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소요유 : 2012.12.04 00:56


낫 - 김남주

낫 놓고 ㄱ자도 모른다고 
주인이 종을 깔보자 
종이 주인의 모가지를 베어버리더라 
바로 그 낫으로.

***

강아지들을 가만히 보고 있자 하면,
녀석들이 모두 일떠일어나 주인 발뒤꿈치를 물었으면 어떨까 싶을 때가 있다.

고양이는 쉽사리 그리할 텐데,
정 깊은 ,
강아지에겐 그런 기대가 영 무망하다. 

하기사 농장에 자주 나타나는 들고양이들도,
내가 부러 야단치듯 나무라면 두 눈을 껌뻑이며 듣고 만다.

"네 어미는 어찌 하고 요즘엔 혼자 다니니?"

"며칠 동안 왜 나타나지 않았니, 그러다 몸 축난다."

녀석은,
좀 거리를 두고 웅크리고 앉아,
내 이야기를 딱하다는듯 들으며 두 눈을 깜빡인다.
그럴 때면 귀엽기 짝이 없다.

저 고양이 눈이 깜빡일 때마다,
낫질 인 양,
그리 그렇게,
김남주의 주인 모가지는 베어 떨구어질꺼나?

낫이,
쥔 모가지 따는데 소용이 닿는다면,
철물점에 가서 한 타스쯤은 장만해두어도 좋을 텐 데.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종취전(鑽種取錢)  (2) 2012.12.27
무뢰배(無賴輩)  (0) 2012.12.10
패(佩), 경(鏡), 옥(玉)  (0) 2012.12.10
  (2) 2012.12.04
팽이와 팽이채 그리고 문과 안  (4) 2012.11.25
동물과의 화해  (6) 2012.11.15
'통합진보당 사태'의 진실  (2) 2012.11.0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12.06 18:03 PERM. MOD/DEL REPLY

    김남주 시인이 무시무시한 시를 썼군요.
    어제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의 원시부족 다큐에서 여인네들의 손가락이 하나둘 씩 사라지는 것에 대해 가족이 죽을 때마다 손가락 하나씩을 잘라낸다고 했습니다.
    현대문명에 사는 사람들은 손가락 하나를 잃어도 세상의 모든 것을 잃은 것처럼 절망할텐데 그들 원시부족의 여인네들은 당연한 듯 아무렇지 않게 손가락을 도끼로 내리찍어 잘라내더군요.
    가치관으로 인해 생각하는 바가 달라도 그리 다르다는 겁니다.

    사용자 bongta 2012.12.06 22:34 신고 PERM MOD/DEL

    농부가 된 저 역시 낫을 들고 들에 나섭니다.
    들은 농부에게 전 세계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