부끄러운가?

오늘,
청한 바도 없음에,
농원에 한 부끄러운 자가 들었다.

흡사, 포수에 쫓기는 짐승처럼.
그리 긴 그림자를 드리우며.

마치, 천둥번개에 놀란 새처럼.
비바람에 찢긴 날갯죽지로 처마밑에 숨어들 듯.

그자를 위해 기도한다.

언필칭 세상을 둥글게 살아야 한다고 주문하는 것은 
제 추접스런 삶의 부끄러움을 가리고,
더럽혀진 양심을 위장하기 위한 것임이라,
핑계인즉슨,
밝은 해를 맞이할 준비가 아니 된 것일 뿐.
기실은 바르게 사는 것이 두려울 뿐.
참으로 단작스런 인생인 것임이라.

결국 ‘둥글게’라는 허울 속에,
자신의 서푼짜리 자존심을 구겨 숨기고,
취생몽사(醉生夢死) 한 철을 갈지자로 건널 뿐인 것을.

저 가련한 영혼을 용서하소서. 

(※ 참고 글 : ☞ 2008/07/07 - [소요유] - 방(方)과 원(圓))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자일소(去者日疎)  (0) 2011.12.03
방인지심(防人之心)  (0) 2011.12.02
길 없는 길 - 분불(焚佛)  (0) 2011.11.30
화(火)  (2) 2011.11.27
행군(行軍)  (2) 2011.11.04
신산고초(辛酸苦楚)  (0) 2011.11.02
버린 아이  (4) 2011.10.2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
  1. 방하착 2011.11.28 21:38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우연히 봉타님 블로그를 접하고 요즘 이 곳 글을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저는 평택에 살고 있지만, 글들을 읽으며 귀농생활과 영악한 시골 잡것(?)들과의 부대낌이 저에게도 전해져 옵니다. 지난 글에서는 사람은 자각의 주체로 대해야 한다는 말씀 잘 들었습니다.
    댓글이나마 가끔 인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bongta 2011.11.29 01:28 신고 PERM. MOD/DEL REPLY

    반갑습니다.
    방하착 하며 살아야 하는데 도시 몸이 무겁고 넋줄이 질겨 이리 살아가고 있습니다.
    만약 말입니다, 제가 작정하고 저들과 같은 수준으로 억지 부리며 살아가면,
    저들이라고 편할 까닭은 없지요.
    그럼에도 저 길은 길이 아니라 제 길을 가고 있음인 것을 저들은 알까요?
    사실 상대하지 않고 거래를 트지 않고 살아도 여기는 도시급이라 별로 무리가 없는 형편인데도,
    제 딴에는 그래도 사람 대접해준다고 면을 트고 응대를 해주는 것일 뿐이지요.
    그리고 사실 저들하고는 별로 대화를 나눌 긴요한 사정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사는 방식도 다르고 저마다의 수준에 맞춰 제나름대로 살아가고 있으면 피차 족하지요.
    고맙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