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蠍螫石崇擠破門(갈석석숭제파문)

소요유 : 2012.10.15 09:56


蠍螫石崇擠破門(갈석석숭제파문)

석숭이 전갈에 물리니 문을 밀어 깨뜨릴 정도로 문안객이 몰린다는 뜻이다.

석숭은 이전에 소개한 적이 있던 진(晉)나라 시대 때 살았던 대부(大富)를 일컫는다.
(※ 참고 글 : ☞ 2009/09/21 - [소요유] - 석숭(石崇))

우리네 속담에도,
‘정승 집 개가 죽으면 조상객이 인산인해를 이루나,
막상 정승이 죽으면 문상객 하나 얼씬 거리지 않는다.‘란 말이 있다.

내가 여기 시골에 들어와 몇 몇 사람을 접하였지만,
서울에 있을 때보다 한결 더,
적나라한 인간 모습을 살펴 볼 수 있었다.

제 소용이 닿을 때는,
갖은 감언이설(甘言利說)로 흰수작을 늘어놓던 이들이었으되,
나로 인해, 제 욕심을 차려 챙기게 되자,
언제 보았느냐는 듯 안면을 바꾸길 여반장으로 하더라.

군자표변(君子豹變), 소인혁면(小人革面)이라 하지 않았음인가?
(※ 참고 글 : ☞ 2009/12/31 - [소요유/묵은 글] - 군자대로행(君子大路行)과 군자표변(君子豹變))
군자는 상황에 즉하여 마치 표범의 털이 철 따라 바뀌듯 변하지만,
소인은 제 잇속에 따라 거죽 얼굴이 수시(隨時)로 싹 바뀐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갖은 아양을 떨며 살갑게 구는 자를 경계하여야 한다.
내 그러거나 말거나 뭇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질 않으나,
필경, 시간이 흐르고 나면 대개는 제 본색이 드러나고 만다.

반면,
처음 만났을 때나,
오래 겪고 난 지금이나,
늘 한결같이 마음이 고르고 편안한 이가 있다.

아,
과연 저 분은 성실(誠實)하고뇨.
예서 성실하단 말은 남한테가 아니라 곧 자신한테 저리도 충실하단 말씀이다.

여기 시골 생활 중,
내 평생 처음으로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이,
갖은 불한당, 양아치, 무지렁이, 파렴치한(破廉恥漢)들을 만났다.
하지만,
저리 지켜보며 믿음을 나눠 가질 수 있는 분도 계심이라,
이는 실로 행이라 일러야 할 터.

君子之交 淡如水
小人之交 甘如蜜

군자의 사귐은 물 같이 담담하나,
소인의 사귐은 꿀 같이 달다.

소인은 속이 얕은 즉,
단박 저리 달디 달게 꾸며 접근한다.
제 얄팍한 처지도 잊고 남이 모를까 여길 터지만,
저만 모르는 것이지 어찌 소명(昭明)하니 밝은 이를 속일 수 있으랴.

허나,
군자는 어디 매임이 없음이니,
어찌 자신을 꾸미고, 남을 속일 일이 있으랴.
그저 가을 물처럼,
청정(淸淨, 淸靜, 淸正)하니,
저 홀로 흘러 갈 뿐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을 꾸짖길 두려워하지 말자.  (0) 2012.10.27
‘추억 만들기’ 유감.  (0) 2012.10.24
관음은 누구에게 참불하는가?  (3) 2012.10.20
蠍螫石崇擠破門(갈석석숭제파문)  (2) 2012.10.15
결코 소인에게 죄를 짓지 마라.  (3) 2012.09.19
비룡은 구름을 타는가?  (0) 2012.09.17
羅織經  (1) 2012.09.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잎새가좋아 2012.10.19 13:31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좋은 글 보고 갑니다.
    특히 마지막 문구가 마음에 와 닿습니다.

    군자는 어디 매임이 없음이니,
    어찌 자신을 꾸미고, 남을 속일 일이 있으랴.
    그저 가을 물처럼,
    청정(淸淨, 淸靜, 淸正)하니,
    저 홀로 흘러 갈 뿐이다.

    부탁하나 드리겠습니다.
    t story 초대권 부탁드립니다.
    제 이메일은 jiso2000k@naver.com 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2.10.19 19:52 신고 PERM MOD/DEL

    초대장 보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