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호떡과 동물

소요유 : 2008.02.23 17:26


블로그는 작년(2007)에 개설하였지만,
시험 삼아 몇 개 글을 올리고는 흥미를 잃고는 거의 활동을 하지 않았다.

근래에도 한동안 글 쓰는 것을 삼가다가,
년초에 某某(YS)이라는 사이트에 댓거리 삼아 글 몇 개를 쓴 적이 있다.
그게 인연의 꼬리를 물고 돌아, 근 20여개 정도의 글이 되고 말았다.
(※. 그 사연은 앞으로 폐가 되지 않을 것만 고르고,
적절히 정돈하여 뜻만 바로 펴서 여기 실을 예정이지만,
우선은 다음 글에 간단한 얘기가 적혀 있다.
☞ 2008/02/23 - [소요유] - 역사를 모르는 사람들)

어쩌다 그곳을 깨끗이 청소하여 되돌려 주게 되었다.
평온한 그곳을 내가 들어가 적지 아니 평지풍파를 일으켰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스러질 그 글들을 당분간 어디 모아 두고도 싶었다.
진작 개설해 둔 여기 블로그가 생각났다.

여기 저기 손을 보며 정비했다.
이리저리 다니며, 광고 달아내는 법도 배웠다.

블로그라는 것이,
개인 일기장이듯이 log일지에 불과한 것이 아니던가 ?
본래 여럿이 모이는 커뮤니티 사이트가 아니니,
상호 주고 받으며 댓글로 이어질 여지는 그쪽보다는 한결 적다.
그래서 그런지, 우선은 마음이 번거럽지 않아 한가롭다.

하지만, 요즘 블로그는 개인적 일상 기록 터라기 보다는,
다른 사람들을 이끌어 견인하는 쪽으로 변질되고 있다.
이게 바람직한 진화인지 아닌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어차피, 현대인은 제법 외로움을 타고 있다.
그들이 커뮤니티 사이트에 모이든,
저리 제 움집에 둥지를 트고,
거꾸로 객손들을 불러 모으든,
다, 제 성정대로 인연 지으면 될 터.
나 혼자 이러니 저러니 훈수 들 노릇이 아니다.

다른 블로그를 보니 댓글도 많고, 트랙백도 잘도 걸려 있더만,
나는 아직 깨끗하다.

대신 광고를 무당 집 깃대 내걸 듯,
여기저기 달아내놓으니,
요란하긴 한데,
품위는 사뭇 없지 않은가 싶다.

기대는 그리 하지 않지만,
혹 수익이 발생하면,
동물보호단체에 기부하거나,
유기견을 위해 쓰고 싶다.

모르겠다.
혹 일부는 헐어
내 입의 즐거움을 위해
장에 갈 때,
YS댁처럼 호떡을 사먹을 수도 있겠다.

만약 호떡을 사먹게 되면,
그 달콤한 크기 만큼,
동물들의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하고자 한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안무치  (0) 2008.02.26
노숙초침(露宿草寢)  (0) 2008.02.26
용한 점쟁이는 세상에 왜 존재하는가 ?  (0) 2008.02.25
호떡과 동물  (4) 2008.02.23
역사를 모르는 사람들  (0) 2008.02.23
황희-일리-삼리  (0) 2008.02.23
private distance(個人距離)  (2) 2008.02.2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샛길 2008.02.23 19:51 PERM. MOD/DEL REPLY

    좋은 글 많은 깨우침이 됩니다.

    가끔 들리겠습니다.

  2. bongta 2008.02.23 21:01 신고 PERM. MOD/DEL REPLY

    샛길이라는 닉이 정감을 자아냅니다.

    첫 댓글 감사합니다.
    여기 블로그로서는 기억에 새길 일입니다.

    샛길님의 사랑과 행운을 빌겠습니다.

  3. 구름 2009.01.17 16:35 PERM. MOD/DEL REPLY

    즐겨찾기해놓고, 가끔씩 들립니다..
    건필하시기를...

  4. bongta 2009.01.18 17:36 신고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요즘 컴퓨터가 말썽을 자주 일으키는군요.
    위험지역을 거니는 중이라, 자료를 받다가 또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습니다.
    그래 겨우 해결하고 이제야 인사드립니다.

    눈을 들어 산쪽을 쳐다보니 여기 북한산은 눈이 거의 녹았군요.
    소나무들이 푸릇 푸릇 겨울 산을 지켜내고 있는 모습이 의연합니다.

    구름 따라 발길 이르시면 이리 눈길 던져주세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