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컴퓨터 고장

소요유 : 2013.03.27 12:31


느닷없이 컴퓨터가 작동이 되지 않는다.
지난겨울 집에 있는 것도 고장이 나서 고쳤음인데,
며칠 전엔 농장 것마저 고장이 났다.

CPU는 컴퓨터 내에서 가장 부하가 많이 걸린다.
때문에 열이 극심하니 많이 발생한다.
예전에 그저 케이스 한켠에 구멍을 뚫고 Fan을 두는 정도였지만,
요즘엔 발열을 감당할 수 없어 CPU 정수리에다 쿨러를 아예 뒤집어 씌어둔다.
그만큼 쥐어짜기에 혈안이 되었다는 소리이다.
마치 닭, 돼지 등속을 빽빽하니 우리에 가둬,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저들을 옭아매기 바쁜 축산업자와 한 치도 다를 바가 없다.

나는 이것을 볼 때마다 용수가 생각나서 서러운 마음이 들곤 한다.
죄인의 얼굴을 가리려고 싸리 따위로 만든 긴 통을 용수라고 하는데,
마치 오랏줄에 엮인 채, 천년 바람통에 시달리는 죄수가 생각이 나는 것이다.

쿨러의 배기 팬이 고장이 나니 CPU가 열이 나서 파괴되고 말았다.
내 평생 컴퓨터를 많이 다뤄보았지만 쿨러 팬이 고장이 난 경우는 처음 겪는다.
이 사품에 컴퓨터는 물론 인터넷에 접근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러자니 자연 손에 책이 들린다.
여기 시골에선 노동을 핑계로 피곤하다며 책을 등한히 한 셈인데,
이게 다 실없는 소리인 것이,
그동안 인터넷에 어지간히 묶여 있었다는 것을 새삼 확인하게 되었다.

내가 TV 시청을 끊은 지 십수삼년이 지나자,
이젠 어쩌다 TV를 보면 너무 싱겁고 천편일률적이라 바로 식상을 하고 만다.
그러다가는 속이 메스꺼워지고 끝내는 화가 나기도 한다.
저 따위로 인민들의 마음을 홀리고 꾀고 있다니,
게다가 저 싸구려 저질 선동에 넘어가고들 있지 않은가 하는 감상이 밀물처럼 인다.
하지만 집사람 앞에서는 말을 아낀다.
한참 저것에 넋을 빼앗기고 있는 이들에겐 내 증언이 아무런 가치가 없을 터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도 한 줌 저녁 밥은 얻어 먹어야 살지 않겠는가 말이다. 

이젠 인터넷에 주박(呪縛)이 되어,
매양 시간을 축내고 있지 않은가?
이번에 이런 의구심이 들자, 
고치는 것을 서두르지 않고 부러 며칠 늑장을 부려보았다.

과연 그 동안 내 평생 과제에 집중하여 진척이 좀 있었고,
잡사를 벗어나 마음이 한결 가지런해진 느낌이다.

앞으론 인터넷 이용 시간을 사뭇 줄여볼 계획이다.
불요불급한 일에 집중하고 차츰 한가로운 잡사를 덜고 깎아내 볼 생각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 못하는 사람의 특징.  (17) 2013.04.23
이 시대, 영웅은 없는가?  (14) 2013.04.14
토호(土户) 하나  (10) 2013.03.27
컴퓨터 고장  (6) 2013.03.27
高山流水  (6) 2013.03.16
여성 언어 산고(散考)  (3) 2013.03.15
북산이문(北山移文)  (6) 2013.03.13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玄武 2013.03.28 15:10 PERM. MOD/DEL REPLY

    컴퓨터를 교체하기 전입니다.
    바이러스 검색을 했더니, 이곳은 컴퓨터가 느리다지만
    7시간동안 검색이 끝나지 않은데 바이러스가 7.000개가 넘었습니다.
    바이러스 만든 놈을 잡으면 전기 없는 무인도에 석삼년 아홉 해 정도는
    쳐 박아 두는 법률을 만들었으면 했지요.

    그때 컴퓨터는 펜 돌아가는 소리가 윙 나고 엄청 뜨거웠는데요.
    결국 교체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컴퓨터를 가까이 안할 수가 없습니다.

    어느 분처럼 컴퓨터로 프로그램 만들고 그렇게 원활하게 활용은 못하지만,
    이곳에서는 구입이 어려운 책들을 무한히 볼 수가 있어서입니다. 가까운 예로
    컴퓨터를 않는다면 폐부를 찌를 는 봉타 선생님 말씀을 어찌 볼 수 있겠습니까.
    건강하시고 틈틈이 좋은 말씀 올려주세요~()

    사용자 bongta 2013.03.28 19:54 신고 PERM MOD/DEL

    7,000개라면 너무 심하군요. 그 정도라면 이미 훨씬 전에 작동을 하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혹 바이러스 체커는 어떤 것을 사용하시는지요

  2. 玄武 2013.03.31 11:15 PERM. MOD/DEL REPLY

    '바이러스 체커'라 하시면...
    그당시엔 다음넷 클리너를 사용햇습니다.
    지금은 '알약'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01 19:03 신고 PERM MOD/DEL

    어줍지 않은 국산 프로그램 중엔 바이러스도 아닌 것을 바이러스라 속이며 손님을 꾀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제가 아니라 자신이 외려 성가신 존재가 되고도 남는 그런 치사한 짓을 하는 것이 있지요.
    다음넷은 제가 써보질 않아서 모르겠으나 엉터리 치료제를 제가 많이 손봐준 경우가 있어서 혹시나 했습니다.

    저는 전에 Lavasoft와 Ahn사 것을 동시 장착 중무장하고 지냈습니다만,
    요즘엔 아무 것도 없이 지냅니다.
    예전 중국하고 러시아 사이트를 나다닐 때는,
    마치 해적들이 떼로 지나는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마찬가지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풍랑이 거센 곳은 다닐 일이 거의 없기에,
    걸치적 거리는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아예 사용하질 않습니다.

  3. 玄武 2013.03.31 11:17 PERM. MOD/DEL REPLY

    조정래 작가님‘황홀한 글감옥’이 어제 도착해서 절반쯤 읽고 있습니다.
    우체국 이엠에스로(30달러) 딸아이가 보냈는데 딱 열흘이 걸리는군요.
    (책값의 거의 3배나 주엇는데 열흘 이라니....)

    문화나 의식수준은 하루아침에 오르는 것이 아니라. 갱제 저 뒤에서
    뭉그적뭉그적 거리며 오는가. 봅니다..... 의식 그것 참,

    조 작가님 그 인고의 세월도 존경스럽지만 민중의식이 뚜렷해서 좋습니다.
    어떤 작가는 문장력은 훌륭한데 의식은 덜떨어진 ‘무녀리’ 수준이라서
    책 돌려주고 돈 다시 받기, 당해야 마땅한 작가도 있지요.
    상쾌한 날씨에 좋은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일각이 천금 같다는 4월의 밤을 만끽하러
    제비 앞세우고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책 가지고는 당최 안되겠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4.01 19:07 신고 PERM MOD/DEL

    여기 시골에서 용케 운이 좋아 제비를 볼 적도 있습니다만 대개는 거의 볼 수가 없지요.
    헌데 거긴 제비가 밤마실 다니실 때 앞에 서서 벽제할 정도로 흔한가 봅니다.
    참으로 신통한 이야기군요.
    하기사 이 땅의 봄은 하수상하기 짝이 없으니 제비로서도 예보다 게가 훨씬 나을 것입니다.
    아무리 여기에 봄이 온다한들 차라리 게서 버티는 것이 나을 것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