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몰라베리

농사 : 2013.03.13 12:22


블루베리는 품종이 수백 종이나 된다.
그런데 품종 관리가 철저히 되지 않아 품종 명을 모르는 경우가 생긴다.
이 때 흔히 이를 지칭하길 몰라베리라 한다.

블루베리 품종 개발은 지금도 쉼 없이 계속된다.
열매가 크고, 풍미가 그럴 듯한 것을 목표로 한다든가,
수확량, 수확기 등 여러 조건을 따져 원하는 품종을 새로 만들어내기 위해,
미국, 뉴질랜드, 일본 등에 퍼져있는 개량업자들은 주야를 가리지 않고 일로매진하고 있다.

세상이 이리 치닫고 있는데,
몰라베리란 얼마나 한가한 모습인가 말이다.

그런데 몰라베리는 왜 생기는가?
내가 생각하기엔 ‘철저함’이 부족하기 때문인 아닌가 싶다.
실수 때문에 간혹 생기기도 하지만 대개는 관리의식의 부재 때문이 아닌가 싶다.

나의 경우엔 내가 한참 바빠 블루크롭을 BC, 버클리를 BK로 약하여 이름표를 달아두었는데,
처가 총망중에 이를 한데 모아 분갈이를 한 적이 있다.
다행이 양이 적었기에 망정이지 아니면 큰 낭패를 당했을 뻔했다.
이들을 한데 모아두고 나는 과감히 포기하였다.

도대체가 이름이 확정되지 않은 것은 내 농장 안에선 제 역할을 맡길 수가 없는 것이다.
나는 포장 전체를 묘목별로 구역을 정하고 이름표를 철저히 달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어느 농장을 가면 팻말 하나 없이 죽 늘여놓은 경우를 본다.
품종을 물어보면 주인은 열심히 주워섬긴다.
하지만 나로선 이게 영 찜찜하고 믿음이 가지 않는다.

블루베리를 증식하는 방법엔 몇 가지가 있다.
대개는 삽목과 조직배양을 이용한다.
그런데 혹간 실생(實生)으로 묘목을 키워내는 경우도 있다.

씨로 증식하여 얻은 묘목을 실생묘라고 이르는데,
나는 이게 별로 관심이 가지 않는다.
꽃가루받이가 농장내 여러 품종 간에 무차별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씨로 직접 키워낸 묘목은 도대체가 품종 확정을 할 수가 없다.
그러하니 이런 것들은 몰아서 한 농장 안에 심어두고 그저 열매만 취하려 한다면,
일응 그리 할 수도 있겠다 싶다.
하지만 확정불능의 품종들이 섞여 있기 때문에 과실 품질이 고르지 않다.
게다가 숙기도 다를 확률이 있기 때문에 계획 생산이 어렵다.

어떤 이는 실생묘를 다량으로 증식하여 농장 전체를 식재하고 이를 자랑하기도 한다.
하지만 나는 저게 영 언짢기 짝이 없다.
당연히 식재 비용은 대폭 줄였을 터이지만, 
도대체가 농장 전체에 출신이 불명한 나무가 자라고 있는 것만으로도,
나로선 견디어 낼 재간이 없는 것이다.

만에 하나라도 묘목을 구하려 한다면 저런 농장에선 구입할 용기가 나지 않는다.
설혹 별도로 관리된 품종이 있다한들 주인의 저런 안일한 의식을 보고 두고는,
나머지에 나눠줄 신뢰가 생기지 않는 것이다.

요즘은 삽수를 비교적 구하기가 쉽다. 
하지만 남의 농장에서 옹색하게 구하다보니 품종이 뒤섞이는 경우가 왕왕 발생한다.
이리 구한 것이라 버리지도 못하고 키우다 보면 필경 나중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자신이 보유한 나무의 전체적인 품종 관리가 엉망이 되어버리곤 한다.

가끔 농장을 새로 조성하려는 이들 중엔,
여기저기서 삽수를 얻어 집안에서 사전 증식을 하는 경우가 있다.
저리 알뜰한 모습을 보자면 옆에서 도와주고 싶고 칭찬도 아끼고 싶지 않다.
하지만 여러 농장에서 구하다 놓은 삽수를 다루다가 혹간 섞이기도 하고,
좁은 곳에서 다량으로 키우다보니 나중에 분갈이를 하면서 취급 부주의로,
또 다시 섞이기도 하는가 보다.

그러다보니 일정분은 늘 품종 불확정품이 생기게 된다.
나중에 정식으로 농장 조성에 들어갈 때,
이게 아까워 필경은 그냥 농장에 심기에 이르게 되는데,
참으로 안타깝다하지 않을 수 없다.

오늘 어떤 모임에서 보자하니,
한 분이 이리 모아둔 묘목을 정식으로 밭에다 내다 심는 작업을 하는데,
몰라베리가 상당량 되는가 보다.

이 지경에 이르게 되면 그동안 키운 정성이 아까워서라도 차마 버리지 못하고,
밭에다 심게 되는데 저것은 두고두고 애물단지가 되리라 나는 확신한다.
저리 몰라베리가 심겨진 농장은 대외적으로 우선 체면이 깎이고 격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저 농장에선 도무지 묘목 생산을 하여도 외부에 공급할 명분이 없게 된다.
도대체가 품종을 확정할 수 없는 묘목에 무슨 가치가 있겠는가?

나의 경우엔 묘목장은 물론이거니와,
정식 포장에도 일일이 명찰을 달아 엄격히 품종 관리를 하고 있다.
어떤 이가 방문하여서 나중에 토로하기를,
저 철저히 내붙여놓은 표찰을 보고서는 우리 농장을 신뢰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한다.

(중앙 통로 좌우 식재 줄별로 가지런히 팻말을 세워두다.)

흔히들 이름이 없는 것을 몰라베리라 부르고 있는데,
사실은 베리라는 post-fix를 붙이기도 민망한 것이다.
천덕꾸러기 몰라베리를 끼고 살며 안타까와할 노릇이 아니라,
애초부터 원천적으로 이리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선행되어야 마땅하리라.

다만, 연구 목적상 의도적으로 새로운 품종을 육성하려 한다면,
모계와 부계를 계통적으로 관리하며 실생으로 키워볼 수는 있겠다.
나 역시 조만간 이런 시험 재배를 할 요량이다.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香)  (0) 2013.06.28
  (2) 2013.06.05
견벽청야(堅壁淸野)  (10) 2013.04.07
몰라베리  (5) 2013.03.13
농담(農談)  (8) 2013.02.18
pH  (0) 2012.12.29
pH scale  (0) 2012.12.2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물건너 고을 2013.03.14 09:56 PERM. MOD/DEL REPLY

    선생님께서 여기에서 말씀하시는 정도의 몰라베리는
    어쩌면 예전 제가 받은 충격에 비하면 애교 스럽다 생각할 정도 입니다.
    오래된 일이지만 이곳에서 정체 불명의 묘목으로 큰 태풍이 한번 지나간 일이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유통경로가 불분명한 묘목을 광고하는 것을 보면 몹시 힘들더군요.

    그런데
    지금도 블루베리 전문 농원이라며 묘목을 팔고 있는 곳에서 미국 브라이트웰, 일본 브라이트웰,
    미국 티프블루, 일본 티프블루가 있지 않나, 더욱 세상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이름의 블루베리
    묘목도 버젓이 거래되고 있는 것을 봅니다.

    몰라베리 다음에 올리신 "북산이문"이란 글을 보고 기겁하여 멍하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저같은 사람은 그저 경탄 이외는 할게 없더군요

    bongta 2013.03.14 14:57 신고 PERM MOD/DEL

    저도 제가 수입한 것이 아니라 국내에서 구한 것이기에 진품인지 아닌지 알수가 없습니다. 다만 일단 입수된 이후라도 섞이지 않도록 주의할 따름입니다.

    북산이문은 하단 주석을 보고 어림짐작하는 정도에 불과합니다.
    한문은 그야말로 깊고 푸른 바다와 같아 저같은 어릿배기에겐 아주 험한 곳입니다. 그저 취향이 맞아 서툰 패를 맞춰볼 뿐입니다.

  2. 玄武 2013.03.14 10:25 PERM. MOD/DEL REPLY

    물건너 고을님 안녕하세요.
    사이공 사는 촌부가 인사 올립니다.

    반갑습니다.
    저만 그런 것이 아니라는 것이, 이렇게 답 글을 달고 말았습니다.
    무례하였다면 넓은 마음으로 혜량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여기 주인 선생님 글을 보면서, ‘나는 잘하는 것이 뭐냐?’ 고
    자문해 보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니 엇습니다. 늦은 한문 공부 좀
    해본다고 틈틈이 1년을 써보았는데 천자문 떼기도 어렵더군요.

    ‘아이큐’는 타고나는 것 아닌가 자위하며, 날 샌 아이큐 찾아
    조상 탓 말고 요즘은 가능하다는 ‘이큐’나 키우자 식입니다. 하하
    방법이 없는 걸 어쩝니까요. 부족한건 이곳에서 배우는 것이지요.
    환절기에 감기조심하세요. 저는 한자 몇자 써보렴니다.

  3. 물건너 고을 2013.03.14 17:25 PERM. MOD/DEL REPLY

    玄武님
    먼저 손을 내밀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玄武님께서야 말로 진정
    큰 물을 건너 가셨군요.

    그리 멀리 가셨으니 당연 하얀박꽃이 그립고, 그리 하겠지요.

    말씀하신 것 처럼 이곳 주인 선생님의 글을 훔쳐 보면서 배우는 바가 큼니다.
    가끔은 제 능력 범위를 벗어나는 경우가 있어서 스스로를 한탄하기도 합니다만.

    멀리서 건강 조심하십시요.
    먼저 말씀을 나누어 주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4. 玄武 2013.03.15 10:05 PERM. MOD/DEL REPLY

    물건너 고을님 감사합니다.

    집 건너가 농림대학교 실습 장 겸 화원이어서 창문을 열고 큰 분재부터
    여러 가지 꽃을 구경하며 대기를 당겨도 봅니다. 더러 아련한 향기가
    흘러오거든요. 요즘은 비가 한 방울도 안 내리는 건기이기 때문에
    매일아침 학생들이 꽃들에 물을 주는 모습을 봅니다.

    덕분에 우리 집에도 꽃들이 많습니다.
    어떤 것들은 화분에서 씨앗이 마당에 떨어져 피었습니다.
    이것이 마당을 빙 둘러서 화분 꽃보다 더 많이 탐스럽게 피었지요.
    거참 희한한 게, 물주고 돌본 화분보다 시멘트 블록사이 젓가락도 안 들어가는
    틈새에서 말입니다. 참 경이롭기도 하고 사람의 손이 안탄 자연이 좋은가 봅니다.

    아침에는 모든 꽃들이 싱싱합니다. 이제 해님이 머리 위쯤 지날 때에는
    사람이나 식물들이 시들해지지요. 이때쯤에 사람들은 오수를 즐기는데
    글쎄요, 저 꽃들도 휴식을 취하는지 아직 거기까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런 거라도 알면 여기 주인장님께 자랑이락도 할 터인데..ㅉ)

    이렇게 사이공의 아침은 열렸습니다. 좀 있으면 저의 일용할 양식
    라면하나 삶아올 것입니다. 그것하나먹자고 사는 건 아닐 텐데 말이지요.

    *
    참! 금방 아침을 가져왔는데 라면이 아니고 토스트를 가져왔습니다.
    토스트 4쪽. 계란 프라이2개, 딸기잼 한 병, 식으면 맛없답니다.
    이만 총총.....좋은 하루 되세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