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헤미 가다.

생명 : 2012.02.07 18:39


지난 정월 초순 헤미가 농원을 나간 이후 한 달이 넘도록 나타나지 않는다.
이제나 저제나 기다렸으나 종무소식이다.

그 날 풍산개에게 당한 이후,
오돌 오돌 떨며 서러움에 젖어 흐느끼던 아이가,
내가 마련해준 이불 위에서 단잠을 자더니만,
저녁나절에 살펴보니 없어졌다.
(※  참고 글 : ☞ 2012/01/06 - [소요유] - 개를 키우지 마라)

저녁 밥을 주려고 아무리 찾아도 나타나지 않았다.
나는 할 일없이 밥을 남겨 두고는 서울로 돌아왔다.
농원 앞 부대 초병에게 갈 때마다 물어보았지만,
요즘엔 도통 보이질 않는다고 한다.

(저 천진난만한 얼굴을 이젠 볼 수 없게 되었다.
 무사히 겨울을 나면 이번 봄엔 나와 함께 한 철 재미있게 살 수 있었을 터인데.)

혹시 죽은 아이라도 보면,
함부로 대하지 말고 나에게 알려주라고 일러두었다.

우리 농원 둘레 뚝방엔 죽은 고양이, 강아지들이 몇 구나 묻혀 있다.
앞 집 황씨네 강아지를 비롯하여 들고양이 시신들,
때론 황씨네가 자기가 기르고 있던 개집에 넣어 버린 먹고 남은 개뼈다귀까지,
주어내 우리 밭에다 고이 묻어주었다.
이제도 그 무참함, 무지함, 교만함을 생각하면 화가 솟는다.
차마 인간의 탈을 쓰고 저런 패륜적인 짓을 할 수 있음인가?
(※ 참고 글 : ☞ 2009/11/15 - [소요유] - 불한당(不汗黨)
                   ☞ 2010/08/27 - [소요유] - 별꽃 하나
                 ..... )

(그가 뚫어논 구멍. 거기로부터 전엔 찬 바람이 불더니만, 이젠 서러움이 흘러 들곤 한다.)

(그가 남겨 두고 간 빈 자리. 덩그란히 떨구어진 노란 외로움 한 줌.)

(그의 밥그릇들. 심란하여 깨끗이 닦았다. 하얀 꽃무덤인 양 옹기종기 모여 슬픈 미소를 짓고 있다.)

헤미가 혹여 사고라도 당했다면,
어디엔가 시신이라도 남아있을 터이다.
녀석을 수습하여 다시 뚝방에다 묻을 일만 남은 듯하다.
뚝방엔 또 하나의 별꽃이 피어나리라.

그 날 이후,
지나는 결에 얼핏 보니,
문제의 풍산개는 새로 산 듯한 목걸이를 하고 묶여있다.

그 개에게 무슨 잘못이 있으랴.
사람 도리, 인사(人事)를 제대로 모르는 인간들이란 도대체가.

'생명'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아래 순종이 어디 있으랴  (0) 2012.07.22
말벌  (2) 2012.06.11
시티 오브 엔젤 (city of angel)  (0) 2012.04.21
헤미 가다.  (4) 2012.02.07
개를 키우지 마라  (7) 2012.01.06
보헤미안(강아지)  (0) 2011.11.29
물그릇  (0) 2011.05.2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1. 은유시인 2012.02.08 19:04 PERM. MOD/DEL REPLY

    참으로 애통하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저도 3년여 전에 이사하면서 이삿짐 정리에 바빠 잠시 소홀한 사이
    우리 예삐를 잃었다가 한참 길거리를 헤맨 다음 갑자기 영업용 택시 멎는 자동차 바퀴 소리와 "깨갱"소리에 길바닥 한가운데 벌렁 자빠져 정신을 잃은 예삐를 겨우 찾은 적이 있습니다.
    당시 다행히 혈액검사와 액스레이 소견상 아무 이상이 없다 하여 얼마나 다행이었던지....
    곁에 늘 있던 것들이 어느날 갑자기 사라져 버리면 그렇게 아쉽지요.
    하물며 정을 쌓던 강아지는 사람보다 더 애틋하게 여겨집니다.

    헤미가 빨리 돌아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님, 봉타님 보다 더 인간성 좋은 주인을 만나 행복하게 살았음 하는 바램입니다.

  2. bongta 2012.02.09 00:20 PERM. MOD/DEL REPLY

    헤미를 그 날 서울 집으로 데려왔어야 하는데 제 불찰도 있습니다.
    저녁에 아무리 불러도 나타나질 않아 포기를 하고 만 것이었는데,
    처가 특히나 안타까와하더군요.

    여기 서울에선 풀방구리를 하루에 세 차례씩 꼬박 밖으로 데리고 나가고 있습니다.
    이 녀석이 집 안에서는 절대로 오줌을 싸지 않는군요.
    일이거니 여기고 나들이를 합니다만,
    하루 세 번씩 문밖출입을 하고나면,
    하루가 금방 반 토막이 나서 제가 여유부릴 짬이 없습니다.
    그래서 헤미를 서울 집으로 데려온다는 것이 사실 큰 부담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러했던 것인데 막상 없어지고 나니 그 녀석 생각이 가끔씩 나는군요.

    십중팔구는 이웃 개한테 당했을 것인데,
    이것도 은근히 마음을 불편하게 합니다.

    모쪼록 녀석이 원망을 거두고 편안히 저 세상으로 갔기를 바랄 뿐입니다.

    “나거든 죽지 말고, 죽거든 태어나지 마라.”

    박상륭의 말처럼,
    중생의 삶은 가히 족쇄에 갇혀있음임입니다.

    세상에 저보다 인간성이 더 좋은 사람이야 별처럼 많이 있겠지만,
    늘 그러하듯 정작 필요할 땐,
    별은 저 멀리 떨어져 반짝반짝 미소만 짓고 있을 뿐,
    손자락 뻗어 내밀지를 않으니 이게 문제라면 문제지요.

  3. 은유시인 2012.02.11 02:56 PERM. MOD/DEL REPLY

    우리 예삐 요놈은 사료에 닭고기 고아 섞어주거나 통조림에 비벼주어도 잘 먹질 않습니다.
    아주 입맛이 까다롭게 변했는데 이게 밥을 굶긴다고 쉽게 고쳐지질 않더라는 겁니다.
    매일 물그릇과 밥그릇을 철저히 퐁퐁에 닦고 위생에 기한다지만
    최근엔 생리 때문에 이불이며 방석이 온데 피떡칠을 해놨습니다.
    그런데도 역겹지가 않으니.... 녀석이 이젠 완전히 제 살붙이처럼 느껴지는 탓일겝니다.
    엊그젠 목욕시키다가 항문이 크게 부풀어올랐기에 살짝 눌렀더니 뭔가 누리끼리한 액체가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아마 그 물질이 암내를 풍기는 물질인가 봅니다.
    용두산공원 밑 모텔개가 그 때문에 우리 예삐만 나가면 찰싹 달라붙어 홀레질을 해대는데
    고놈을 떼어내기란 쉽지 않더군요. 오늘은 산책 나가려는데 고놈이 아예 우리 원룸 입구에서 대기하고 있더라고요.

  4. bongta 2012.02.11 11:53 PERM. MOD/DEL REPLY

    아 그것은 개들의 경우 항문낭에 똥이 고인다고 하더군요.
    해서 정기적으로 짜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저희가 육고기를 먹지 않습니다만,
    풀방구리와 헤미 때문에 도리없이 고기를 사다 먹입니다.
    풀방구리는 몇 개월 살지 못한다고하여 살아 있는 동안 원없이 맛있는 것 먹고 가라고 한 것이고,
    헤미는 한데에서 지내니 기운 차리라고 주어왔던 것입니다.
    그런데 풀방구리는 이젠 건강이 많이 좋아져 예상보다 오래 살 듯 싶고,
    헤미는 암내 나는 계집에 홀리다가 망신(亡身)에 이르릅니다.

    모름지기 사람이나, 강아지나
    계집에 홀리면 까딱 잘못하다가는 낭패를 당하게 됩니다.

    봄빛이 비치기는 비추이는가 봅니다.
    강아지도 흘레질,
    사람도 한껏 사랑놀음에 빠져드는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