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견벽청야(堅壁淸野)

농사 : 2013.04.07 12:33


얼마 전(04.05) 밭일을 하는데 온 들녘이 연기로 덮여 숨 쉬기가 곤란할 지경이다.
근처 논밭에서 농민들이 불을 놓기 때문이다.
달리 이름을 부를 것이 마땅치 않아 우선 이리 부른다만,
기실 저들을 점잖게 농민이라 부르는 것조차 영 민망스럽다.

논두렁, 밭두렁 또는 밭 가운데 널브러진 풀과 갖은 쓰레기를 태우는 것이다.
그냥 놔두면 유기질 공급원이 될 것이며,
무엇보다도 대기 오염을 시키지 않을 터인데도,
농민들은 년년세세 가리지 않고 저 짓을 저지른다.
풀들을 태우면 남는 것은 재뿐이고,
온갖 가연성 물질들은 허공중으로 사라진다.

빛, 물, 흙, 바람. 
지수화풍(地水火風) 사대(四大)
만물을 구성하는 4가지 요소라,
이를 불교에서는 특별히 사대종(四大種)이라 이르기도 한다.
이는 곧 색온(色蘊)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모든 물질계는 이 사대를 종자로 하여 만들어진다.
우주로부터 건네진 기운이 모여 사대, 색온 즉 만물을 이룬다.
그러한 것을 어이 하여 애써 흩어버리려고만 하는가? 

풀들이란 극명하게도 바로 이 ‘빛, 물, 흙, 바람’ 으로 빚어진다.
이러한 것이온데 어이하여 농민들은 기를 쓰고 태우려함인가?

애시당초 불로 무엇을 태운다는 것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깨끗이 한다는 정화(淨化) 의식이 하나요.
몹쓸 것을 무찔러 쓸어 없애버리겠다는 적개심(敵愾心)의 발로가 남은 하나이다.

전자는 무엇을 태운다는 행위를 빌어 꾀하는 바가 따로 있으니,
그것은 태워지는 물체가 행위의 표적이 아니라,
기실은 그를 통해 나를 정화하려는 것이다.
그러함이니 대개는 의식화(儀式化)되어 ‘꾸밈’이 가해지고,
종내는 제례화(祭禮化, ritual)되어 고정된다.
나를 정화하려고 하였음이나 불로 태우는 것만으로 미덥지 않아,
필경은 하늘에 고(告)하고 제를 지내고야 만다.
왜 사람들은 꾸밈을 가하는가?
이에 대하여는 다음 글을 참고 할 것.
(※ 참고 글 : ☞ 2008/03/04 - [소요유/묵은 글] - 무늬, reality, idea)

병법에 견벽청야(堅壁淸野)라 이르는 독랄(毒辣)한 수법이 있다.
자신의 성벽을 굳건히 하고, 
성외 주변 일대를 전부 초토화하여 적군이 취할 것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백성과 물자를 전부 소개하고 수목은 물론 심지어는 민가도 불태워버림으로써,
적군이 발붙일 곳도 없게 해버린다.
이 때 군중(軍衆)은 모두 기아에 허덕이고,
급기야 백성들은 서로 자식들을 바꿔 먹기를 꺼리지 않게 된다.

고대의 전란에선 늘 농민들이 이리 희생을 당했다.
정치인, 군인들이야 그저 전쟁에서 이기는 것이 최대의 목표지만,
이 통에 죽어나는 것은 힘없는 농민들뿐이다.

그러함인데 농민들이 이를 배워두었음인가?
그 핏줄을 통해 면면히 내리 각인된 원형질의 발현이어든가?
현대에 이르러서도 틈만 나면 태우길 마다하지 않는다.
여기 주변 농가들을 보면 도대체가 쓰레기봉투를 사용하는 집이 거의 없다.
분리수거는 흉내만 내다 말고 모조리 태워버린다.
제 집 안마당, 밭을 가리지 않고 온갖 생활쓰레기를 태워버린다.
천박한 사람들이다.

누천년 그리 군병들에게 당하고도,
배운 것이 고작 쓰레기를 태우는 것에 불과하단 말인가?
저들은 참으로 어리석기 그지없음이다.

온 산하를 그리 가득 연기로 매우고, 그을음을 피어날리는 미망(迷妄)들.
그날 제 땅도 아닌 곳에 불을 내며 한참 신이 나며,
논두렁을 서성거리던 낯익은 농부 하나가 저 멀리 보인다.
저이들이 오늘 기어이 밤잠자리에 오줌을 지리고들 말겠고뇨.

내 그냥 내달려가서는 따끔하니 훈수를 놓고도 싶으나,
서울에서 온 죄인이라 또 한 번 참고 만다.
내 기필코 내일 날이 밝으면 관서에 문의를 하려 벼른다.

왜 아니 그러할까나?
그날 불자동차 세대가 사이렌 소리를 내며 논밭으로 달려 나왔다.
용케 큰 불이 나지는 않았기에 망정이지 자칫 이웃 민가로 번져나가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

불내는 것이 과연 합법적인 행위인가?
저것이 과연 농사에 보탬이 되는 짓인가?
군청, 농업기술센터, 소방서에 두루두루 알아볼 참이다.

(0408 조사
 소방서 : 산림구역내, 100m 이내 소각 위법
 군청(산림녹지과, 청소행정팀) : 논두렁, 밭두렁 불놓는 것 위법인즉 순회 단속 실시중.
 기술센터 : 위법 사항임. 소각행위 농행위에 별반 도움이 되지 않음. 지도 교육 시켜줄 것을 당부함.)

군병들은 백성들 삶의 터전을 요절을 내고,
농민들은 풀벌레 기식처(寄食處)를 깡그리 태워버린다.

누군가가 누군가를 박멸(撲滅)하고야 말겠다는,
이 분노로 점철된 적개심(敵愾心)들이라니. 
거긴 슬픔의 전가(轉嫁)가 요원의 들처럼 점화되어 퍼져나간다.

본디 적개심이란 적에게만 돌려지는 것이 아니다.

抱怨天, 埋怨人
抱怨天, 埋怨地

하늘에 품은 원, 사람에게 묻은 원, 땅에 진 원.

허공으로부터,
저들의 원한, 슬픔이 들려오지 않는가?

이 때 나야말로 적개심이 돋는다.
저 약자들을 괴롭히는 흉한들을 향해 기어이 분노가 인다.

그래 온갖 풍성한 소출을 내어주는 땅을 그리 홀대하고 유린할 수 있는가?
감히 그 땅에다 갖은 비닐 등속을 태울 수 있음인가?
그러하고도 그대들은 감히 농민 나아가 농부란 이름으로 불리어질 수 있음인가?
네 계집보다 왜 아니 땅이 귀하지 않더란 말인가? 
지모신(地母神) 땅이 어찌 사랑스런 네 집 여인네들과 한 치인들 다를쏜가? 
차라리 네놈들 안방 한가운데 핏빛 말뚝을 꽂거라.

나는 농부가 되었음이 자랑스럽다.
하지만 농부란 이름을 내려놓는 한이 있더라도,
저 사이비 농꾼들을 보고 이는 적개심을 거둘 수 없다.
내가 농부이고자 함에 있어 주요 행위 추동력(推動力)은 바로 적개심인 것임을.

저들은 슬픔을 알지 못한다.
당한만큼 갚아야한다는 보상 의식이라면,
농장기를 꼬나들고 군병에게 대들어야지,
왜 하필이면 죄 없고 가여운 풀벌레를 상대하고,
소임을 다하고 사려져 가는 쓰레기에게 분풀이를 하는가?
지지리도 못난 사람들.

도대체가 슬픔을 모르는 이들을 어찌 인간이라 이를 수 있음이더냐?

非人也!

내 그간 몇 해 저들을 유심히 관찰해보면,
잡풀을 태운다는 그럴싸한 명분에 기대어 은근 슬쩍 그동안 방기해온,
농약통, 여름 내내 먹다 버린 냉음료통, 폐비닐 등속을 태우는 경우도 사뭇 많더라.
모두 다 핑계인 것이지.
일합네 하는 티를 내기엔 연기를 피워올리는 것보다 사뭇 더 나은 것이 어디에 있으랴? 
고추가루 낀 누런 이빨 드러내놓고 히히덕 거리며 이리 뛰고 저리 뛰며,
그날 일한 품을 타자를 유린하면서 외려 되갚는다.

되는대로 온 산하에 내다버린 쓰레기를 봄이라 하여 다시 거둬들일런가?
행여, 
그럴 마음이 한 톨이라도 남아 있었다면,
애시당초 버릴 염량이 있을 까닭이 없다.
그러함이니 필경은 밭 속으로 들어가거나,
아니면 나뒹구는 것을 태워버릴 생각을 아니 할 턱이 없다.

저들에게 저곳은 생명의 원기가 길러지는 신령스런 전장(田莊)이 아니다.
문둥이 코에 박힌 마늘씨까지도 빼앗아 먹을 궁리를 트기 바쁘다.
어떻게 하든 비료 처넣고, 농약 듬뿍 뿌려,
한 톨이라도 더 빼앗아 먹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이른바 약탈, 착취 농업이라 부르는 것도 사뭇 점잖은 표현이다,
나는 저 농법을 후안무치 천박한 쌍것 농법이라 부른다.

도대체가 자신 말고는 남에 대한 배려가 하나도 남아 있지 않다.
입족지지(立足之地)
내게 보탬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도대체가 외물(外物)들은 단 한치도 발 딛지 못하게 쫓아내고들 만다.
저들은 철저히 나와 남이 분리되어 있다.

이를 두고 어찌 천박한 쌍놈 농법이라고 이르지 않을 수 있음인가?


논·밭두렁 태우지 마세요.

충북 농업기술원, 논둑 이로운 곤충 89%, 해충은 11%불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조광환)은 3월이 되면 해충 방제를 위해 관행적으로 해오던 논·밭두렁 태우기는 잘못된 상식이라며, 금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논·밭두렁 태우기가 병해충 방제에 효과가 클 것으로 생각하여 논·밭두렁 태우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으나 방제효과보다는 논·밭두렁에서 월동하고 있는 병해충의 천적인 거미류 등의 피해가 커 오히려 방제효과를 떨어뜨리고 있다.

논둑의 경우 거미류 등 유익한 곤충이 89%인 반면 해충은 11%에 불과하다.

법적으로도 강력히 규제하고 있다. 실수로 산불을 낸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1,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고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이나 산림인접 지역에 불을 놓을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등 무거운 처벌을 받게 된다.

연평균 발생된 산불 478건 중 대부분이 봄철에 발생되고 그중 26%가 논·밭두렁 소각이 원인으로 지난 10년간 60여명의 농업인이 사망했다는 자료도 있다.

충북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잘못된 상식으로 관행적으로 행하여 오던 논·밭두렁 태우기를 이제는 금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

(출처 : http://www.ares.chungbuk.kr/pub/board/bbs_free_read.html?uid=10440&cboardID=bord050204&page=1

→ url 변경

http://ares.chungbuk.go.kr/home/sub.php?menukey=449&mod=view&no=10440)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도도(傳導度) 그리고 끼어든 잡상(雜想)  (2) 2013.07.11
향(香)  (0) 2013.06.28
  (2) 2013.06.05
견벽청야(堅壁淸野)  (10) 2013.04.07
몰라베리  (5) 2013.03.13
농담(農談)  (8) 2013.02.18
pH  (0) 2012.12.2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주몽 2013.04.10 14:54 PERM. MOD/DEL REPLY

    주몽 농장의 담장이나 튼튼하게 만들어,
    농장내의 잡초나마 깨끗하게 만들겠습니다.

    담장을 튼튼히 해야 도둑이 들지 않고,
    잡초를 청소해야 농장이 깔끔해 집니다.

    이리 사자성어로 자상하게 알려 주시니,
    매양 봉타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10 21:10 신고 PERM MOD/DEL

    저는 잡초를 외려 키우는 편이라 청소하려 하지는 않습니다.
    작물이 지쳐 사그러들지 않는 한 일편 용인하기도 합니다.
    청야 빈 땅을 보면 답답해지고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하지만 풀들이 자라면 공연히 마음이 넉넉해지고 和해집니다.

    다만 워낙 풀의 기세가 세기 때문에,
    실제론 예초기를 매고 저들을 어느 정도 다스리는 것을 게을리 할 틈이 없더군요.

    이것도 몇 년 겪다보니 적당히 머므르고 나아갈 지점을 알게 되더군요.
    이리 한 철, 두 철 지내다 보면 지금보다 좀 더 나은 설 자리를 찾아낼 수 있으려니 여기고는 그저 서두르지 않고 있습니다.

    저의 경우, 한참 잡인에 시달리다 못해,
    언제고 울을 쳐야겠거니 하다가도 비용이 많이 들어 망설이고 있던 중,
    여기서 새로 사귄 이가 목책용 나무를 가져다 주어 그것으로 얼추 경계를 가렸습니다.
    몇 해는 그것으로 견딜려고 합니다만,
    제대로 농원을 가꾸려면 정식으로 울을 치는 것이 사뭇 좋겠습니다.

    흉내를 내다만 울로써 대신 番을 세우려 함이나,
    저의 경우 이마저도 부단히 침탈 당하여 년년세세 별일이 다 벌어집니다.
    아끼는 것을 홀로 제 아무리 지켜 모시려 하나,
    흉한들이 기웃기웃 급기야 금을 넘어서고 맙니다.
    그러하니 부득불 柵을 두르지 않을 수 없더군요.


  2. 주몽 2013.04.11 13:26 PERM. MOD/DEL REPLY

    예전이나 지금이나 울타리는 굳게 지켜 방어해야 합니다.
    초생재배든 잡초제거든 요점은 가지런히 정리한다는 개념입니다.

    잡초는 제거하되 페레니얼라이그라스라는 외국인 친구를 부르려고 합니다.
    원교근공법을 택해 가까이 있는 잡초를 제어하면서 멀리 있는 외국 풀과 친해 보려고 합니다.

    柵을 두르면 흉한을 멀리 할 수 있고,
    풀을 제어하여 정리하면 넉넉해 집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11 15:10 신고 PERM MOD/DEL

    “上國用兵之法何如?”
    “整。”

    “귀국에서는 군사 쓰는 법이 어떠하오?”
    “정돈(整).”

    외교사절로 보내진 신동 난침(欒針)이란 어린아이가 적군 공자에게 한 말입니다.

    가지런히 정돈하면 군세(軍勢)가 정돈되고 군위(軍威)가 섭니다.
    요점은 잡풀을 가지런히 정리함이라 이르시니 난침의 整字 하나가 생각납니다.
    마치 구지선사가 손가락 하나 들듯,
    말씀이 사뭇 진실되어, 무당이 잡은 댓가지 마냥 신기가 통하며 자르르 떱니다.

    주적골에 블루베리 군병(軍兵)이 나래비로 도열하여,
    주몽 장군님의 사열을 맞는 모습이 환히 보입니다.
    게다가 외인부대도 한 몫을 거드니 과시 열국에 한껏 위엄을 드날리시리라.
    아, 그날이 오면 여의도 광장에서 국군의 날 삼군 군병들이 행진하는 모습을 보듯,
    아연 장관이겠습니다.

    허나, 整이란 병법으론 요긴하겠거니와,
    棒打農流는 사랑이 요체라, 풀인들 物外라 여기지 않습니다.

    다만, 제가 아직 도가 익지 않아 서툰 예초기 칼춤으로 여름 한 철을 보내곤 합니다.
    아, 그 언제일런가?
    저들 풀, 블루베리와 섞여 함께 꽃춤을 출 날이.

  3. 주몽 2013.04.12 21:25 PERM. MOD/DEL REPLY

    《东周列国志》의 내용까정 소상하게 파악하시니,
    진정으로 문사철의 정수를 체득하셨습니다.

    주몽은 그저 계룡산 자락에서 뛰노는 어린 아이일 뿐이니,
    冯梦龙의 이름도 처음 접할 뿐, 매양 곡괭이질이나 하면서 흥얼거릴 따름 입니다.

    소 뒷 걸음 치다가 요행히 쥐를 밟았을 따름인데도,
    이리도 상량해 주시고 금칠 해 주시니, 어리숙한 주몽도 봉타 선생님 앞에서는 현인이 됩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13 12:13 신고 PERM MOD/DEL

    열국지는 제가 소싯적부터 읽어왔으나,
    이러할 때 용케 기억해내고 이리 서툰 짓을 해보았습니다.
    이는 하나도 아니고 둘로 갈라진 두꺼비 혓바닥 위를 겁도 없이 날아다니는 파리 행색이라, 제가 감히 주몽님 안전에서 하늘은 높고 땅은 두터운 이치를 모르고 있다 할 것입니다.

    그저 천만 용서하시옵길 바랄 뿐입니다.

  4. 주몽 2013.04.15 14:09 PERM. MOD/DEL REPLY

    치기어린 20대에 만권독파하고 시서화를 희롱할 땐,
    기개가 호방하고 태산에 오른듯 의연 하였었는데,
    '하늘 위에 하늘이 있고 33천이 있다'는 사실을 오늘에사 비로소 알았습니다.

    예리한 병기는 날카로움을 감추고,
    '현인은 시정에서 사람들 틈에서 숨어 산다' 회자 되는데,
    大師님의 필설에는 문사철의 향기가 풍겨 납니다.

    소인의 사귐은 꿀처럼 달콤하나,
    도인의 교제는 물처럼 담담하다고 하였사오니,
    삼가 大師님의 면려에 힘입어 정진하겠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15 18:12 신고 PERM MOD/DEL

    이리 늘 거울을 마주 대하듯 상대의 부족함을 넌지시 일러 깨우쳐 주시니,
    뵈올 때마다 제자리에서 맴돌던 공부가 한 치씩 나아갑니다.
    이리 따라 가다보면 언제가는 대사님 무릎치까지엔 미치지 않을까 하는,
    주제넘은 욕심이 생기곤 합니다.

  5. 守愚 2013.04.17 02:30 PERM. MOD/DEL REPLY

    그런 농부들은 농투성이란 말이 어울립니다.

    바다를 나가도 똑같습니다.
    어부들이 바다를 귀히 여기지 않습니다.
    온갖 쓰레기에 심지어는 냉장고에 TV마저도 바닷가에 바로 버리고 태웁니다.
    그것에 비하면 스티로폼에 비닐을 바닷가에서 그냥 태워버리는 일은 아예 애교 쪽에 속할 정돕니다.
    모두 바다에서 먹고 사는 자들이 하는 짓거립니다.

    그래서 저는 환경운동한답시고, 쓰레기 종량제를 도입한 자들을 미워합니다.
    쓰레기가 줄기는 커녕, 자연에 쓰레기 숨기는 일만 늘었습니다.

    언제나 좋은 글 읽고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18 00:57 신고 PERM MOD/DEL

    안녕하십니까?

    바다는 어부에게 있어서는 곧 농부가 대하는 밭이라 이를 터인데,
    그곳 역시 그리 엉망진창이 되고 있군요.
    참으로 통탄스런 일입니다.

    제가 오늘 여기 시골에 계신 분을 하나 만나 뵈었는데,
    농사를 전업으로 하시진 않지만 근래 땅을 빌려 오백 평 정도를 짓게 되었다 합니다.
    헌데 지난 가을 추수하고 남은 깻대를 태우다가,
    신고를 받고 달려온 군청 직원에게 나무람을 받았다 하더군요.

    해서 제가 다음부터는 퇴비더미를 쌓아두고 기술센터에서 나눠주는 미생물을 뿌려두던지,
    아니면 밭에 흩어 두면 이태 안에 삭아 굳이 태울 필요가 없다고 일러주었습니다.
    이런 양질의 유기물이 밭에 들어가야 지력이 살아나며 밭다운 밭이 되는데,
    그저 깡그리 태워버리니까 도리 없이 화학비료에 의존하지 않을 수밖에 없지요.
    이게 당장은 손쉬우니까 년년세세 이 짓을 지속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농부가 좀 수고로움을 자청하여 감당하지 않는다면,
    그게 불한당이지 농부라 할 수 있겠습니까?
    不汗黨
    땀 한 방울 흘리지 않는 농부라면,
    그자를 어찌 농부라 할 수 있음인가?
    곧 날도적놈이지요.

    비닐이 아니라 풀을 태우더라도 필경은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니,
    이게 다 대기를 오염시키는 소이가 되니 함부로 할 일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까짓 쓰레기봉투 아끼느라고 쓰레기를 방기하고,
    내 몸 조금 움직이는 것이 힘들고 귀찮다고 적당히 태우는 버릇은 아주 고약한 짓이지요.

    守愚님,
    저 이악스런 사람들이 보기엔 한참 어리석어 보일런지 모르지만,
    대지약우(大智若愚)라 하였음이니,
    우직하니 내가 의지하고 있는 농토, 어장을 함부로 대하지 않고 淨히 모시는 것이야말로,
    곧 마음을 맑히고 지혜를 밝히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