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관성의 삶

소요유 : 2014.03.23 10:58


어떤 이가 관성대로 삶을 영위하는 것에 대하여 경계의 말씀을 주시다.
그러하지니 관성대로 아니 사는 것이 옳겠거니 하며,
이를 쪼르르 따르는 이들이 생길 터.
내 이에 그 한자락 이리 남겨 이를 다시 경계하고자 한다.

***

임제의 말씀이 생각납니다.

卽是現今 更無時節
바로 지금외 별다른 시절은 없다.

here and now.
ditthe va dhamme,
지금, 여기.

바로 이 이야기에 와 닿는데,
노상 관성대로 흘러가며 사는 것은 문제이겠으나,
이 말씀에 또 다시 갇혀,
과거, 미래를 무작정 부정하게 되면 또 다른 문제가 생깁니다.
책임(과거)과 전망(미래) 역시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이지요.

만약 부정하기로 작정한 이가 있다면,
차라리 삼세를 모두 부정하는 것이 좀 나을걸요.

혜능의 말씀을 일러봅니다.

不思善不思惡
선도 생각하지 말고 악도 생각하지 마라

卽是現今 更無時節
不思善不思惡

이 둘의 차이를 모른다면,
차라리 관성대로 사는 것이 나을걸요.

요는 말씀의 고삐에 낚아 채여 길을 떠나면,
제 아무리 훌륭한 가르침이라도 영영 마부에 끌려다니는 말 신세를 면치 못할걸요.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규구준승(規矩準繩)  (0) 2014.04.03
몸값  (2) 2014.04.01
공시(公示)와 공신(公信)  (4) 2014.03.26
관성의 삶  (1) 2014.03.23
기왕불구(既往不咎)  (0) 2014.03.14
살둔  (2) 2014.03.13
동사무소를 주민센터로 바꾼 자를 규탄한다.  (2) 2014.03.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2019.04.05 22:02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 쓰기