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八字蛇

농사 : 2012.11.11 19:52


어제 아침 밖에 나갔다가 무엇인가 땅에 떨어진 것을 보았다.
멀리서 보니 굵은 끈 형상이었는데, 그 근처에 끈을 흘린 기억이 없다.
하여 가까이 다가가 보니 여덟 팔자 모양을 하고 죽은 뱀이었다.

예초작업시 본의 아니게 뱀을 해한 적이 있기에 금년엔 다시 그런 일을 겪지 않길 바랬다.
다행이 올해엔 뱀이나 개구리를 다치게 하지 않은 양 싶다.
내가 미처 모르고 혹여 다치게 하였을 수도 있겠으나,
작업시 조심을 한다고 한 폭이니 아니 그랬길 바란다.

그러함인데, 八字 모양을 한 뱀은 놀랍기도 하지만 기이하기 짝이 없다.
순간 제 꼬리를 물어 삼킨 뱀 ‘우로보로스’가 떠오른다.
하지만 그것은 원형이지 않은가?
그렇다면 저것은 뫼비우스 띠를 형상화하고 있는 것인가?

원형 띠는 안팎이 분리되어 있다.
하지만 뫼비우스 띠는 안과 밖이 나눠져 있지 않다.
한 면의 특정 점에서 출발하여 두 바퀴 돌면 다시 제 자리로 돌아온다.

원형은 단지 순환성만을 갖고 있지만,
나선형은 순환성과 직진성 두 가지 성질을 보지(保持)한다.

뫼비우스는 나선형 끝단을 다시 선단으로 되돌려 물려버린 형국이라 할 터.

윤회(輪回)란 이런 것일까?

불교에서 말하는 육도윤회(六道輪回)란
지옥(地獄), 아귀(餓鬼), 축생(畜生), 아수라(阿修羅), 인간(人間), 천상(天上)을 뜻한다.
이게 원형이라면 단순히 뱅글뱅글 돌기만 할 것이다.
하지만 뫼비우스형이라면 혹 나아가고, 혹 물러서는 듯하지만,
어느 덧 다시 되물려 있게 된다.

불교에서 이를 돌리는 에너지를 업력(業力)이라 칭한다.
저 뱀은 어이하여 창고로 가는 입구에 와서 널브러진 것인가?
꼬리 부근에 나비 모양을 한 발 같은 것이 한 쌍 좌우로 붙어 있다.
이게 혹 생식기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난 어쨌거나 저것이 바로 업력의 정체란 생각이 든다.
저것만 없다면 육도(六道) 삼계(三界)를 벗어날 수 있으련만,
아, 가련타.
저것 때문에 중생은 가없이 윤회의 수레바퀴를 돌리고 있음이렷다.

하기에 중놈들은,
머리 깎고, 生부자지를 명주실로 칭칭 동여매고,
그리 싯푸르디 푸른 젊음을 부처에게 깡그리 바치고 있음이 아니더냐?

그래,
그대들은 수지 좀 맞췄는가?

헌데, 부자지 묶는다고 업력이 없어진다든?

육도윤회라는 것이 과연 원형인지 뫼비우스형인지 알지 못하겠지만,
우리네 삶을 되돌아보면,
한 때 세상사를 다 아는 양 싶었지만,
한 순간에 허물어지길 다반사로 하고 있지 않은가?
어느 날 나아가는 양 싶었지만,
일장춘몽 일순 다 물거품이 된 적은 없었던가?
이리 볼 때 윤회라는 것이 정녕 있다면,
원형이라기보다는 뫼비우스형에 가깝지 않을까 싶다.
그것도 half-twist(꼬인)가 아니라 multi-twist된 것이 아닐까 한다.

다만,
잠깐 잠깐씩 거머진 양 착각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음인 것을.
칡 덩굴은 끊어지고 있는데 머리 위로 떨어지는 방울 꿀로 시름을 달래며.

岸樹井藤


(출처 : http://www.ctworld.org/monthly/117/c01.htm)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pH scale  (0) 2012.12.29
저온 요구량 적산식 (블루베리)  (2) 2012.12.25
'포텐셜'에 대한 단상 하나.  (6) 2012.12.13
八字蛇  (4) 2012.11.11
삽(澁, 떫음)과 계면활성제  (2) 2012.10.25
여성과 위생, 그리고 제초에 대하여  (0) 2012.08.18
우리 동네 전문 농부  (0) 2012.08.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11.14 15:04 PERM. MOD/DEL REPLY

    이 글에 댓글 하나를 올린 것 같은데 보이질 않는군요.
    봉타 선생님!
    저는 지금 데리고 있는 강아지 예삐에 대해선 아주 헌신적이랍니다.
    전에 말씀 드렸지요?
    6살된 잉글리쉬코카스페니엘 암컷인데요.
    너무나 사랑하여 여지껏 때리거나 고함도 질러보질 않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늘 노심초사합니다.
    제 마음속에 잠재되어있는 잔혹성이 드러날까봐....
    작년에 버려진 강아지 한마리를 이틀간 보살핀 적이 있습니다.
    깨끗하게 목욕시키고 이후엔 웬지 고놈이 밉쌀스럽게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입으로 주둥이를 깨물어주었지요.
    잔혹성이 도질까봐 애를 먹었습니다.

  2. bongta 2012.11.14 22:55 PERM. MOD/DEL REPLY

    예삐 잘 알고 있지요.
    코카가 장난꾸러기라 하던데 오래도록 곁에서 재롱을 피우면 행복하게 살기를 바랍니다.

    "개가 사람을 물면 뉴스가 아니지만,
    사람이 개를 물면 뉴스다."

    학교 다닐 때 들었던 이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모든 사람들이 은유시인 선생님처럼 뉴스를 만들어내는 이적을 보였으면 합니다.

    깨물어주고 싶도록 그리 귀여운 녀석들이 버려지고들 있으니 안타깝습니다.

    여기 농원에 고양이들이 제 기분대로 드나듭니다.
    그들이 방문을 하면 한 줌씩 사료를 내놓습니다만,
    제가 없는 겨울엔 녀석들이 어찌 날까 걱정입니다.

  3. 산보자 2012.11.29 22:09 PERM. MOD/DEL REPLY


    산보 중에 아주 재밌는 곳을 발견하여 잠시 멈춰 섰습니다..

    지나가는 길손, 다짜고짜 한말씀 올리고저 합니다.

    선생님이 장문으로 소개해 놓은 저 八字蛇는
    생식의 욕망으로 죽은 것이 아니라 생명의 법칙으로 죽은 것 같군요.

    뱀은 춘분 경에 동면을 깨고 나와 가을까지 한살이를 보내는 바
    생식 등등의 당연욕망을 이 기간 동안 무사히 해결,
    스스로 강건함을 이루는 시점에 다시 동면을 준비해야 하는 생명법칙을 지니고 있지요.

    그런데 동면 준비 중 하나가 탈피입니다.
    한햇동안 껴입고 기어다녀 너덜해진 허물을 벗어야 된다는 거지요.
    그 과정이 얼마나 고통스러울지는 짐작하기 어렵지만,
    그 과정에 염분을 꼭 섭취해야 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가을 절집 주변에 비얌들이 득시글거리고,
    민가의 장독대에도 드나들기를 마다 않는 거지요.

    염분 섭취가 어려워 허물을 벗지 못할 시
    그 뱀은 모두 죽는다고 합니다.

    허물을 벗어내 보려고 용틀임을 하다 八字로 뒤틀린 채 생을 마감한
    한 비얌에 대해 선생님은 아주 훌륭한 상상력의 옷을 입혀
    훌륭한 산문 한 편을 완성하신 겁니다.

    그와 같이...
    선생님의 다른 글들(다는 살펴보지 못했습니다만...)에서도
    선생님이 보고자하는 부분만을 확대하여 불필요한 살을 붙이고 계시는군요.
    (물론 글이란 그 쓰는 주인공에 모든 권한이 있겠습니다만...)

    노빠로 통칭되는 치들이 무조건 미워서 폄훼는 하지만
    그래도 이명박정부에 비해 노무현정부 때의 실정을
    80대 20으로는 봐 준다고 하던데
    선생님의 몇 곡지 글에서 보건대
    80의 과에는 참으로 관대하게 우회하여 두루뭉실 지적하시는 투고
    20의 과에는 예리한 비수를 들이대고 있다는 느낌이
    저의 솔직한 독후감입니다.

    동물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고 노동의 참 의미를 사랑하는
    다른 글 소재들과는 너무도 대비되는 선생님의 관점.......
    요해가 안되는군요.

    제가 서두에 재밌는 곳을 발견했다는 소이연이었습니다.
    무례가 되었다면 질타하소서.

    사용자 bongta 2012.11.30 14:41 신고 PERM MOD/DEL

    저게 허물 벗다 죽었는지, 고양이에게 물려 죽었는지,
    아니면 다른 이유로 죽었는지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생식의 욕망으로 죽은 것이 아니라 생명의 법칙으로 죽은 것 같군요."

    또한, 제가 생식의 욕망 때문에 죽었다고 쓴 적은 없습니다만,
    이 말씀을 가만히 듣기는 듣겠습니다.

    산보자님의 소구처럼 과학적 사실관계를 규명하려 글을 쓰는 사람도 있지만,
    사물을 대하며 이는 감흥을 표현코자 글이란 형식을 빌리는 경우도 있지요.
    이는 다 제각기 그 인연따라 각기 찢어져 달려나갈 뿐,
    누가 누구에게 주문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당시 저는 그 죽음의 이유를 밝히려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죽음 앞에 망부석처럼 서있었을 뿐입니다.

    그리고는 제 마음의 뜨락으로 쏴하니 바람이 지나고 있었지요.
    저는 그 바람의 소리를 여기 적어보았을 뿐입니다.

    본글에 관련되어,
    저는 저 뱀의 사인은 하등 관심사항이 아닙니다.

    만약 혹인이 있어,
    그가 저마다의 소리를 제각기 듣는다면 그는 그의 일일 뿐인 것을,
    그 소이연을 어찌 따질 필요가 있겠는지요?

    80:20

    이것은 개인적으론 저도 어느 정도 동의할 수는 있겠네요.
    하지만 이것을 모든 사람에게 적용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가령 지금의 여당을 지지하는 이들에겐 20:80이 온당하다고 하는 이도 있을 것입니다.

    80:20을 전제로 하더라도,
    또한 제기하신 문제는 생각해볼 여지가 많습니다.

    80이 공이니까 80만큼 칭찬하고,
    20만큼만 나무라야지 왜 20에 대하여 80만큼 엄히 책하느냐 하는 지적의 말씀.
    일응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사람 마음이라는 것이 이리 가치와 감정을 등가교환하도록 만들어진 것은 아니거든요.

    가령 말입니다.
    때론 20에 대한 80만큼의 반응이 정작은 100 전체를 향한 애끓는 순정의 발로일 수도 있지요.
    사랑하는 사람에겐 아쉬움과 한이 몇 배는 더 distortion되어 표출되기도 합니다.
    외려 무관심한 대상이라면 투정은커녕 아무런 반응조차 나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 반대로 침소봉대하여 남의 허물을 키워 불질러 질러 더욱 몰아대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즉, 단순히 감정 반응 양식을 등가교환할 수 없다고 제가 이른 것입니다.

    제 글 한 편, 때론 몇 편이 제 온전한 마음을 다 드러낼 수는 없습니다.
    지적하시는 것은 얼마든지 용인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내용은, 그리고 진위는 아직 정확히 확인된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만약 현정권을 불신하는 편이시라면,
    하나 묻겠습니다.
    노정권이후 이정권이 들어선 것은 누구 때문입니까?

    저는 상당 부분 노정권의 책임이라고 봅니다.
    만약 이 부분을 무겁게 의식하는 이라면,
    기실 노의 과를 20이 아니라, 20+'이정권의 과 90'으로 환치하여 평가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사실 저의 글 일부는 이런 지점에 서서 울분을 토로한 것이 몇몇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잘 찾아보시면 노를 조상하는 글도 간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게 무슨 시비거리가 됩니까?
    게다가 저의 이런 태도는 아마도 골수 보수분자에겐 사뭇 역겹게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것은 또 그것대로 사람의 갈 길일 뿐인 것을.
    산보자님의 정치적 견해를 존중합니다만,
    그 견해를 남에게 일방 주장한다든가,
    그리 견인하는 모습은 그리 존중할만한 태도라 여겨지지 않습니다.

    사람에 관한 한은 제가 좀 엄격합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책임의 주체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자연, 동물들에겐 사람 세상에서 적용되는 책임을 따져 묻는다는 것은 할 일없는 짓이지요.
    이 둘을 동일 지평에 놓고 사물을 재단하시면,
    자칫 커다란 자가당착에 빠질 위험이 있습니다.

    게다가 제가 인간에게 책임을 물을 때,
    지키는 엄한 형식은 외양상 느끼시듯 마냥 인간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내밀하게는 인간에 대한 사랑을 아직 여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지요.
    아닌 사람은,
    제가 보기엔 빠돌이라든가,
    산보자님처럼 자신의 생각에 남의 생각을 견주어 판단하는 분일 수도 있습니다.
    제 판단 기준에 충실하는 것은 좋으나,
    이것이 곧 객관적 가치라든가, 진실, 진리를 담보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떠한 때, 돋보기로 일그러뜨리며 사물을 쳐다보면,
    거기 진경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마치 어렸을 때 철봉에 거꾸로 매달려 세상을 쳐다보면,
    거긴 취객의 눈에 비친 혼몽한 세상,
    또 때론 동화처럼 아스라하니 물드는 핑크빛 세상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제 블로그는 바로 그리 철봉에 거꾸러 매달린 채 세상을 치어다보는 풍경이 적혀지기도 합니다.
    그러하기에 제 방제엔 떡하니 '소요유'란 패찰이 붙어 있기도 한 것이지요.

    그저 휭하니 지나면서,
    즐겨주시면 됩니다.

    제 감상 하나 덧붙여 둡니다.

    "나는 소요하고 있을 뿐인 게다.
    나는 내글이 그저 소비되기를 바란다.
    아니 되거나 말거나.
    비오는 날, 바람 맞고, 우두망찰 카페에 앉아 있다.
    흐르는 음악 속에 맥주 한 잔이 거품을 일으키고 있다.
    이 때, 땅콩은 계집 감창(甘唱) 지르듯 오도독 소리 지르며,
    그대 목속으로 부서져, 외마디 소리내며 절규한다.
    내 글은 그 현장에서 땅콩으로 씹혀 산화되었으면 하는 것이다.
    공화(空華)처럼 허공중에 산산히 부셔져 버렸으면 싶은 것이다.
    그림자조차 남기지 않고."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