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하드디스크 복구

소요유 : 2013.05.13 10:09


최근래 컴퓨터가 연이어 고장이 나더니만,
이번엔 하드디스크가 고장이 나버렸다.

평생 모은 자료의 반이 지난번에 날아가 버리고,
나머지 반을 이번에 또 날릴 판이다.
어디 찾아보면 CD에 조각조각 남아 있겠지만 그냥 놔두련다.

예전 같으면 노심초사 걱정이 많았겠지만,
이젠 그저 그러려니 담담하게 맞이하고 만다.

사람에 따라서는 늙으면 외려 노욕(老慾)을 심하게 부리는 경우도 있지만,
거꾸로 떠나가는 것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그냥 놔버리게 되는 수도 있다.

逝者如斯夫,不舍晝夜。

아, 가는 것이 이와 같구나, 주야로 그침이 없구나.

그러려니 잊고 며칠을 지냈다.
그러함인데 ....

시간이 지나자 아쉬운 점이 새록새록 부각된다.
당장 필요한 블루베리 자료가 전부 소실되어버렸고,
관상 자료도 전부 날아가 버린 것은 손실이 크다.
관상 자료는 외국 사이트에서 수개월에 걸쳐 모아둔 것으로,
두고두고 소일거리 삼아 읽으려 하였던 것인데 재미 하나를 잃었고나.

깨진 하드디스크를 수단을 부리면 되살릴 수도 있겠지만,
용량이 커서 하루 이틀에 해결할 일이 아니다.
수백 기가를 넘어 요즘엔 테라급이니 도통 엄두가 나지 않는다.

이젠 컴퓨터에서 손을 뗀 폭인데,
아니 되겠다 싶어 여기저기 하드디스크 복구 자료를 챙겨보았다.
그중 가장 그럴듯한 것을 추려서는 고장 난 하드디스크를 용케 살려내었다.

2T 하드디스크를 되살리는데 꼬박 하루가 걸렸다.
다행이 물리적 손상은 없었기에 소프트웨어적으로 복구를 해낸 것이다.
이참에 구석에 방치하였던 고장 난 하드디스크를 전부 꺼내 복구를 시도하였다.
도합 넷 중 셋을 살려내었다.
하나는 딸깍 거리며 플래터 긁히는 소리가 나는 것으로 보아,
필경은 피지칼한 손상이 있을 것이다.

내가 이번에 주로 의지한 프로그램은 Seagate File Recovery이다.
원래 제대로 하자면 레이드(raid)를 구성하여야겠지만,
그렇게 많은 자료가 아닌지라 차일피일 미루다 오늘에 이르렀다.

M - G - T

메가를 넘어 기가로, 다시 테라급의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정보량이 이리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逝者如斯夫,不舍晝夜。

저 물은 무심히 흘러,
우리 곁을 떠날 뿐이다.

prefix
abbr.
decimal binary
kilo-
mega-
giga-
tera-
peta-
exa-
zetta-
yotta-

K
M
G
T





103
106
109
1012
1015
1018
1021
1024
10241 = 210 = 1,024
10242 = 220 = 1,048,576
10243 = 230 = 1,073,741,824
10244 = 240 = 1,099,511,627,776
10245 = 250 = 1,125,899,906,842,624
10246 = 260 = 1,152,921,504,606,846,976
10247 = 270 = 1,180,591,620,717,411,303,424
10248 = 280 = 1,208,925,819,614,629,174,706,176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산다사(子產多事)  (2) 2013.05.29
힐링과 약사불  (6) 2013.05.20
belly dance  (12) 2013.05.16
하드디스크 복구  (6) 2013.05.13
난(亂)  (2) 2013.05.13
공부 못하는 사람의 특징.  (17) 2013.04.23
이 시대, 영웅은 없는가?  (14) 2013.04.1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야월 2013.05.15 10:50 PERM. MOD/DEL REPLY

    정보량의 폭발적 증가에 비해 그만큼 현대인의 생활의 질이 윤택해져야 할 것인데,
    주변을 돌아보면 별로 그러한 것 같질 않습니다.
    수많은 정보를 이용하려면 효율적인 관리가 우선적으로 필요하지만,
    너무나 많은 정보로 인하여 사람이 정보에 구속당하지 않도록,
    때로는 무소유적인 마음으로 정보에 대한 집착을 놓아주는 것도 좋겠지요.

    bongta 2013.05.15 21:57 신고 PERM MOD/DEL

    그렇습니다.
    폭발적인 정보 유통량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부처가 팔만사천舌로 천하를 농하였지만,
    나중에 일설도 한 바 없다며 눙치셨습니다.
    다만 '법등명 자등명'을 분부하셨을 뿐입니다.

    하지만 팔만사천 대신 단지 열만 남겨져 있었다면,
    제 아무리 법등명 자등명이라 하여도 좀 허전하였을 것이 아닌가?
    이런 생각도 해봅니다.
    읽든 아니 읽든, 요해를 하든 아니 하든,
    팔만사천 말씀이 등뒤에 계시기에 미더운 점은 없는가?

    가령 의문 점이 생겼을 때,
    팔만사천 가운데 무엇인가 찾아낼 가능성이 열일 경우보다는 더 많지 않은가?

    요즘은 빅데이터라 하여 데이터량 자체에 주목하고 있기도 합니다.
    혹 시간이 나시면 http://blog.daum.net/america7kr/756를 잠깐 읽어 보십시오.
    양이 바뀌면 질도 따라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우리는 양을 세는 것, 이 방식을 변함없이 의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것도 컴퓨터의 도움을 받아서 비로소 counting, 즉 computing할 수 있지요.

    부처는 세는 것, 즉 헤아리는 짓(知解)을 당장 멈추라고 가르치고 계십니다.
    정보량이 지 아무리 많아도 세는 것으로는 절대 피안에 이르지 못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참으로 아이러니한 것은 교설이 팔만사천이나 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저게 부처의 직접적인 언술(經)뿐이 아니라 율(律), 논(論)이 더하여진 것이긴 합니다만,
    어쨌든 핵심 교설에 반하여 어마어마한 말씀이 양산(量産)되어 있는 것입니다.

    부처의 단 일설도 한 바 없다 이르시는 말씀은 가슴이 부르르 떨리는 위대한 교설이로되,
    또 한 편으로는 팔만사천이란 방대한 데이타 축적, 그 유산에도 또한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방대한 정보가 유통되는 환경과 이를 전격 건너 뛸 수 있는 혜지(慧智).
    이 양자는 상호 대립하는가?
    아니면 병발적으로 우리를 참된 세계로 이끄는 쌍두마차인가?
    주신 말씀 뒷 자락을 붙잡고서는 섣부른 생각을 한 번 해보았습니다.





  2. 농은 2013.05.16 21:35 PERM. MOD/DEL REPLY

    곳간을 수리하시느라
    그리도 오랫동안 와신상담 하셨는지요?

    간략하면 편리하나
    자세하면 복잡하게 됩니다.

    농은도 자료 욕심이 솟구칠 때마다,
    다 읽어보고 활용하지도 못하는 처지에, USB 사들여 저장하느라고 땀을 흘립니다!

    bongta 2013.05.16 23:06 신고 PERM MOD/DEL

    여름 한 철은 농사 일 하기도 벅찬데,
    곳간 수리까지 겹쳤고,
    게다가 CCTV를 추가로 설치하느라 바빴습니다.

    사각지대에 외부인 손을 탄 흔적이 있어,
    추가로 카메라를 더 달았습니다.
    혼자서 하느라 전신봉 위를 수 십번 오르락 내리락 하니 하루가 다 가버리더군요.
    소꼽장난하듯 이리 하루 하루를 지냅니다.

  3. 은유시인 2013.05.18 12:38 PERM. MOD/DEL REPLY

    저도 여러차례 귀중한 자료를 날린 적이 있습니다.
    디자인작업을 저장해 놓은 것도 있고,
    글을 써놓은 습작들도 드어차례 날린 적이 있어
    글 쓰고자 하는 의욕마저 잃은 적도 있습니다.
    세상에 완전한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bongta 2013.05.18 19:58 신고 PERM MOD/DEL

    나중에 혹 하드디스크가 고장이 날 경우 상의해주세요.
    같이 궁리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