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패(佩), 경(鏡), 옥(玉)

소요유 : 2012.12.10 10:59


별 헤는 밤       
                                   윤동주(尹東柱 1917∼1945)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헬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 소녀
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
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
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

흙으로 덮어버린 이름자.
지워버린 그림자.

벌레는 밤을 새워 울며 슬퍼한다 하는데,
사람은 명년 봄 무덤가에 필 풀꽃을 자랑처럼 꿈꾼다. 

이미 덮어버린 얼굴에도 자랑이 서리고,
지워진 글에도 명예가 남아 있을런가?

패(佩), 경(鏡), 옥(玉)
난 시인도 아닌데,
오늘 왜 이들 이름을 불러내는 것일까?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소리를 들어라 - 聞其聲  (5) 2013.01.06
찬종취전(鑽種取錢)  (2) 2012.12.27
무뢰배(無賴輩)  (0) 2012.12.10
패(佩), 경(鏡), 옥(玉)  (0) 2012.12.10
  (2) 2012.12.04
팽이와 팽이채 그리고 문과 안  (4) 2012.11.25
동물과의 화해  (6) 2012.11.15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