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토호(土户) 하나

소요유 : 2013. 3. 27. 12:50


나는 시골에 내려와 그저 농사일에 힘쓰고 다만 한낱 농부가 되길 원하였을 뿐이다.
이는 모자라면 모자란 대로 그럭저럭 흉내를 낼 수는 있으리언만, 
하지만 번사(煩事)가 절로 생기고, 꼴 같지 않은 일이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

촌부가 한참 도리에 벗어나 억지를 부리는 것은 무지렁이라 그리한다 치고,
한사막리(閒事莫理)라 쓸데없는 일에 이치를 따져 참견할 일이 아닐 터이다.

헌데 여기 시골은 때를 조금 벗어 이치를 조금 알 성싶은 이일지라도,
깔축없이 제 욕심을 차리려 잔꾀를 부리며 농간(弄奸)을 떠는데 벗어남이 없다.

너른 땅 가진 지주도 아니요, 큰 띠 두른 사대부도 아님이라,
토호열신(土豪劣紳)도 되지 못하는 한낱 토호(土户)임이라.
그저 시골구석에 외짝지게문 하나 내달아 놓고,
오래 살았다는 것 말고는 내세울 것이 없는 자들이 위세를 떨곤 한다.

2007년 이래 주말농사를 삼년간 지었다.
게서 가끔 만난 지방 토호(土户) 하나가 있다.

2010년 본격 농사를 지으려고 우물을 파려 할 시,
이 자의 소개를 받아 관정업자를 들이고자 하였다.
이리저리 핑계를 대며 달포가량 지연을 시켰음이나,
이미 약조를 한 것이라 파기도 하지 못하며 이끌려 다녔다.
헌데, 뒤늦게 들인 관정업자는 나중에 알고 보니 이웃마을 이장이라는 치인데,
별별 야료를 다 부리며 수작질에 여념이 없었다.
결국 다 작파하고 말았으나 그 사품에,
토호 하나에겐 적지 않은 돈냥이 공으로 건네졌다. 

나로선 이 자들이 작당하여 훼살을 놓으려 하였다고 여기지 않을 도리가 없었음이다.
그러함에도 나는 이를 용서 했다.
그 이후에도 이 자의 석연치 않은 짓이 이어졌으나,
내가 저자의 삶을 대신하여 사는 것도 아닌 바,
그러한 위인이거니 하며 치부하고 대할 수밖에 다른 도리가 어디에 있으랴?

그러함인데,
지난 일요일 토호 하나, 이 자가 나를 찾아왔다.
한참 이야기가 이어지자 나는 서울에서 온 짐 부리기를 마치지 못하고 일을 미뤄두고 있었다.
헌데, 모주망태 이 자가 눈치껏 돌아가지는 않고 나가서 한 잔 하자고 청을 넣는다.

내심 그리 내키지는 않지만 마다하면 민망할 터이라 잠깐 시간을 내기로 하였다.
이 자가 나보다 두어 살이 아래인데,
술이 한 순배 돌자 ‘o사장’ ‘o사장’하면서 말을 마구 내놓아버리더니만,
급기야 반말로 지껄이기 시작한다.
이 땅의 농부가 언제부터 사장이 되었는가?
농민대학을 가도 기술센터 직원은 농부들을 사장이라 불러댄다.
이런 부박(浮薄)하기 짝이 없는 세상 꼬라지하고는.
게다가 나는 사장이란 말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
다는 아니지만 이게 참으로 천박(淺薄)한 말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 참고 글 : ☞ 2009/01/01 - [소요유/묵은 글] - 선생님과 님
                      ☞ 2009/01/01 - [소요유] - 선생(先生)과 후생(後生))
술이 과하여 꼭지가 돌 정도도 아니오,
저나 나나 주량으론 그저 목만 추길 정도였음인데,
이 자가 이내 넋을 염라에게 맡길 셈인가?
내 정색을 하며 옳은 이치를 들어, 한껏 꾸짖으며 저자를 내버려두고 돌아왔다.

내 행여 그자를 연모하길 꽃 본 듯할 까닭도 없었음이며,
숭앙하여 하늘처럼 받들 위인도 아니건만,
평소 덕으로써 대하고 예로써 맞았음이라.

헌데, 삼가야 할 경계를 넘나들며 능갈을 치려하고 있음이라,
아무리 본데없는 촌것이라 할지언정 이리 상스럽고 염치없을 수 있음인가?

이 자가 이미 서울에서 온 네 살 터울 윗내기도 잡아 삶아 먹어,
한참 아랫 동생이 가지고 노는 공깃돌 다루듯 하는 것을 알고 있음이라.
내 진작 이를 다 보고 있음이나,
그자 역시 그런 대접을 받아도 딱히 하소연 할 구처가 없었기로서니,
이는 도대체가 사람 사는 마땅한 도리가 아님이라.
내 이 참에 이도 역시 따끔히 일러 후일을 경계시켰음이라. 
 
“조정에 나아가면 벼슬의 고하로써 직분이 갈리고,
시골 향당에 내려와서는 연치(年齒)로 선후를 가리는 것임이라.
세상을 돕고 백성을 기르는 바는 덕만한 것이 없다.”

“天下有達尊三:爵一,齒一,德一。朝廷莫如爵,鄉黨莫如齒,輔世長民莫如德。”

(爵位, 高齡, 德行. 趙岐 注 :“三者天下之所通尊也。”)

내 시골로 벼슬도 없이 내려왔으나,
어찌 장유유서(長幼有序)의 차례까지 허물며,
무지렁이 흙투성이들에 밟히는 노방잡초(路傍雜草)가 될 수 있으랴?

추루(醜陋)한 소인배들이란 시비(是非)를 가려 어짐과 의로움에 삶을 기탁하는 것이 아니라,
애오라지 호오(好惡)와 이해(利害)에 따라 윤상(倫常)을 짓밟고 제 욕심을 차리기 바쁘다.

선배를 모시는 것은 선배가 꼭이나 잘나서가 아니라,
이로써 덕을 밝히며 스스로를 겸양코 바른 길로 나아감이라.
허나 참람스러히 극상(剋上)하면 설혹 용히 성공하였다한들,
그리하여 모인 인사들이란 것이 모두 기가 꺾이고 세가 시들은 오합지졸밖에 더 되랴?
그러함이니 늘 주변에 자투리 어리석고 못난이들만 들끓게 됨이라.

허나 덕을 펴고 예절을 알면, 
자연 향기롭고 아름다운 준사(俊士), 영걸(英傑)을 가까이 모시는 복을 짓는 일임을 어이 모르는가?

과시 용렬하기 짝이 없는 지게작대기 같은 위인이라 하지 않을 수 없음이다.

이 자가 이튿날 술 두어 병을 가지고 찾아왔다.

“잘못 되었다.”

이리 저리 변설을 부려놓지만,
저 흉하고 거문 마음을 어찌 가릴 수 있으랴?

우선은 
“잘못 되었다.”가 잘못임을 왜 아니 모르는가?

그럼,
“잘못 하였다.”완 무엇이 다른가?

후자는 ‘잘못’의 주체가 자기 자신임을 언명하고 있음이나,
전자는 주체는 사라지고 행위의 대상이 객체화되고 있다.

비겁한 화법이다.
있어야할 자리에 자신은 없고 허깨비 하나가 몽당 빗자루를 들고 빈마당을 쓸고 있다.

이로써 그 간 저자의 허물을 거푸 삼세번 용서를 한 폭인데,
이제 저자가 한 번 더 치루고도 비루(鄙陋)함을 벗어날 길이 정녕 남아 있을런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亂)  (2) 2013.05.13
공부 못하는 사람의 특징.  (17) 2013.04.23
이 시대, 영웅은 없는가?  (14) 2013.04.14
토호(土户) 하나  (10) 2013.03.27
컴퓨터 고장  (6) 2013.03.27
高山流水  (6) 2013.03.16
여성 언어 산고(散考)  (3) 2013.03.15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玄武 2013.03.28 15:28 PERM. MOD/DEL REPLY

    800냥에 집사고 1.000냥에 이웃 산다는데
    그런 사람 때문에 참 답답하시 겠습니다.

    저는 자신이 없습니다.
    개꼬리 삼년 묻어 두어도 황모 안 된다지요.
    부정적인 성격은 결코 아닌데. 그동안 경험이,

    이런 일을 보노라면, 어떤 성인이 말 둑에 박히면서
    기도했다는 문구가 떠오릅니다. ‘저들이 모르니…….’

    사용자 bongta 2013.03.28 21:02 신고 PERM MOD/DEL

    옛말에 "老虎不在山,猴子稱大王"이라 호랑이 없는 산에 원숭이가 왕 노릇한다 하였는데, 저들이 견문이 적어 미처 하늘 높고, 바다가 너른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지요. 이를 야랑자대라고도 하지 않습니까?
    야랑자대 http://bongta.com/1093

  2. 玄武 2013.03.31 11:41 PERM. MOD/DEL REPLY


    다녀왔습니다. (야랑자대 http://bongta.com/1093 )
    저도 남이 청해오는 싸움까지 피할 정도의 수양은 아직 입니다.
    이곳 남부 베트남 총괄하는 경찰학교하고 만 4년을 싸운 것이 그 증거지요.

    아이엠에프 사태는, 고국으로 보낸 3컨테이너 물건을 받을 회사들이 시나브로
    사라져 버리는 결과를 가져왔고 다음은 내가 따라나설 차례가 되어버렸지요.
    밀린 월급과 자제 값은 '어쩌지, 설마' 하는 사이에 사체 이자만 구르는 눈
    덩이처럼 커져갔어요. 여기에 땅 임대해준 경찰학교와의 분쟁까지.


    그것도 사회주의. 일국의 경찰학교와의 싸움은, 불과 일 년 사이에 나를,
    눈은 침침해지고 머리는, 위에누나, 그 위형, 그 위 누나, 그 위 큰형님보다도
    빨리 흰색으로 변하게 하더군요.

    이거야, 어디에 보를 막고 어느 곳으로 물고를 터야하는지 도통 가름 할 수 없어서
    모기를 쫓는 박쥐들이 유영하는 망고나무 아래 웅크리고 있을 때, 나는 늦게 돌아가는
    술주정꾼도 아니었고, 놀음하다 오줌 누러 나온 사람도 아니었으며, 도둑놈은 더욱
    아니었지만 "공중에서 번듯하듯 비수와 같은 푸른" 나도향의 그믐달을 보았지요.

    내가 본 희멀건 그믐달은 온갖 풍상 다 겪은 선잠깬 주막집 작부 같았어요.
    가슴이 저리고 쓰라린 것은, 가련한 그믐달이 아닌 나 자신이었어요. 나는, 그믐달을
    모셔와서라도 함께 일했던 이곳 인민들의 땀 흘린 대가를 지불해야할 국제 빚쟁이였지
    결코 시인은 아니었기 때문이지요...... 이거 뭐 옛날이야기를…….^^

    사용자 bongta 2013.04.01 19:09 신고 PERM MOD/DEL

    여기 시골에 와선 달을 마음껏 볼 수 있어 근사합니다.
    초승달을 보면 마치 소리장도(笑裏藏刀)처럼 구름 속에 숨긴 자루 칼 하나를 보는 듯 싶습니다.
    그렇지만,
    사람 가슴 속에 품은 칼엔 베이고 싶지 않지만,
    초닷새 매번 떠오르는 月刀엔 기꺼이 가슴을 내맡기고 버히고 싶습니다.

    달은 저리 섬찍하여도 언제나 내 혼을 자청하여 앗기고 싶은데,
    사람이 짓는 웃음 속엔 藏刀가 숨어 있어 두려울 때가 있지요.

  3. 주몽 2013.04.02 16:59 PERM. MOD/DEL REPLY

    '덕(德)으로 대하고, 예(禮)로서 맞는 것'은 사대부의 예절이니,
    소인에게는 힘과 위엄으로 다스릴 뿐, 덕과 예절로 대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구(丘)가 말하기를, 소인은 먼저 '부유하게 하라'고 가리켰습니다.
    부유해진 다음에라야 비로소 禮를 가리키는 것이 가능합니다.

    주몽은 사시춘풍이 아니기에, 덕인과 선비에게는 예절로 교유하지만,
    소인과 모리배에게는 추상같이 엄한 위엄으로 말을 섞지 않습니다.

    대저,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 법이니,
    그저 유유상종할 따름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03 00:46 신고 PERM MOD/DEL

    禮不下庶民 刑不上大夫

    유가는 이 길을 따르고 있음이나,
    유마거사는 억겁을 이고 아직도 아파하고 계십니다.
    저 또한 이를 본받고자 하나 약 주고 약값은커녕 매양 뺨만 대주고 있습니다.

    찰나간도 열두번 마음이 상하여 돌아섰다가는 되돌아가니,
    정녕 유마께서는 간담을 별주부전의 토끼 너럭바위에 널어두셨음이 분명합니다.

    본디 유가는 존비친소를 가리나,
    봉타 비록 묵자 겸애의 도에까지 나아가지 못하였을지언정,
    慈氏의 대자대비를 들은 바 있어 곧잘 스스로를 비추어 돌아보곤 합니다.

    여기 농원에서 거두고 있는 들고양이는 아침마다 밥 내놓으라고 턱을 괴며 기다릴지언정,
    결코 봉타를 배신하지는 않으나 인심은 감을대로 감고, 찰대로 차 험하기 그지 없습니다.

  4. 주몽 2013.04.03 12:27 PERM. MOD/DEL REPLY

    젊은 총각은 입만 열면 매양 '하늘나라가 가까이 임하였다'고 겁을 주고,
    가출한 慈氏는 늘상 '모든 것이 허망하다'고 한탄만 하니,
    할 수 없이 구(丘)가 나서서, 현실 세계의 살아가는 이치를 논했습니다.

    장부란 모름지기 가슴에는 큰 뜻을 품고,
    낮빛은 온화하고 겸손해야 하지만,
    살아가는 데에는 임시 변통과 권도가 없을 수가 없습니다.

    영웅의 기상과 사대부의 품위를 지키지만,
    석 자 칼을 빼어들면 가차없이 버히여야 합니다.
    현실 세계에선 땅을 딛고 하늘을 우러러야만 하는 법이니, 모름지기 움직일 때와 멈출 때를 분간해야만 합니다.

    나무유마 봉타 보살 마하살!



    사용자 bongta 2013.04.04 20:12 신고 PERM MOD/DEL

    말씀을 듣잡자니 鳥獸不可與同羣 이 말씀이 생각납니다.

    “사람의 무리와 함께 하지 않고 누구와 같이 하겠는가?”

    예수가 고난의 가시밭길을 가시듯이,
    결국은 인의의 길을 저버릴 수 없다고 이르고 계시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저들이 종내는 세상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맙니다만,
    저들이라고 그것을 어찌 몰랐을 터입니까?
    그러하면서도 무리들을 저버리지 않았음이니,
    저들이야말로 실로 亡身 몸을 망치는 법을 알았다 하여야 할 것입니다.

    지금 주몽님은 유가의 가르침을 펴시는 것이 아니라,
    병가나 법술을 일깨우고 계신 것이 아니올런지?

    만약 권도가 살아가면서 도리 없이 필요하다고, 하다며 인정하고 만다면,
    종국엔 저것이 temporary한 것이 아니라 常道로 쉬이 자리 잡고 말 것입니다.
    이 때에 이르면 양혜왕처럼 곳간에 재물을 한껏 쌓을런지는 몰라도,
    떠나간 달마를 영영 다시 모시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라는 우리네 속담이 있습니다.

    권도란 결국은 제 권리를 지키기 위한 어줍지 않은 변명이거나,
    있지도 않은 가상의 왕도를 찾다 지친 이들이 마지막으로 귀착하는 곳이 아니올런지?
    그러함이니 권도란 왕도를 지키다 어쩌다 임시변통으로 잠깐 다녀오는 뒷간이 아니라,
    늘 거하여 삶을 부지하는 곳을 왕도를 잠시잠깐 빌어,
    의뭉스러히 이르고 있다 하여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무주몽보살마하살

  5. 은유시인 2013.04.03 19:47 PERM. MOD/DEL REPLY

    저도 시골에 내려가 자연과 벗하며 유유자적하는 것이 소원인데....
    행여 봉타 선생님이 치를 떠는 그런 족속들과 마주칠까 심히 두렵습니다.
    보태주는 것 없이 사람 피곤하게 만드는 족속들....
    작은 이익을 위해 배반을 식은 죽 들이키 듯하는 비루한 인간들....
    시골 인심이 후한 줄 알았드랬는데 오히려 도시 사람들 뺨 칠만큼 시골 인심도 각박하다는 사실....
    마을에서 멀찍이 떨어진 외진 곳에서 정착할까합니다.
    흉흉한 시골 인심에 넌저리 치게 될까 두렵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04 20:26 신고 PERM MOD/DEL

    제가 원하길 저들과 거래를 하고자 함이 아니오나,
    부단히 다가와 사단을 만들어냅니다.
    그렇다고 문 닫고 살 수도 없는 것이니,
    다만 가만히 있고자 하는 이를 건들지 말았으면 합니다.
    수욕정이풍부지(樹欲靜而風不止)
    그저 가만히 있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질 않는군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