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망왕지속(亡王之俗)

소요유 : 2013.05.29 13:52


한비자의 생각 하나를 이 자리에 새겨두고자 한다.
내가 부러 두 토막으로 나눠 구성하였다.

전반은 우리가 어려서부터 익히 들어 알고 있는 바인데,
후반은 별반 들어본 이가 적을 것이다.

나는 전반을 폭쇄(曝曬)하여 일광에 solarization 시켜버리고,
후반은 은휘(隱諱)하여 월광에 lunarization 하였다.

여기 농원 언덕,
모두 다 잠드는 밤,
달빛 받으며 서 있으면,
어떤 은인 한 분,
그리고 한비자가 은빛 풀밭을 미끌어지시듯 지나신다.

내가 어느 날 어떤 분에게 이르길,
나는 법학도라 하니까, 이르길 그럼 법을 전공하였는냐 묻더라.
그런 것이 아니라 저는 한비자(韓非子)를 사모하여 홀로 사숙(私淑)하고 있습니다.
법가(法家)의 완성자 한비자를 혹 들어 보셨는지요?
(완성자란 한정자를 붙이 것이 외려 참람스런 짓거리라 생각되어 주말(朱抹) 처리했다.)

어떤 이는 한비야를 들먹이고, 어떤 이는 이름은 들어 보았다고 하는가 하면,
아직 모르는 이도 적지 않더라. 

인영(人影)이야 숨겨두고 나만 홀로 사모하였어도 좋으련만,
이 분의 사상만은 귀한 인연에게 나눠 전하고도 싶다.

***

노목공이 자사에게 물었다.

“내가 듣기로 방간씨의 자식이 불효자라고 한다. 그 행이 어떠한가?”

자사가 답하였다.

“군자는 현자를 존중하며 덕을 숭상하며, 착함을 들어 민을 권고합니다.
잘못된 행동은 소인이나 아는 것이어서 신은 아지 못합니다.”

자사가 나가자 자복려백이 들어가 뵈었다.

방간씨 자식에 대하여 묻자, 자복려백이 답하였다.

“잘못이 세 가지 있습니다. 모두 군주께서 아직 듣지 못하신 것입니다.”

이로부터 군주는 자사를 귀히 여기고, 자복려백을 천시하였다.

魯穆公問於子思曰:「吾聞龐간(米+間)氏之子不孝,其行奚如?」
子思對曰:「君子尊賢以崇德,舉善以觀民。若夫過行,是細人之所識也,臣不知也。」
子思出,子服厲伯入見,
問龐간(米+間)氏子,子服厲伯對曰:「其過三,皆君之所未嘗聞。」
自是之後,君貴子思而賤子服厲伯也。


※ 이글은 다음 글과 함께 아울러 읽어두면 좋다.

☞ 독사에게 손가락을 물리면, 장사가 팔을 절단하듯이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嚴復 天演論 自序  (1) 2013.07.16
반부한비자치천하(半部韓非子治天下)  (0) 2013.07.15
포말(泡沫)  (3) 2013.06.30
망왕지속(亡王之俗)  (0) 2013.05.29
자산다사(子產多事)  (2) 2013.05.29
힐링과 약사불  (6) 2013.05.20
belly dance  (12) 2013.05.16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